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계류선박 갈 곳 없는데…해안 내진공사부터 시작한 BPA

영도대교 옆 호안 공사 9개월째…공사 측 “선박들 옮겨달라” 요구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22-06-15 21:41:04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선주 “대체 계류지가 없다” 반발
- 연내 완공 불투명… 장기화 조짐

부산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영도구 대교동의 호안 내진보강 공사가 계류 선박의 이선 대책 없이 시작돼 논란이 인다. 계류 선박 선주들은 배를 옮길 공간 마련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라 대체 계류지 확보 없이는 공사 진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5일 대체계류장 확보 없이 내진보강 공사가 시작돼 논란이 일고 있는 부산 영도구 대교동 호안 전경.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15일 취재를 종합하면 부산항만공사(BPA)가 추진 중인 대교동 호안(300m 구간) 내진보강 공사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인다. 이번 공사는 시민 안전과 계류 선박 재산권 보호를 위해 지난해 9월 착공돼 올봄에 마무리될 예정이었다. BPA는 정밀안전 점검에서 내진 성능 낙제점을 받은 대교동 호안에 내진보강 공사를 결정했다. 호안은 해안 침식을 막기 위해 비탈면에 설치되는 시설물이다. 지진이 발생하면 호안 구조물과 함께 부두가 무너질 수 있다는 게 BPA 측 설명이다.

대교동 호안은 영도대교 바로 옆에 있어 최근 호텔이 들어서는 등 관광객이 느는 데다 예·부선(예인선과 부선) 50여 척이 계류 중인 곳으로 안전을 위한 내진 보강이 시급하다.

그러나 BPA는 설계 변경 등으로 공사를 중지한 지 9개월이나 지났음에도 공사 구간 확보를 위한 예·부선 이선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 BPA 관계자는 “부산해양수산청과 ㈔부산예부선선주협회에 공사 기간 내 공사 구역에 계류된 선박을 다른 곳으로 이동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으나 이선 일정은 불투명한 상태다”고 말했다.

BPA의 이러한 요청에 부산예부선선주협회(이하 협회)는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태풍철(7, 8월)과 공사 휴지(10월 이후) 기간이면 대교동 호안에 정박하는 예·부선이 부쩍 늘어나는 데다 마땅히 옮길 만한 장소가 없다는 게 협회 측 설명이다. 협회 관계자는 “안전하게 계류할 장소가 필요하다. 태풍이 오면 대교동 일대가 물살이 세지 않아서 안전하다. BPA에 대체 계류지를 물색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장소를 정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체 계류지를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그동안 대교동 호안과 봉래동 물양장에 집단 계류된 예·부선을 도시 미관 저해 등의 이유로 다른 계류지로 옮기려는 노력이 있었다. 그러나 대기 오염과 소음 등을 우려한 인근 주민의 반대로 번번이 이선 계획이 무산된 바 있다. BPA가 2017년 협회의 요청으로 예·부선을 부산 외곽지와 창원 신항 등으로 분산 이선 시킬 계획을 발표했으나, 당시 창원시장을 비롯한 어민단체 등의 반대로 계획이 뒤집어졌다. 그 이후에도 분산 계류 방식의 발표가 이어졌지만, 뚜렷한 해법은 찾지 못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BPA는 설계 변경이 완료되는 대로 7월부터 본 공사를 재개해 올해 안으로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BPA 관계자는 “관계 기관과 협의해 이선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선박의 안전도 걸린 만큼 협회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8. 8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9. 9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10. 10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1. 1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2. 2'대통령실 갈등' 안철수 돌연 공개일정 중단 "정국 구상 숨고르기"
  3. 3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4. 4與 당대표 적합도 안철수 36.9%, 김기현 32.1% 접전…최고위원은?
  5. 5북한 '부촌' 개성서 아사자 속출, 북한 식량난 한계 도달
  6. 6윤, 국힘에 "안 엄중 경고해달라"..."당무 개입, 민주주의 위배" 반발
  7. 7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8. 8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9. 9野 '이태원참사 책임' 이상민 탄핵안 오후 발의..."8일 단독처리"
  10. 10작년 민원 최다는 '불법 주정차', 부산은 '태풍 힌남노 복구 요청'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3. 3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4. 4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가능성에 수산업계 대책 마련 고심
  5. 5부산엑스포 현지실사 때 '최첨단 교통' UAM 뜬다
  6. 6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7. 7“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8. 8“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9. 9“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10. 10운송기능 없는 ‘지입전문회사’ 시장에서 퇴출된다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9. 9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0. 10“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