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혁규 기자가 전하는 튀르키예 지진 현장] 반난민 정서에 우는 시리아 난민들

튀르키예 경제위기 후 난민에 적대적 감정

지진 직후…부족한 자원 둘러싼 갈등 격화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진 후 간신히 이재민촌에 들어올 수 있었지만 차별은 오히려 크다. 이재민촌 내 시리아 난민 아동들을 따돌림하려는 분위기가 생겨 부모로서 힘들다.”

이스칸데룬 일대의 한 이재민촌에서 취재진이 시리아 난민과 대화하고 있다. 최혁규 기자
튀르키예 강진 이후 집을 잃은 생존자들의 이재민촌 생활이 이어지는 가운데, 튀르키예 내 시리아인들은 힘든 이재민촌 생활 외에도 차별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각) 튀르키예 하타이주(州) 이스켄데룬(Iskenderun)에 위치한 한 이재민촌. 이곳은 약 2500명 규모로 운영되는 곳이다. 500개 가량의 텐트가 설치되어 있기 때문에 이재민촌 중에서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곳에 속한다. 이스켄데룬의 경우 시리아 접경도시로 이재민 중 시리아 난민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곳이다.

시리아 난민은 튀르키예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다. 앞서 튀르키예는 시리아 내전 후 난민 수용정책을 펼쳐 400만 명 이상을 난민을 수용하고 있지만, 튀르키예 내부 경제적 위기 후 국수주의적 분위기로 인해 난민에 대한 차별·적대 분위기가 심해졌기 때문이다.

이재민촌 안에서도 민족 간 차별은 심각한 문제다. 지진 직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부족한 자원을 시리아 난민에게 나눌 여력이 있느냐는 것이다. 지난 10일 이곳에 들어온 마호메트(42) 씨는 “지진으로 빈부와 상관없이 모두 같은 피해를 입었지만 텐트와 식단 등 지원 외 정부에서는 제대로 된 지원을 하지 않아 모두 불만이 큰 상황”이라며 “난민과 관련해 지진 전에는 안전문제가 가장 컸다면, 이젠 부족한 지원을 국민과 난민에 똑같이 주는 게 맞느냐는 말이 나온다”고 말했다.

주택 파손 피해의 경우에도 격차가 확연히 드러났다. 지난 18일(현지시각) 이스켄데룬 일대 주택가의 주택 파손 정도를 살펴보니, 새로 지은 고층건물의 경우 내진설계가 일정 정도 갖춰져 파손 정도가 상대적으로 덜했다. 반면 시리아인 밀집 거주지역으로 꼽히는 저층의 오래된 주택의 경우 붕괴된 곳이 비교적 많았다. 시리아 난민들의 경우 튀르키예인들에 비해 소득 수준이 낮다보니 상대적으로 저렴한 오래된 벽돌집에 거주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주택은 붕괴에 취약한 탓이다.

