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5> 성선 성악 이기 이타 : 인간 본성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12-19 20:22:52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자는 좋게 말해서 융통적 글자이며 안 좋게 말해서 모호한 글자다. 어떤 한자가 가진 뜻은 전혀 반대의 뜻이 되기도 한다. 쉬운 예로 子(자)가 그렇다. 어린아이인 子가 높은 스승을 뜻하기도 한다. 자가 붙은 인물은 엄청난 성인이다. 공자 맹자 노자 장자 열자 순자 한비자 한자 묵자 손자 관자 주자 등…. 내 머릿속을 아무리 샅샅이 뒤져도 열 명 남짓이다. 박 씨인 나는 아무리 노력해도 박자(朴子)가 될 수 없다. 그런데 짧은 말씀만으로 위대한 자급(子級) 반열에 오른 인물이 있으니 고불해(告不害 BC 420~350)다. 고자(告子)로 불린다. 성적 불구인 고자(鼓子)가 아니다.

성선과 성악 그리고 이기와 이타 사이
도대체 고자는 무슨 말을 했길래 높은 스승인 자급 성인으로 등극했을까? 고자의 발언은 ‘맹자’에 기록되어 있다. 고자 왈(曰), 사람의 본성은 물과 같아서 물길이 동쪽이면 동쪽으로 흐르고 물길이 서쪽이면 서쪽으로 흐르듯이 사람의 본성 자체에 선과 불선의 구분이 없다고 했다. 이런 당돌한 고자의 발언에 맹자는 발끈했다.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의 본성이 있듯이 사람의 본성에도 인의를 바탕으로 하는 성선(性善)이 있다 했다. 순자의 성악설과 대비되는 맹자의 성선설이다. 이런 이분법적 구분을 해체하며 고자는 인간의 본성에 선과 악이 구분이 없다고 한 것이다. 이른바 고자의 성무선악설(性無善惡說)이다.

고대 그리스와 로마에선 인간 본성이 악하다고 여기지는 않았다. 인간의 선한 윤리를 생각했다. 중세 시대에 인간의 본성은 존엄해졌다. 하나님 형상대로 태어난 인간이기에 인간은 하나님의 선함을 추구하며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근대에 들어서 홉스(Thomas Hobbes 1588~ 1679)는 이기적 본성이 악에 가깝다고 여겼다. 로크(John Locke 1632~1704)는 이성적 본성이 선에 가깝다고 여겼다. 현대에 들어설 무렵 선과 악 논쟁에 강력한 펀치를 날린 이가 있으니 포스트모더니즘의 문을 열어젖힌 니체(Friedrich Nietzsche 1844~1900)다. 그는 선과 악의 절대적 구분을 와장창 깨트렸다. 인간 본성엔 선과 악이 없다고 했던 고자의 2300년 후 환생이 니체 아닐까? 니체를 고자처럼 니자(尼子)로 치켜세울 만하다.

