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YOLO 갈맷길 걷기’ 대장정 첫발 뗐다

본지, 부산시·KNN과 공동 주최 행사

  • 오광수 기자 inmin@kookje.co.kr
  •  |   입력 : 2022-09-25 19:46:27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0선 코스’ 시민홍보·관광자원화 진행

‘YOLO 갈맷길 시민참여 걷기행사’가 힘차게 닻을 올렸다.
24일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린 ‘2022 YOLO 갈맷길 시민걷기 행사’에서 갈맷길 원정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원준 기자 windstorm@kookje.co.kr
지난 24일 오후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 낙조분수 야외광장에서 ‘YOLO 갈맷길 시민참여 걷기행사’(YOLO 갈맷길 걷기) 개회식이 열렸다. 부산시 국제신문 KNN이 공동주최하는 YOLO 갈맷길 걷기의 슬로건은 ‘부산 갈맷길에서 모두 함께 YOLO! 하며 걷자’. YOLO 갈맷길 걷기는 부산시가 올해 공식 발표한 ‘YOLO 갈맷길 10선’의 코스를 시민에 널리 알리고 YOLO 갈맷길의 관광 자원화를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개회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배재한 국제신문 사장, 이갑준 사하구청장을 비롯해 전국에서 공모를 통해 선발된 갈맷길 원정대원,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개회식은 기수단 입장, 환영사와 축사, 깃발 전달식, 출정 선서, 출정물품 전수,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박형준 시장은 환영사에서 “갈맷길은 부산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관광 자산이자 시민 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인프라로 자리 잡았다”면서 “갈맷길 원정대는 갈맷길의 매력을 알리는 전도사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갑준 구청장은 축사에서 “오늘 우리가 걷는 길은 ‘선셋 갈맷길 피크닉’이다. 일몰이 아름다운 다대포의 매력을 마음껏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회식 후 참석자들은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신평역에 이르는 YOLO 갈맷길 7코스(선셋 갈맷길 피크닉)를 걸었다. YOLO 갈맷길 걷기는 이날부터 2개월간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총연장 278.8㎞의 갈맷길 전 코스를 완보하는 ‘YOLO 갈맷길 원정대’ ▷YOLO 갈맷길 10개 코스를 걷는 ‘YOLO 갈맷길 시민참여 테마 걷기’ ▷부산 외 지역 관광객이 참여하는 ‘YOLO TRIPKING 팸투어’ 등이다. YOLO는 현재 자기 행복을 가장 중요시하는 태도, 즉 ‘You Only Live Once’에서 이니셜을 딴 글자이자 부산 사투리 ‘욜로(이리로)’와 발음이 비슷하다는 점에서 걷기 브랜드로 채택됐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3. 3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4. 4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5. 5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6. 6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7. 7[사설] 박형준 시장 핵심 공약 ‘15분 도시’ 제동 걸린 이유
  8. 8'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9. 9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10. 10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3. 3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4. 4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5. 5‘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6. 6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7. 7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8. 8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9. 9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10. 10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4. 4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5. 5‘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6. 6원희룡 “불법행위 엄정대응”…화물연대 "정부, 대화 무성의"(종합)
  7. 7[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8. 8정부도 내년 성장률 전망 1%대로 하향 검토
  9. 9“개도국 지원, 엑스포 발전 공헌…부산형 전략짜야”
  10. 10주가지수- 2022년 11월 28일
  1. 1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2. 2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3. 3[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2> 벌레와 범려 ; 버러지같은 인물
  4. 4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5. 5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29일
  6. 6역사 현장·평화 성지인 유엔기념공원의 지킴이들
  7. 7[눈높이 사설] ‘지방소멸’ 경고…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8. 8[신통이의 신문 읽기] 위기감 커진 산유국들, 새 먹거리 찾는대요
  9. 9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10. 10통영~거제 시내버스 환승제 전국 최우수 선정 주목
  1. 1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2. 2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3. 3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4. 4'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6. 6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8. 8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9. 9‘김민재 출격’...벤투호 가나전 승리 노린다
  10. 10스페인 독일 무 일본은 패 죽음의조 16강 안갯속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자원순환기업 ‘코끼리공장’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