집을 잃은 난민들에게 이재민촌 외 다른 선택지조차 없다. 튀르키예인들의 경우 가까운 친척집을 찾아갈 수 있는 여유가 어느 정도 있는 반면, 시리아 난민들의 경우 이재민촌에 살며 거주·식량 지원이 없으면 살아갈 방안조차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들의 경우 이재민촌 생활이 절박하기에 차별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편 장기간 이어지는 이재민촌 생활에 튀르키예인들 사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크다. 기본적인 의식주가 해결되지만 임시거처인 탓에 불편함이 크기 때문이다. 이곳에 살고 있는 엘리프(17) 씨는 “5명의 가족이 좁은 집에 살아 사적 공간이 없어 불편하다. 가장 큰 어려움은 샤워 시설이 제대로 구비돼 있지 않다는 점”이라며 “조만간 앙카라에 있는 친척 집으로 옮겨 살 예정이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청동초 참사 얼마 됐다고…또 민원에 밀려난 통학로 안전
  2. 2서면 돌려차기男 징역 20년 확정(종합)
  3. 3중·영도구 10만 명당 사망자, 부산 평균보다 100명 많다
  4. 4대법 “공포 느끼면 강제추행 성립”…‘항거 곤란’ 기준 40년 만에 폐지
  5. 5野 29명의 반란…이재명 영장심사 받는다
  6. 6한덕수 총리 해임안, 헌정 사상 첫 가결…尹대통령 거부할 듯(종합)
  7. 7편의점서 마트서 추석 한 상 다 차렸네
  8. 8이런 잡지가 있었네…부산 북구의 삶과 자연을 오롯이
  9. 9몇번을 확인하는 기상알람 설정…불안·강박 이렇게 떨치세요
  10. 10李 사실상 불신임 “비대위 구성을”…민주 분당 수면 위로
  1. 1野 29명의 반란…이재명 영장심사 받는다
  2. 2한덕수 총리 해임안, 헌정 사상 첫 가결…尹대통령 거부할 듯(종합)
  3. 3李 사실상 불신임 “비대위 구성을”…민주 분당 수면 위로
  4. 4‘교권회복 4법’ 통과…정당한 생활지도, 아동학대로 징계 못해
  5. 5부결 촉구 메시지 오히려 역효과…지지층 압박도 이탈표 부추긴 듯
  6. 6“李, 대규모 비리 정점…잡범 아닌 중대범죄 혐의자”
  7. 7“기시다, G20 때 尹에 부산 엑스포 지지 밝혀”
  8. 8‘북러’ 대신 ‘러북’으로…尹, 달라진 외교기조
  9. 9[속보]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통과, 헌정 사상 처음
  10. 10[속보]민주당 이재명 체포동의안 149표로 가결
  1. 1편의점서 마트서 추석 한 상 다 차렸네
  2. 2‘휴캉스’ 송편 만들기·스파 패키지 풍성
  3. 3연금 복권 720 제 177회
  4. 4“부울경, 차등전기요금제 발전동력으로 활용해야”
  5. 5롯데百 마산점에 지역 상생식당 문 열다
  6. 6주가지수- 2023년 9월 21일
  7. 7부산 역대 최고 분양가 ‘더 비치 푸르지오’, 청약 경쟁률 22.2 대 1로 올해 최고
  8. 8미 연준 '추가 금리인상' 시사…정부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9. 9간·심장질환 인한 사망률 ‘부산 1위’
  10. 10올해 2분기 부산지역 건설업체 실적 부진
  1. 1청동초 참사 얼마 됐다고…또 민원에 밀려난 통학로 안전
  2. 2서면 돌려차기男 징역 20년 확정(종합)
  3. 3중·영도구 10만 명당 사망자, 부산 평균보다 100명 많다
  4. 4대법 “공포 느끼면 강제추행 성립”…‘항거 곤란’ 기준 40년 만에 폐지
  5. 5우주는 탄생과 소멸 묻지 않건만, 사람은 어찌 시작과 끝을 묻는가
  6. 6정서조절 위한 심리상담 치료비 지원 절실
  7. 7오늘의 날씨- 2023년 9월 22일
  8. 8[포토뉴스] AI로 재탄생한 우표 속 인물들
  9. 9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10. 10[단독]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닫힌 '차단 설비' 보고 돌아섰다
  1. 1세대교체 한국 야구, WBC 참사딛고 4연속 금 도전
  2. 2‘47억 명 스포츠 축제’ 항저우 아시안게임 23일 개막
  3. 3첫판 충격의 패배 ‘보약’ 삼아 캄보디아 꺾고 12강
  4. 4근대5종 대회 첫 金 조준…남자축구 3연패 낭보 기대
  5. 5김민재, UCL 무대서 뮌헨 승리를 지키다
  6. 6수영 3관왕 노리는 황선우, 中 라이징 스타 판잔러와 대결
  7. 7한국 양궁 역대AG서 금메달 42개
  8. 8롯데 “즉시 전력감보다 잠재력 뛰어난 신인 뽑았다”
  9. 9거침없는 부산, 1부 직행 가시권
  10. 101차전 대승 거두고도 긴장 못 푼 황선홍호
우리은행
지금 법원에선
서면 돌려차기男 징역 20년 확정(종합)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정서조절 위한 심리상담 치료비 지원 절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