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하 ‘공시생 극단 선택’ 공격…김 ‘음주운전 전과 문제’ 등 맞불

주도권 토론서 거친 설전

김석준 “유족에 다시 한번 사과”

하윤수, 딸 아빠찬스 의혹 해명

河는 청렴 金은 정치 중립 강조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후보 토론회의 하이라이트인 주도권 토론에서는 두 후보가 상대 후보의 각종 의혹을 제기하고 자기 문제를 적극 해명하는 등 공방이 벌어졌다.

사전 추첨에 따라 우선 질문권을 가진 김 후보는 하 후보의 딸에 대한 부산교대 부정입학 의혹으로 포문을 열었다. 김 후보는 “하 후보의 딸은 하 후보가 부산교대 총장이었던 2014학년도 대입에서 일반고 내신 3등급으로 부산교대 학생부종합전형에 합격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입학생 중 성적이 하위권임에도 면접접수를 잘 받아 입학했는데 아빠찬스가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하 후보는 “당시 부산교대는 입학사정관 제도가 잘 운영돼 면접위원이 학생의 부모가 누구인지 몰랐다. 딸은 다면평가로 합격했고 당시 딸보다 내신성적이 낮은 학생도 있었던 것으로 안다. 교육부와 감사원 검찰 등이 철저히 조사해 의혹을 해소했다”고 응수했다.

하 후보는 지난해 공무원임용시험에 응시했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으로 김 후보를 공격했다. 그는 “김 후보는 사과했다고 하나 공시생 유족의 녹취록을 들어봤는데 진정한 사과라고 보기 어렵다.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한 아이를 지키기는커녕 극단적 선택으로 내몬 게 아니냐”고 물었다. 김 후보는 “학생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사과를 했으나 유족 입장에서는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공격권을 다시 받은 김 후보는 청렴성을 들어 하 후보를 공격했다. 김 후보는 “언론 보도를 보니 하 후보가 부산교대 총장 시절 특정업체에 대학 전체 인쇄물량의 1/3을 수의계약으로 몰아줬다. 이 업체는 하 후보 부인의 차명 운영 업체라는 의혹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하 후보는 “얼토당토않은 내용이다. 이 의혹과 관련해 세무당국 감찰을 받아 혐의없음이 확인됐다. 당시 학내 갈등으로 무분별하게 나온 의혹을 김 후보가 흠집내기로 제기한 것이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하윤수 후보가 김석준 후보를 상대로 성추행 주장 사건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교육감 후보토론회 화면 캡처
이어 공격에 나선 하 후보는 김 후보의 성추행 주장 사건에 대해 질의했다. 김 후보는 “미투 주장은 허위다. 이를 주장한 K 씨는 보수단체 활동을 벌였다. K 씨는 기자회견 이후 경찰이나 검찰에 미투사건으로 (나를) 고소한 적이 없다. K 씨는 또 2006년까지 나에게 안부 메일을 보냈다”고 관련 사진을 들고 해명했다.

김석준 후보가 하윤수 후보의 음주운전 전과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국제신문 후보토론회 화면 캡처
김 후보는 끝으로 하 후보의 2000년 음주운전 전과(벌금 300만 원)를 문제 삼았다. 이에 하 후보는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정치 이념에 대한 논란은 여기서도 이어졌다. 하 후보는 김 후보의 진보정당 가입 전력과 전교조 교사 복직, 조국 일가 옹호 글을 거론하며 “교육감의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하면서 이는 맞지 않는 언행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김 후보는 “진보정당 활동을 했고 부산시장에도 출마했으나 10년 전에 정당활동을 접었고 2년 뒤에 교육감으로 당선됐다. 취임 이후 지난 8년간 이념도 정치도 없어 합리적 개혁을 추진해왔고 그래서 재선에도 성공했다”고 방어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3. 3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4. 4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5. 5“10만 시민 인터뷰로 총선 공약 만들 것”
  6. 6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7. 7[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8. 8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9. 9“또 나오라”는 檢에 이재명 불응 시사…구속영장 청구 수순?
  10. 10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10만 시민 인터뷰로 총선 공약 만들 것”
  3. 3“또 나오라”는 檢에 이재명 불응 시사…구속영장 청구 수순?
  4. 4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5. 5일 터지고서야 ‘뒷북 간담회’…TK 눈치보는 부산 국힘의원
  6. 6"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7. 7'방사성폐기물 특별법' 찬반 與 입장 오락가락
  8. 8이재명 12시간 반 만에 검찰 조사 마무리…진술서로 혐의 전면 부인
  9. 9조경태 "전 국민 대상 긴급 난방비 지원 추경 편성하라"
  10. 10대통령실,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제기 김의겸 고발 방침
  1. 1수영강 조망·브랜드 프리미엄…센텀권 주거형 오피스텔 각광
  2. 2난방비 충격 시작도 안 했다, 진짜 ‘폭탄’은 다음 달에(종합)
  3. 3'난방비 폭탄'에… 부산지역 방한용품 구매 급증
  4. 4난방비 폭탄에 방한용품 불티… 요금 절감 방법도 관심(종합)
  5. 5코스피 코스닥 새해들어 11% 상승
  6. 6대저 공공주택지구 사업 본궤도… 국토부 지정 고시
  7. 7국토부 “전세사기 가담 의심 공인중개사 용서하지 않겠다”
  8. 8미래에셋 등 서울 기업들 ‘엑스포 기부금’ 낸 까닭은
  9. 9겨울에 유독 힘든 취약계층…난방비 급증하는데 소득은↓
  10. 10아마존 핫템된 ‘떡볶이’…지역 146사 해외 온라인몰 안착
  1. 1“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2. 2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3. 3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4. 4[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5. 5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6. 6아시아드CC “복지기금 그만 줄래” 주민 “일방파기” 반발
  7. 7면세등유·비룟값·인건비 급등 ‘삼중고’…시설하우스 농가도 시름
  8. 8“가스 아끼려 난로 쓰다 전기료 3배” 취약층 생존비용 급증
  9. 9경찰·국정원, 북한 지령 받아 창원서 반정부 활동 ‘간첩단’ 4명 체포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1월 30일
  1. 1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2. 2또 신기록…‘빙속여제’ 김민선 폭풍 질주
  3. 343초 만에 ‘쾅’ 이재성 2경기 연속 벼락골
  4. 4의심받던 SON, 골로 증명한 클래스
  5. 5임성재 PGA 시즌 첫 ‘톱5’
  6. 6"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7. 7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8. 8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9. 9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10. 10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