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경대 작년만 106곳 구조조정…AI학과 3년새 6곳 신설도

부산 대학 개편 살펴보니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23-01-24 19:42:49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학령인구 감소·산업구조 맞춰
- 몸집 줄이고 학과명 바꾸는 등
- 경쟁력 위해 통폐합·신설 활발

- 선제적 대응에도 결과 편차 커
- 작년 5개대만 정시 3 대 1 넘겨

#사례 1. 올해 대입 정시모집에서 부경대는 813명 모집에 5089명이 지원, 6.26대 1의 경쟁률로 지역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 가군에서 지구환경시스템과학부 해양학전공은 8명 모집에 71명이 지원해 8.8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나군에서는 지구환경시스템과학부 환경지질과학전공이 7명 모집에 70명이 지원해 1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두 곳 모두 지난해 신설됐다. 부경대는 지난해에만 106곳(통폐합 42곳, 신설 64곳)의 학과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장영수 총장은 “학과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개편을 진행해 입시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가·나군에 인기학과가 몰려 있어 지원 기회를 늘려달라는 학생들의 요청에 의해 신생학과를 중심으로 다군에 몇개 학과를 옮겼다”고 말했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해 11월 17일 수험생들이 남구 대연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시험을 준비하는 모습. 국제신문 DB
#사례 2. 동의대는 2017학년도 교육부의 사회수요 맞춤형 인재양성(프라임 사업)에 선정되면서 학부 통합이 다수 이뤄졌다. 프라임 사업은 인문·예체능계의 정원을 줄이고, 이공계 정원 확대와 학내 구조조정을 지원한다. 경영학과와 회계학과를 경영학부로 통합하고, 광고홍보학과와 신문방송학과를 없애 미디어·광고학부를 통합 신설했다. 이 학교는 2017학년도에 학과 통폐합 42곳, 신설 32곳을 진행했다.

최근 10년간 지역 대학은 생존을 위해 경쟁력이 취약한 학과 통폐합 등 과감한 ‘몸집 줄이기’를 추진했다. 신라대는 신입생 모집 저조를 이유로 지난해부터 창조공연예술학부 음악전공과 무용전공 신입생을 뽑지 않는다. 국제관계학과와 중국어중국학과도 폐과했다. 동명대는 2017년 불교문화콘텐츠학과, 일본학과, 영미문화학과를 합쳐 글로벌문화콘텐츠학부를 신설했다. 또 미디어공학과와 디지털애니메이션학과를 없애고 디지털미디어공학부를 통합신설했다. 부산외대도 같은 해 입시경쟁력 강화를 위해 법·경찰학부와 정보보호학과를 합쳐 경찰정보보호학부로 통합신설했다. 영산대는 지난해 연계전공학부(빅데이터융합전공 글로벌조리비즈니스전공)와 글로벌학부(커뮤니케이션전공 국제무역전공 회계전공 금융전공)를 없애는 등 학과 7곳을 통폐합하고 8곳을 새로 만들었다. 트렌드를 반영해 3년새 인공지능(AI) 이름을 붙인 학과는 부산 6곳 등 전국에 54개가 새로 생겼다.

학령인구 감소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학과 구조조정이 신입생 모집에 미치는 차이도 뚜렷했다. 정원 미달의 마지노선인 정시 경쟁률 3대 1을 넘긴 대학은 부산지역 4년제 14개 대학 중 5곳(경성대 부산대 부경대 동아대 한국해양대)에 불과했다.

