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에 또다른 형제복지원…인권유린 많았다

1960년대 부랑아·노숙인들, 재생원·영화숙 등 강제 수용

피해자 손석주 씨 당시 증언…"철창 방 가두고 군대식 관리, 구타·가혹 행위에 애들 죽어"

  •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  |   입력 : 2022-10-31 21:02:04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960년대 이후 영화숙·재생원을 비롯한 부산의 수많은 부랑아 시설에서 행정과 민간의 주도로 대규모 인권유린 사태가 벌어졌지만 진상 규명과 피해자 명예 회복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사하구 장림동에 있었던 재생원과 영화숙. 왼쪽 사진이 재생원으로, 오른쪽 사진의 앞부분이 영화숙으로 추정된다. 출처=사진으로 본 마리아수녀회 40년사
31일 부산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접수된 영화숙·재생원 강제수용 피해 신고는 전무하다. 영화숙·재생원은 1960년대 후반 부산 최대 부랑아 시설로, 이곳에서 대규모 인권유린이 자행됐다. 2018년 12월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 신고 센터’를 개소해 진상 규명을 돕고 의료비를 지원하는 등 체계적으로 형제복지원 피해자를 관리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국제신문은 재생원에서 탈출한 손석주(59·사진) 씨를 어렵게 만나 부랑아 시설의 인권 유린 실태를 들었다. 그는 50년 전 생지옥에서 겪은 악몽을 떠올리며 입술을 깨물었다. 1960년대 부산 최대 부랑아 시설 중 하나인 재생원에서 1년 이상 갇혀 살았다. 감옥보다 열악한 환경과 구타가 일상인 인권유린의 현장에서 그는 살아 남았다.

경남 양산 물금이 고향인 손 씨는 아버지와 살았다. 어머니는 어릴 적 집을 나갔다. 11살 무렵이던 1973년 손 씨는 돈을 벌기 위해 집을 뛰쳐나와 부산 중구 일대에서 신문을 팔았다. 당시 어린 신문팔이에게는 숙식이 제공됐다. 부모 없이 거리를 배회하며 걸식하는 사전적 의미의 ‘부랑아’와는 처지가 달랐다.

그런데도 손 씨는 재생원으로 끌려 갔다. 부산데파트 앞에서 일하다 ‘돈벌이를 소개해 주겠다’며 밥 한 그릇을 사준 낯선 아저씨에게 끌려간 것이다. 옛 부산항연안여객터미널 근처에 있던 재생원 사무실에 들러 간단한 입소 절차를 밟은 그는 사하구(당시 서구) 장림동 수용소에 들어갔다.

그의 기억 속 재생원은 사설 감옥과 같았다. 기와지붕을 쓴 단층 건물마다 10평이 채 안 되는 철창 방이 서너 개씩 딸려 있었다. 햇볕을 쐬는 오후 30분을 제외하고 철창 방은 늘 자물쇠로 잠겨 있었다. ‘소대’로 불린 이 방에는 10살 아이부터 쉰 살이 넘은 성인까지 마구잡이로 수용됐다. 한 소대의 인원은 30~50명. 모로 누워 칼잠을 자야만 했다. 소대 방 내부의 재래식 화장실은 매일 끔찍한 악취를 풍겼다.