니체 이후 성선과 성악에 관해 딱 한쪽으로만 주장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다만 철학적 본성 논쟁은 생물학으로 번졌다. 성선설-성악설과 결이 다른 이기성-이타성 논쟁이다. ‘이기적 유전자’라는 책은 논쟁에 불을 지폈다. 사실 분자 덩어리 생명정보인 유전자가 무슨 이기성을 가지겠는가? 진화생물학자인 이 책의 저자는 유전자가 이기적이라고 주장하지도 않았다. 은유적으로 과장된 책 제목이었다. 그런데도 유전자 중심주의는 번져갔다. 정말로 우리는 이기적 유전자가 하는 대로 조종당하는 생존기계에 불과할까? 이에 반발하는 학설이 나오며 ‘이타적 유전자’ 라는 책도 나왔다. 경쟁하는 개체의 이기적 유전자와 협력하는 집단의 이타적 유전자 중 무엇이 동물의 행동을 결정할까? 이러한 논쟁은 경제학으로까지 확대되었다. 인간의 경제적 행동은 이기성과 이타성 중 무엇을 근간으로 할까? 주관적 견해로는 성악설>성선설, 이기성>이타성이다.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다. 인간은 특히 단순히 설명될 수 없는 아주 복잡한 생명체다. 누군가 한 방에 간단명료하게 인간의 본성을 설명한다면? 그를 고자처럼 자급 반열에 올릴 만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작황 좋지 않아" 대저생태공원 유채꽃 축제 빨간불
  2. 2'벚꽃주말' 지나면 기온 '뚝'…내륙 3월 '한파주의보' 무슨일?
  3. 3반갑다! 4년 만의 노마스크 진해군항제…벚꽃 '꽃캉스' 상춘객 홀리다
  4. 4"살기 좋은 도시가 돼야 한다"
  5. 5사흘 방치돼 숨진 2살 아기 옆에는 김 싼 밥 한공기뿐
  6. 6이런데 애 낳으라고?…출산율 최저인데 육아휴직도 맘대로 못 써
  7. 7헤어진 애인에 새 남친까지 폭행한 40대 집행유예
  8. 8올해도 편의점·슈퍼마켓서 생맥주 못 판다
  9. 9숙박쿠폰·온누리상품권 더 푼다…내수 대책 이번주 발표
  10. 10이재용, 美中 반도체 패권다툼 속 방중...삼성전기 사업장 찾아
  1. 1부산엑스포 특위, 2025오사카엑스포 유치전략 파악차 출국
  2. 2환경부, 다회용기 재사용 지원 늘렸지만, 가이드라인 전무
  3. 3與 "한동훈 탄핵·민형배 복당?…野, 탈우주급 뻔뻔함"
  4. 4국민 절반 이상 "국회의원 수 줄여야", 정치권 300석 유지 가닥
  5. 5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6. 6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7. 7‘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8. 8‘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9. 9‘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10. 10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1. 1올해도 편의점·슈퍼마켓서 생맥주 못 판다
  2. 2숙박쿠폰·온누리상품권 더 푼다…내수 대책 이번주 발표
  3. 3이재용, 美中 반도체 패권다툼 속 방중...삼성전기 사업장 찾아
  4. 4해수부, 부산·경남과 손잡고 수산물 할인전 진행
  5. 5정부, 부울경 16곳에서 주거환경 정비 사업 진행
  6. 6'한 명만 낳는다'…부산 첫째아 비중 60% 육박 '역대 최고'
  7. 7코트라 "지난해 외투기업 10곳 중 4곳 한국서 채용 안 해"
  8. 8'현대차-부산시민 총력전'...15개 언어로 부산엑스포 알린다
  9. 9'제2의 전주연' 탄생시킬 바리스타 대회 부산서 개최
  10. 10유튜브·인스타에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동영상' 뜬다
  1. 1"작황 좋지 않아" 대저생태공원 유채꽃 축제 빨간불
  2. 2'벚꽃주말' 지나면 기온 '뚝'…내륙 3월 '한파주의보' 무슨일?
  3. 3반갑다! 4년 만의 노마스크 진해군항제…벚꽃 '꽃캉스' 상춘객 홀리다
  4. 4사흘 방치돼 숨진 2살 아기 옆에는 김 싼 밥 한공기뿐
  5. 5이런데 애 낳으라고?…출산율 최저인데 육아휴직도 맘대로 못 써
  6. 6헤어진 애인에 새 남친까지 폭행한 40대 집행유예
  7. 726일 부산·울산·경남 흐림...부산과 경남 남해안 약간 비
  8. 8국가수사본부장에 우종수 경기남부청장 내정
  9. 9시·군 행정구역 경계 넘어 생활경제권 중심 ‘경남형 도시정책’ 수립한다
  10. 10주말 뒤덮은 황사와 미세먼지 차츰 해소
  1. 1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2. 2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3. 3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4. 4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5. 5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6. 6‘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7. 7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8. 8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9. 9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10. 10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우리은행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봄꽃보다 봄 잎…만끽하시라, 연초록 봄의 전령사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악성된 잇몸 치아상태…치료비 지원 절실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