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6> 북극과 남극 : 차이점과 공통점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5-22 19:39:05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구에서 가장 큰 극과 극은? 북위 90도 북극(Arctic)과 남위 90도 남극(Antarctic)이다. 극과 극의 차이처럼 북극과 남극은 차이가 크다. 북극은 대륙으로 둘러싸인 빙하이며, 남극은 바다로 둘러싸인 대륙이다. 북극 얼음은 주로 바다가 언 해빙(海氷)이고, 남극 얼음은 주로 땅에 내린 눈이 언 빙하(氷河)다. 북극은 평균 해발고도가 고작 10여m로 낮지만, 남극은 2300m로 높다. 북극엔 곰이 살고, 남극엔 펭귄이 산다. 북극해 주변엔 원주민이 있지만, 남극 대륙엔 원주민이 없다. 북극점에 최초 도달한 사람에 대해선 논란이 많지만, 남극점에 처음 도달한 사람은 아문센(Roald Amundsen 1872~1928)이다. 북극해는 주변 국가의 영유권 분쟁이 있지만, 남극 땅은 어느 국가든 영유권 선언이 금지되어 있다.

북극 반대편 남극도 녹지가 되어 쓰레기가 쌓인다면
이렇게나 차이점이 많지만 공통점은 하나다. 인간의 관심이 아주 많이 쏠리고 있다는 점이다. 북극과 남극에 묻혀 있을 자원을 차지하려는 욕심보다 얼음이 모두 다 녹을지 모른다는 관심 때문이다. 한쪽에선 인간의 화석연료 사용으로 대기 중 온실가스 농도가 증가해 지구 온난화가 되고 극지의 얼음이 녹아 해수면이 높아져 인간이 살 곳을 잃는다고 주장한다. 다른 한쪽에선 태양 흑점의 방사 에너지로 지구 온난화가 일어나지만 지구 온난화는 지난 1998년에 멈추었으니 ‘온실가스→지구 온난화’는 거창한 사기라고 주장한다. 어느 쪽 주장이 진실일까? 솔직히 잘 모르겠다. 헷갈린다.

그런데! 확실하게 알 수 있는 명료한 진실이 있다. 다만 그 진실은 전 지구적 어젠다가 된 온실가스 문제보다 별 중요치 않은 문제로 여겨질 뿐이다. 바로 쓰레기 문제다. 인간이 배출한 온실가스가 지구 온난화를 일으키는 게 치명적일까? 인간이 배출한 쓰레기가 생태계 교란을 일으키는 게 치명적일까? 사람마다 관점이나 생각의 차이는 있겠지만 내 판단으로는 쓰레기 문제가 온실가스 문제보다 더욱 고질적이며 치명적일 것 같다.

그런데 왜? 온실가스 문제는 크게 다루어지고 쓰레기 문제는 작게 취급될까? 이 질문에 대해 평소 신중하고 현명한 내 친구가 말하기를…. “쓰레기는 떠들어도 돈이 안 되니까.” 나는 딱 맞는다고 호응했다.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온난화로 기후변화 기후위기 기후재앙을 초래한다고 하면, 반대로 아니라고 하면 관심받기 쉽다. 따라서 연구적 상업적 경제적 언론적 정치적 이용이 용이하다. 이에 비해 쓰레기로 인한 생태계 교란으로 인류가 멸망할 거라고 하면 무시당하기 쉽다. 돈 버는데도 표 얻는 데도 도움이 안 된다. 태평양에 한반도 7배 크기 플라스틱 쓰레기 섬이 있어도 치우지 않는다. 돈이 안 되어 치우다 말았다. 돈이 된다면 인간의 막강한 건설력에 비견할 막강한 청소력으로 얼마든지 치울 수 있건만 강 건너 불구경이다. 만일 지구 온난화로 얼음이 녹아 북극 주변 땅과 남극 땅이 살기 좋은 녹지가 된다면? 그곳에서 나올 쓰레기는 엄청날 것이다. 지구 최후 청정지역이 교란될 것이다. 인류 멸망은 촉진될 것이다. 그렇다고 지구 멸망은 오지 않는다. 다만 사람 없이 다시 셋업될 것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2. 2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3. 3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4. 4“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5. 5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6. 6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7. 7“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8. 8[서상균 그림창] 핫한 메뉴
  9. 9기장 신소재산단에 에너지 저장시스템…분산에너지 허브로
  10. 10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1. 1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2. 2교역·투자 활성화…실무협의체 추진
  3. 33국 협력체제 복원 공감대…안보 현안은 韓日 vs 中 온도차
  4. 4野 특검·연금개혁 압박 총공세…벼랑끝 與 막판 결속 독려
  5. 5부산 총선 당선인 1호 법안 ‘재건축 완화’ 최다
  6. 6법조인 출신 곽규택 해사법원, 기장 정동만 고준위법 재발의
  7. 7고준위·산은·글로벌허브법 다시 가시밭길
  8. 8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관위원장에 부산 5선 서병수 임명
  9. 9부산 당선인들, 의원회관 ‘기피층’ 6층 피했다
  10. 10총선 이후 부산 첫 방문한 이재명 “지선후보 선발 당원 참여 높일 것”
  1. 1“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2. 2기장 신소재산단에 에너지 저장시스템…분산에너지 허브로
  3. 3“영도 중심 해양신산업…R&D·창업·수출 원스톱체제 가능”
  4. 4“어촌 부족한 소득원 해양관광객으로 보완을”
  5. 5“100년 이상 이어질 K-음식점 브랜드가 목표”
  6. 6주금공, 민간 장기모기지 활성화 추진
  7. 7집구경하고, 노래도 듣고…행복을 주는 모델하우스 음악회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7일
  9. 9삼익비치, 부산 특별건축구역 지정 ‘도전장’
  10. 10부산연고 ‘BNK 피어엑스’ 탄생…e스포츠에도 부산 바람
  1. 1“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2. 2“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3. 3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4. 4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5. 5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6. 6사상구 공개공지 금연구역 지정 길 열어(종합)
  7. 7수능 난도 가늠하는 첫 리허설…졸업생 접수자 14년 만에 최다
  8. 8해외여행서 대마 한번? 귀국하면 처벌 받아요
  9. 9부산교육청, 흡연·마약류 예방 캠페인
  10. 10[기고] 대학은 私的인가 公的인가?
  1. 1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2. 2임성재 시즌 3번째 톱10…올림픽 출전권 경쟁 불 붙였다
  3. 3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4. 4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5. 5전웅태·성승민 근대5종 혼성계주 동메달
  6. 6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7. 73명 부상 악조건에도…거인, 삼성에 위닝시리즈
  8. 8부산고 황금사자기 2연패 불발
  9. 9통산 상금 57억9778만 원…박민지, KLPGA 1위 등극
  10. 10PSG, 프랑스컵도 들었다…이강인 이적 첫 시즌 3관왕
우리은행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누구나 올드 푸어
살고자 쫓겨서 시작한 자영업…실패한 도박이었다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누구나 올드 푸어
임대료·빚에 허덕여…‘환갑의 사장님’들 노후자금 깬다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