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시철도 무임승차 지원 논란, 노인연령·연금 조정으로 번져

부산시도 정부 부담 요구 가세…65세 기준 늦추자는 여론 꿈틀

  •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   입력 : 2023-02-06 19:57:38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도시철도 무임승차 국비 지원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면서 노인 기준 연령 상향 논의도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국민연금 개혁을 통해 수급 연령을 늦추자는 주장도 제기되는 등 사회 전반에서 노인 연령 조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6일 오후 서울 지하철 종로3가역에서 노인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노인 기준 연령을 늦추자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현재는 노인복지법에 따라 만 65세로 굳어진 상태지만 의학 발달 등으로 노인의 건강 상태가 예전보다 좋아진 데다, 현역에서 일하는 노인이 늘면서 더 늦은 나이를 노인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복지부의 노인실태조사(2020년)에서 응답한 노인 중 52.7%는 ‘만 70~74세’를, 14.9%는 ‘만 75~79세’를 노인 기준 연령으로 봤다.

논의에 불을 당긴 것이 서울시와 대구시의 ‘도시철도 무임승차’ 대응이다. 대구시가 올해 무임승차 연령을 만 65세에서 70세로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나섰고, 서울시는 정부가 국고로 손실분을 보전해주지 않는다면 요금 인상이나 연령 상향 등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를 압박했다. 부산시도 6일 무임승차 손실분에 대해 국비를 지원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정부의 책임 있는 지원이 결정되면 무임승차 적용 연령의 단계적 인상이나 시간대별 탄력 운영 등이 정년 연장 방안과 함께 사회적 합의로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 개혁안에서도 연금 수급 나이를 둘러싼 논의가 한창이다. 현재는 만 59세까지 의무 가입하면 만 63세부터 수급을 시작해 5년마다 1세씩 수급 시기가 늦춰지게 설계되어 있지만, 장기적으로 이를 67세까지 늦추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하지만 노인 기준 연령을 상향 조정하는 데는 폭 넓은 검토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연령 기준 조정을 실행할 경우 각종 혜택이 줄어 노인의 삶이 피폐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20년 한국의 노인빈곤율(노인 인구 중 중위소득의 50% 이하인 사람의 비율)은 38.97%로, OECD 평균 13.5%(2019년 기준)보다 2.9배나 높다.

국민연금의 경우 수급 연령을 늦추면 이후 연금을 받기까지 몇 년간 노인의 삶의 질이 급격히 악화되기에 노인 일자리 확대 등의 대책이 보완되어야 한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도시철도 연령 문제도 요금을 받지 않아 드는 비용보다 무임승차로 얻는 경제적 이익이 더 크다는 주장도 있다. 무임승차 혜택이 줄어 노인의 외부 활동이 줄면 이에 따른 자살과 우울증 등 사회적 문제에 따른 비용이 더 들 수 있다. 부산복지개발원 이재정 박사는 “노인 기준 연령 상향 논의 필요성은 있지만 연령을 급격히 올릴 경우 노인의 빈곤 심화 등 사회적 문제가 더 커질 수 있다”며 “사회적 합의를 통해 단계적으로 연령을 상향하면서 제도적 보완이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기장 ‘야구 명예의 전당’ 본궤도
  2. 2해상 택시·버스 사업은 처음이라…운영자 선정 골머리
  3. 3부산시립 아동병원 추진…24시간 응급의료도 보강
  4. 4짐은 숙소로 부칠게요, 빈손여행 하세요
  5. 5[근교산&그너머] <1325> 남해 바래길 6코스 죽방멸치길
  6. 6“내가 개그맨 출신인데 안 웃기면 어떡하나, 영화연출 부담감 컸죠”
  7. 7전통사찰 건물 노후화…비닐로 비 피하는 문화재
  8. 8영남 대표 지식정보기관 ‘우뚝’…국회부산도서관 31일 첫돌잔치
  9. 9롯데, 이승엽의 두산과 첫 맞대결…팬들은 가슴 뛴다
  10. 10봄을 직접 피워보세요…화사한 ‘방구석 꽃놀이’
  1. 1부산시립 아동병원 추진…24시간 응급의료도 보강
  2. 2소아과 줄폐업에 의료 공백…아동 정신과·재활도 공공의료 편입
  3. 3윤 대통령 재산 77억…대부분 김건희 여사 몫
  4. 4민주, 산은 이전 공식반대 내년 부산 총선 빅이슈로
  5. 5與 MZ 구애 공들이는데…김재원 잇단 극우 행보에 화들짝
  6. 6“발탁인사 다 물러나야” “비교적 골고루 임명” 이재명 당직개편 충돌
  7. 7대통령 대법원장 임명 제한 개정안 발의...퇴임 6개월 전 野 견제
  8. 8"국민연금 보험료율, 수급개시 연령 모두 올려야"
  9. 9교과서 왜곡으로 보답한 日에 난감한 尹정부, 野 "간쓸개 내주고 뒤통수 맞은격"
  10. 10한 총리 "5월초 코로나 확진자 격리의무 7일서 5일로 단축"
  1. 1짐은 숙소로 부칠게요, 빈손여행 하세요
  2. 2“해상풍력, 탄소중립 엑스포 기여 기대”
  3. 3주가지수- 2023년 3월 29일
  4. 4캐시백 5% 위기의 동백전…인천은 최대 17% 돌려준다
  5. 5오시리아 상가공실 해법은…주거 허용 vs 관광 활성화
  6. 6100만명에 여행비·휴가비 지원‥정부, 600억 원 푼다
  7. 75월부터 한국 입국할 때 '휴대품 신고서' 안 써도 된다
  8. 8엑스포 실사 맞춰…북항 내달 3일 전면개방
  9. 930만 원 빌리려 사채 기웃…‘대출 한파’ 서민 벼랑 끝 내몬다
  10. 10승학터널 민자사업 본궤도 오른다…부산엑스포 전 개통
  1. 1기장 ‘야구 명예의 전당’ 본궤도
  2. 2해상 택시·버스 사업은 처음이라…운영자 선정 골머리
  3. 3전통사찰 건물 노후화…비닐로 비 피하는 문화재
  4. 4엑스포 홍보요정 전국 누빈다, 환경 캠페인도 유치 힘보태(종합)
  5. 5첨단혜택으로 수송률 높이기 안간힘…연 1000억(대중교통 통합할인제) 재원 관건
  6. 6부산 한노총 의장 ‘완장’ 싸움에 밀려나는 노동 현안
  7. 7치료비 부담, 가정 해체 위기…도움 절실
  8. 8박형준 57억, 박완수 18억, 하윤수 10억
  9. 9“학폭문제, 부모·법률가 과도한 개입 막아야”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3월 30일
  1. 1롯데, 이승엽의 두산과 첫 맞대결…팬들은 가슴 뛴다
  2. 2‘괴물’ 김민재도 지쳤다? ‘국대 은퇴’ 해프닝
  3. 3류현진 ‘PS 분수령’ 7월 복귀
  4. 4클린스만식 ‘닥공’ 성과, 수비 불안은 여전
  5. 5IOC “러시아 군대 관련 선수는 국제대회 출전금지”
  6. 6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7. 7롯데 3년은 사직구장 못 쓴다…대체구장 선정 놓고 고심
  8. 81번 안권수 유력…롯데 발야구가 기대된다
  9. 916년 만에 구도 부산서 별들의 잔치
  10. 10감 잡은 고진영, LA서 시즌 2승 노린다
위기가정 긴급 지원
치료비 부담, 가정 해체 위기…도움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극단 운영하다 파산, 평화를 염원하는 학춤명인으로 재기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