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제·주거지표 최하위인데 ‘주민 만족도’ 높은 아이러니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2> 객관적 현실과 주관적 평가

  •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   입력 : 2023-01-01 21:04:23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재정자립도 9.3%로 가장 낮고
- 기초수급자 10.4%로 가장 많아
- 40.7%에 달하는 노후주택률

- 그럼에도 주관지표는 부산 6위
- 주거 만족도·정주의사 평균이상
- 재개발 적어 한곳서 오래 거주
- 고령층 역설적인 ‘안정감’ 반영
- “정치·행정 동기부여 되지 않아
- 젊은층 희망 갖고 살기는 불안”

조선업이 활황이던 1984년 부산 영도구 인구는 22만1000명대였다. 28년이 지난 지난해 11월에는 반 토막 난 10만8294명으로 급전직하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부산시는 ‘장래인구 추계’를 통해 2030년 영도구 인구가 9만5436명에서 2040년 8만3568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도는 인구 유출과 출산율뿐만 아니라 산업 경제 문화 복지 지표에서도 최악의 수준을 보였다.
부산 영도구의 주거생활환경 지수는 16개 구·군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지만 주관적 만족도는 여섯 번째로 높았다. 사진은 드론으로 촬영한 영도구 산복도로 일대 주택가. 이원준 기자
■객관적 지표로 본 영도구

1일 국제신문이 단독 입수한 부산시의 ‘2022년 도심 불균형 실태 분석 모니터링 (중간)보고서’에는 영도의 현재가 압축돼 있다. 영도구는 부산 16개 구·군 가운데 산업경제(16위)와 주거생활환경이 최하위였다. 인구활력은 중구에 이어 15위에 그쳤다. 앞서 부산시는 부산통계연보와 부산사회지표·부산사회조사 통계를 근거로 불균형 실태를 도출했다.

인구활력 지표는 인구증감률과 합계출산율·고령인구에 1인가구 비율을 포함해 산출한다. 영도는 지난해 만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30%를 넘어서 부산에서 가장 높았다. 인구증감률은 중구와 함께 전년 대비 -2.35%를 기록했다.

산업경제 분야는 ▷재정자립도 ▷1000명당 사업체 및 종사자 수 ▷월평균 소득 500만 원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비율을 기준으로 등급을 매겼다. 영도구의 재정자립도는 9.3%로 부산에서 유일하게 10% 미만이다. 국·시비 지원이 없으면 공무원 월급도 못 준다는 의미다. 지난해 서울 강남구의 재정자립도는 70.6%(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 자료)에 달했다. 영도의 기초생활수급자 비율 역시 10.4%로 부산에서 가장 높았다.

주거생활환경 지표는 노후주택·빈집 비율과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을 토대로 산출됐다. 영도구 노후주택률은 40.7%에 달했다. 빈집 비율은 11.5%였다. 열 집 중 네 곳은 노후화했고 한 곳 이상은 빈집인 셈이다.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은 1.84㎡로 원도심의 서구(29.32㎡) 동구(13.34㎡)보다 월등히 좁았다.

■주관 지표서 확인된 자부심

눈에 띄는 대목은 주관적 평가지표다. 객관적 지표는 부산 최하위 수준인 반면 주관적 지표는 높았다. 특히 영도구의 주거생활환경 분야 주관적 지표는 부산 6위였다. 고지대 산복도로에 무허가 건물이 많은 환경인데도 영도구민이 갖는 자부심이 남다르다는 걸 의미한다.

영도구의 주거만족도 지수는 0.620으로 부산 평균 0.549보다 높았다. 주거환경이 상대적으로 좋다는 평가를 받는 해운대구(0.693), 금정구(0.634)와 비교해도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영도구의 정주의사 지수도 부산 평균(0.627)을 앞서는 0.781을 기록했다. 지하철(도시철도)이 없는데도 영도의 대중교통 만족도 지수(0.792)는 부산 평균(0.774)을 앞섰다. 부산의 중심가로 교통 요지인 부산진구(0.741)를 뛰어 넘은 것도 특징이다.

영도구의 의료만족도지수(원지표값)는 4.023으로 부산 1위였다. 해운대구(3.957)를 제쳤다. 부산 평균은 3.919였다. 영도의 종합병원은 2곳(해동병원과 영도병원)에 불과하다.

■고령화와 주거만족도

지역애착도와 20년 이상 거주자 비율 등으로 평가한 인구활력 분야에서 영도구는 4위를 기록했다. 원 지표값을 정규화한 지역애착도는 영도구가 0.414로, 부산 평균(0.444)보다 조금 낮았지만 동래구(0.258) 연제구(0.164) 강서구(0.176)보다 높았다.

높은 주거만족도는 영도의 고령화와 무관하지 않다. 노년층이 재개발·재건축보다 ‘현 상태 유지’를 우선시하는 경향을 보였기 때문이다. 영도구의 65세 이상 인구 구성비는 2023년 30.1%에서 2026년 35.1%→2030년 39.7%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같은 기간 부산 평균은 각각 22.2%와 26.1%, 30.1%로 나타났다. 젊은층의 인구 유입이 없는 상황에서 영도가 고령의 섬으로 전락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는 분석이 나온다.

게다가 영도구는 20년 이상 거주자 비율이 75.7%로 부산 평균 50.2%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주거지 이동이 쉽지 않은 노년층 비중이 높다는 점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부산의 고령화율을 감안할 때 영도구처럼 고령층의 ‘주관적’ 주거만족도 상승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영도구의 높은 주거만족도가 오히려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부산대 정주철(도시공학) 교수는 “신체적·심리적으로 편안함을 중시하는 6070세대에 영도 만큼 조용하고 살기 좋은 곳을 찾기 어려운 반면 2030세대가 영도에서 희망을 찾기는 어렵다”며 “누가 봐도 살기에 불편해 보이는데 노인들은 ‘괜찮다’고 한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정치권과 행정력에 강한 동기 부여가 되지 않아 주거환경 개선은 더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5. 5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6. 6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7. 7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8. 8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9. 9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10. 10“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1. 1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2. 2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3. 3北 군부 다음달 위성 발사 발표, 日 잔해물 등 파괴조치 명령
  4. 4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5. 5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6. 6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7. 7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8. 8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9. 9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10. 10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주유 중 흡연 논란…석유협회, 당국에 '주유소 금연' 건의
  3. 3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4. 4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5. 5신태양건설- 양산 첫 ‘두산제니스’ 브랜드 2차 분양…편의·보안시설 업그레이드
  6. 6부산도시공사- 센텀2 산단 등 22개 사업 추진…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7. 7동일- 동일스위트 분양 흥행 신화, 김해 삼계·창원 남문서 이어간다
  8. 8소득 하위 20% 가구 중 62%는 '적자 살림'…코로나 이후 최고
  9. 9대한민국 1호 코비드백신 첫 해외승인...한국 기술력 입증
  10. 10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6. 630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비 내려
  7. 7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8. 8[포토뉴스] 향기에 취하고, 색에 반하고…수국의 계절
  9. 9금정구 남산동 온정회, 취약계층 어르신 사랑의 삼계탕 나눔
  10. 10경찰, 고양이 학대 영상 올린 유튜버 검찰 송치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9. 9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급성 신우신염으로 입퇴원 반복, 병원·간병비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