실제 올해 정시에서 지역 A 대학의 공학계열 학과는 AI를 붙인 신설학과인데도 지원자가 한 명도 없었다. 영산대 역시 지역대학 가운데 학과 구조조정을 활발히 진행했지만, 올해 정시경쟁률을 비공개로 부칠 정도로 등록 상황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한 대학교 교수는 “학과의 간판만 바꾼다고 지원자가 몰리지 않는다. 수요자 중심의 교육 환경 여건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교육청 산하 부산진로진학지원센터 강동완 교육연구사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학과 개편이나 학과명을 바꾼 경우보다는 기계공학과, 화학공학과, 컴퓨터공학과처럼 이름만으로도 무엇을 하는 학과인지를 명확히 알 수 있는 곳이 더 선호되는 경향이 있다”며 “인문계열의 경우, 일본 중국 등 외교 관계 변화에 따라 수험생의 학과 선택에도 영향을 준다”고 분석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마스크 벗고 몰려올텐데…” 호텔조차 일손 못 구해 발동동
  2. 2부산 국힘 ‘가덕신공항 건설공단法’ 발의
  3. 3난방비 지원 기초수급 6만 가구 누락…주고 욕먹은 부산시
  4. 4부산 북구청사 후보지 ①기존 자리 ②장미공원 ③덕천체육공원
  5. 5분만·소아과 휴일·응급수술 수가 늘린다
  6. 6최인호 “박형준, 가덕신공항 내년 착공에 시장직 걸어라”
  7. 7[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7> 메밀묵과 영주 태평초
  8. 8연봉 1/4 후배 위해 기부, 배성근 따뜻한 작별 인사
  9. 9첼시 “1600억 줄게 엔조 다오”
  10. 10창원 ‘성장 제한구역’된 GB 해제 총력
  1. 1부산 국힘 ‘가덕신공항 건설공단法’ 발의
  2. 2최인호 “박형준, 가덕신공항 내년 착공에 시장직 걸어라”
  3. 3지역갈등 땐 전국여론 악화 빌미…TK주도권 우려 반론도
  4. 4나경원 낙마로 활짝 웃은 안철수, 유승민표도 흡수하나(종합)
  5. 5김성태 “이재명 방북 위해 북한에 300만 달러 추가 송금”
  6. 6이재명 ‘비명계’와 소통 확대…당 결속 다지기 안간힘
  7. 7미국 “F-22 등 전략자산 전개 잦아질 것” 내달 한국과 북핵 확장억제 군사훈련
  8. 8‘마지막 변수’ 유승민도 빠졌다, 더 뜨거워진 金-安 표싸움
  9. 9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10. 10‘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1. 1[엑스포…도시·삶의 질UP] <7> 엑스포를 빛낸 예술품
  2. 2“거래소 파생시장 8시45분 개장 추진”
  3. 32012년 상하이엑스포, 덴마크 인어공주상 등장…97년만의 나들이 화제
  4. 4주가지수- 2023년 1월 31일
  5. 5부산시, 610억에 부지 수용…해상케이블카 역사 속으로
  6. 6벡스코 제3전시장 건설 본격화…부산시 공심위 문턱 넘었다
  7. 73월 말부터 규제지 다주택자 LTV 최대 30% 허용..."효과는 글쎄..."
  8. 8국적선원 8년새 12% 줄어…산학관 해법 찾는다
  9. 9삼성전자 반도체 겨우 적자 면해 '어닝 쇼크', 주가도 약세
  10. 10지난해 12월 부산지역 주택매매 거래량, 전년 동기 비해 ‘반토막’
  1. 1“마스크 벗고 몰려올텐데…” 호텔조차 일손 못 구해 발동동
  2. 2난방비 지원 기초수급 6만 가구 누락…주고 욕먹은 부산시
  3. 3부산 북구청사 후보지 ①기존 자리 ②장미공원 ③덕천체육공원
  4. 4분만·소아과 휴일·응급수술 수가 늘린다
  5. 5창원 ‘성장 제한구역’된 GB 해제 총력
  6. 6내달 북항 등서 연날리기·버스킹 ‘엑스포 붐업’
  7. 7노숙인 명의로 ‘깡통전세’ 사기…피해 임차인만 152명
  8. 8구민 조례제안 문턱 낮췄다는데…1년간 발의건수 1개
  9. 9“창원 방산·원자력 산단 유치에 의회 차원 돕겠다”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2월 1일
  1. 1연봉 1/4 후배 위해 기부, 배성근 따뜻한 작별 인사
  2. 2첼시 “1600억 줄게 엔조 다오”
  3. 3‘달려라 거인’ 스프링캠프 키워드는 러닝
  4. 4‘새해 첫 출전 우승’ 매킬로이, 세계 1위 굳건히
  5. 5이강철호 체인지업 장인들, 호주 타선 가라앉혀라
  6. 6황성빈 140% 인상, 한동희 ‘옵션’ 계약
  7. 7김민석 “포지션 상관없이 1군 목표”…이태연 “누구도 못 칠 강속구 만들 것”
  8. 8쇼트트랙 안현수 국내 복귀 무산
  9. 9조코비치 호주오픈 10번째 우승…테니스 세계 1위 탈환
  10. 10“김민재 환상적” 적장 모리뉴도 엄지척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