수용자 관리는 군대식이었다. 원생 중에서 중대·소대·분대장을 뽑았다. ‘완장’을 찬 그들은 자신들도 피해자이면서 별 이유 없이 폭력을 쓰거나 수용자를 괴롭혔다. 손 씨는 “덩치 좋고 힘센 놈들로 뽑았다. 방망이나 각목을 들고는 기분 내키는 대로 때렸다. 나도 방망이에 맞아 오른팔이 부러졌는데 부목만 달랑 댄 채 치료받지 못했다. 지금도 팔을 다 펴지 못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소대장들은 수용자들끼리 싸움도 붙였다. 진 사람은 무자비하게 폭행당했다. 잠잘 땐 예쁘장한 원생을 옆에 뉘어 남색 행위를 벌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식사는 하루 두 끼였다. 강냉이죽이나 보리밥 정도가 다였다. 부실한 끼니에 반복되는 가혹 행위를 이기지 못해 쓰러지는 원생도 적지 않았다. 손 씨는 “아이가 가마니에 덮인 채 수레에 실려 야산으로 옮겨지는 모습을 4, 5번 봤다. 죽은 아이를 산에 묻으러 가는 것으로 보였다. 선감학원·형제복지원에서만 군사정부 시절의 인권침해가 있었던 게 아니다. ‘분명히 있었던 일’을 이제는 알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폐업할 돈 없어 적자에도 문 연다” 좀비가 된 자영업자들
  2. 2‘텐퍼센트’도 뽑혔다…부산 미래 이끌 서비스 강소기업 10곳
  3. 3해운대구 좌동 그린시티 ‘노후계획도시 선도지구’ 될 수 있다
  4. 4대연터널 ‘꾀·끼·깡·꼴·끈’ 황당 문구…전국적 조롱거리(종합)
  5. 5연산교차로 명소화 120억 등 대형사업 돈 어디서 구하나
  6. 6‘친문’주류 부산 민주당 지역위원장직에 ‘친명’ 도전장
  7. 7포스코 부산대 지고 서울대 뜨고
  8. 8부산 시내버스 음주 운전, 승객 신고에 덜미
  9. 9김호중,영장심사 연기 신청…법원 기각
  10. 10오스만 말기 술탄과 열강 개입…고종 닮은꼴?
  1. 1‘친문’주류 부산 민주당 지역위원장직에 ‘친명’ 도전장
  2. 2노무현 서거 15주기…여야 인사 봉하 집결
  3. 3한·일·중 정상회의 4년 5개월 만에 개최…26, 27일 서울서(종합)
  4. 4조국혁신당 조직 재정비…‘당원 늘리기’ 초점
  5. 522대 국회,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국조할까
  6. 6[속보]한중일 정상회의 4년5개월 만에 26일 서울에서 개최
  7. 7尹,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정국 급랭
  8. 8親文, '노무현 추도식' 앞두고 회고록 논란에 뒤숭숭
  9. 9與 중진 긴급소집 “특검법 부결이 당론” 본회의 총동원령
  10. 10총선 당선인 1인당 평균재산 33억여 원
  1. 1[르포] “폐업할 돈 없어 적자에도 문 연다” 좀비가 된 자영업자들
  2. 2‘텐퍼센트’도 뽑혔다…부산 미래 이끌 서비스 강소기업 10곳
  3. 3포스코 부산대 지고 서울대 뜨고
  4. 4HJ重, 친환경 컨선 2척 동시명명식…상선 기술력 입증
  5. 5대한항공 부산 테크센터, 공군 공중급유기 첫 창정비
  6. 6최금식 선보공업 회장, 금탑산업훈장 받아
  7. 7빚더미 앉은 부산 소상공인들…신보 올해만 697억 대신 갚아
  8. 8고물가, 집값 하락…부산 가계소비 회복세 둔화될 듯
  9. 9때 이른 더위에…유통·호텔가 ‘쿨 마케팅’
  10. 10기준금리 3.5% 동결
  1. 1해운대구 좌동 그린시티 ‘노후계획도시 선도지구’ 될 수 있다
  2. 2대연터널 ‘꾀·끼·깡·꼴·끈’ 황당 문구…전국적 조롱거리(종합)
  3. 3연산교차로 명소화 120억 등 대형사업 돈 어디서 구하나
  4. 4부산 시내버스 음주 운전, 승객 신고에 덜미
  5. 5김호중,영장심사 연기 신청…법원 기각
  6. 6“이혼한 뒤에라도 혼인무효 가능” 대법 40년 만에 판례 뒤집었다
  7. 7부산시, 유엔투어리즘과 협업…글로벌 허브도시 기반 다진다
  8. 83년간 양육비 안 준 父…부산에서도 유죄 선고
  9. 9美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미디어 전공학부 방문단, 국제신문 다큐제작 등 견학
  10. 10“병역 이행 자랑스럽게 여기는 사회 만들어야”
  1. 1롯데 ‘안방마님’ 장타력이 살아난다
  2. 2낙동중 2년 만에 소년체전 부산대표로
  3. 3흙신 나달 롤랑가로스서 ‘유종의 미’
  4. 4통영동원로얄컨트리클럽- 순금 상패·현금 등 홀인원 이벤트…사계절 라운딩의 재미 배가
  5. 5레버쿠젠 불패행진 저지한 아탈란타
  6. 6양산동원로얄컨트리클럽- 우람한 산세·부드러운 코스의 조화…그린 넓어 ‘백돌이’도 OK
  7. 7기장동원로얄컨트리클럽- 개성 있는 9홀서 다이내믹 플레이…새벽부터 밤까지 나이스 샷
  8. 8부산컨트리클럽- 울창한 수목으로 홀마다 색다른 분위기…회원 1060명 명문클럽
  9. 9실외 골프연습장 파디글스- 첨단장비와 엄격한 시설 관리…150야드 비거리에 벙커연습장도
  10. 10빅리그 복귀전서 역전 물꼬 튼 배지환
우리은행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누구나 올드 푸어
임대료·빚에 허덕여…‘환갑의 사장님’들 노후자금 깬다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좌측 편마비 고통…재활·작업치료비 절실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