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상]충전 중 전기차에 또 불…지하주차장 대형화재 우려 확산

부산진구 아파트서 심야사고

불 번지며 옆 차량 5대 파손

침수조 활용 등 진압 어려워

"충전소 지상 설치를" 지적도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원인을 알 수 없는 전기차 화재 사고가 잇따르면서 운전자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전기차에서 시작된 불은 진압도 쉽지 않은 만큼 충전소 또한 지하가 아닌 지상 설치가 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40분 부산진구 범천동 한 아파트 지하 1층 주차장에서 충전 중인 전기차 마이브 M1에서 불이 나 차량을 전부 태우고 30분 만에 꺼졌다.

불은 인근에 주차된 차량으로 금세 옮겨 붙었다. 차량 1대의 절반가량이 불에 탔고, 다른 차량 4대도 불에 의해 일부 파손이 됐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마침 주차장에 있던 입주민이 사고 차량에서 큰 소리와 함께 불꽃이 튀는 것을 본 직후 신고해 대처가 빨랐다. 전기차량 차주는 지난 28일 오후 6시 마지막 운행을 했고, 불이 나기 약 20분 전인 오후 11시20분 전기차 충전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기차 화재 사고가 끊이지 않자 전문가들은 대형 사고 예방을 위해 지하에 설치된 충전소를 지상으로 옮겨야 한다고 지적한다. 화재 발생 시 지상보다 지하에서 대처가 어렵고, 많은 차량이 한 곳에 밀집돼 피해 속도가 빠르고 규모도 크기 때문이다.

소방에 따르면 전기차 화재는 일반 화재보다 진압 절차도 까다롭다. 배터리가 손상되면 순식간에 온도가 1000도까지 치솟으면서 불이 번지는 열 폭주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진화가 불가능해 배터리가 타버릴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소방은 배터리가 있는 차량 하부에서 물을 쏘아 올리는 상방방사 관창, 이동식 침수조, 질식 소화 덮개 등을 이용해 전기차 화재를 진압한다. 침수조의 경우 불이 붙은 차량을 물에 담그는 식으로 진압하는데, 지하는 공간이 좁을 뿐더러 폐쇄된 공간이라 작업이 쉽지 않다. 부산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진압은 밀폐된 지하 공간보다 지상이 훨씬 쉽다”며 “전기차 화재가 계속되는 만큼 내부적으로 대응 장비를 갖추는 동시에 운전자들이 지켜야 하는 예방수칙 등을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의대 류상일(소방행정학과) 교수는 “전기차 배터리에 불이 붙으면 쉽게 꺼지지 않아 소방관도 애를 먹는다. 혹시 모를 대형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충전소는 지상에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기술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만큼 안전을 위한 대책 마련이 선제적으로 이뤄지고, 제조사 역시 개발 단계부터 사고 대비책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부산에서 발생한 전기차 화재 사고는 전날 사고를 포함해 모두 7건이다. 이 가운데 4건이 ‘화재원인 미상’으로 남았고, 2건은 조사 중이다. 1건은 교통사고로 인한 화재였다.
부산진구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충전중 화재가 난 전기차. 부산소방본부 제공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3. 3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4. 4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5. 5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6. 6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7. 7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10. 10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한 달간 부산 바닷물 수산물은 '안전'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3. 3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4. 4부산시의회, ‘정당현수막 조례개정안’ 운명 25일 표결로 결정
  5. 5대법원장 공백 현실화…이재명 체포안 여파로 임명투표 사실상 무산
  6. 6이재명 26일 영장심사…구속이든 기각이든 계파갈등 가속
  7. 7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친명계 중진 4인 출사표
  8. 8민주 내홍 반사효과에 기대지 않겠다? 與 민생행보 집중
  9. 9尹 "엑스포·글로벌시장, 우리것 확신하고 몸 던지면 우리것 될 것"
  10. 10[뭐라노] 턱없이 적은 범죄피해구조금… 피해자와 가족 2번 운다
  1. 1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2. 2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3. 3‘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4. 4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5. 5“부산역 주차요금, ‘코레일 톡’으로 결제하세요”
  6. 6부산 99%가 전용면적 10평(33㎡) 안돼…가구원 수 고려않고 동일면적 공급
  7. 7전기차 보조금, 올해 말까지 최대 780만 원 준다
  8. 8에코프로머티리얼즈 IPO 착수...1447만6000주 신주공모
  9. 9'이동관 방통위' 네이버 손본다
  10. 10해양수산연수원 사회공헌활동…절영종합복지관에 식료품 전달
  1. 1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2. 2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3. 3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4. 4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5. 5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6. 6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한 달간 부산 바닷물 수산물은 '안전'
  7. 7가덕신공항, 부산박람회 유치 상관없이 2029년 개항 재차 확인
  8. 8오늘 내일 부산 울산 경남에 '살짝' 가을비
  9. 9“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10. 10황금연휴 공항 붐비는 날 예측…국제선 코로나 전 92% 회복
  1. 1가상현실로 성화 점화, 디지털 불꽃놀이…中 기술력 과시
  2. 2[속보] 윈드서핑 조원우 1위, 부산 선수 첫 금메달
  3. 3“너무 아쉬워” 김선우, 韓 첫 메달에도 눈물
  4. 4인공기 게양 금지인데…北, 개회식서도 펄럭
  5. 5수영·레이저 런서 대역전…전웅태 개인전 대회 2연패
  6. 6태권도 품새 금메달 석권…근대5종 전웅태 2관왕
  7. 7한국 여자탁구, 2회 연속 AG 단체전 동메달
  8. 8지유찬, 수영 자유형 50m 예선서 대회 신기록
  9. 9男펜싱 집안싸움 성사 주목…유도 남북 선의의 경쟁
  10. 10야구대표팀 28일 출국…윤동희 막차 합류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지금 법원에선
서면 돌려차기男 징역 20년 확정(종합)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