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르포] 개강 앞 대학가도 한숨 “분식집 하루 매출 2만 원이 전부”

침울한 학교 앞 상권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1-08-29 22:10:29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비대면 강의 방침에 학생 사라져
- 주말 저녁 아예 문 닫은 식당도
- 월세 낼 돈도 못 벌어 폐업 확산
- 주인은 수리 핑계 세입자 내보내

- 상인 “가게 내놔도 인수자 없어
- 울며 겨자 먹기로 버텨내” 토로

“2학기 개강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젠 어떻게 버텨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진정시킨답시고 인원 제한과 영업시간을 단축하며 자영업자 목만 계속 조르고 있어요. 이 일대 상인들 죽지 못해 장사하고 있습니다.”
28일 오후 경성대 앞 술집이 2학기 개강을 앞둔 주말임에도 가게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지난 28일 부산 남구 경성대 앞 골목 상권에서 10년째 분식가게를 운영하는 자영업 25년 차 A씨는 한숨을 쉬면서 말했다. 새벽에 시장에서 식자재를 사고 김밥 떡볶이 어묵 등을 정성껏 준비해 놓아도 하루에 손에 쥐는 돈은 겨우 2만 원 남짓이다. 다 팔지 못한 음식은 이웃 가게나 지인에게 주는데 이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쓰레기통으로 들어간다.

인근의 텅 비어 있는 음식점에서 직원이 손님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이날 오후 6시30분 학교 앞 상권은 주말인데도 적막감만 가득했다. 이전까지 재학생은 물론 부산 전역에서 몰려든 청년으로 들끓었던 해질녘 분위기는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었다. 예년 같으면 개강을 앞두고 학생들로 붐볐을 거리인데도 가게 앞을 서성이는 손님은 없었다.

A씨는 길면 1년 짧으면 6개월 안에 이 일대 상권 3분의 1은 업종을 바꾸거나 문을 닫을지도 모른다며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월세를 내지 못해 보증금 다 까먹고 권리금까지 포기하면서 폐업하려는 상인도 많다는 게 A씨의 이야기다. 그는 “작년에 5000만 원을 들여 내부 수리를 했지만 1년 가까이 적자 상태라 수리비도 못 건졌다. 더 버티기 힘들어 최근 가게를 내놨는데 보러 오는 사람도 없다. 폐업도 유지도 쉽지 않은 상태다”고 토로했다.

오후 7시께 들른 한 치킨집에는 15개 테이블 중 1개 테이블을 빼고 모두 비어 있었다. 점장인 B씨는 “작년에도 코로나19 여파로 2학기를 비대면 강의로 시작했지만 테이블 3분의 2는 손님으로 가득했다. 거리두기 4단계 지침 여파가 이렇게 클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날 이 일대 술집 대부분은 주말 저녁인데도 손님이 앉은 좌석보다 비어 있는 좌석이 많았다. ‘2차 손님’이 주 고객인 호프집은 매장 직원이 한가로이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었고 일부 포차는 아예 문이 닫혀 있었다.

부산지역 대학가 상권은 모두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다. 사하구 동아대와 금정구 부산대 앞 상권도 경성대 앞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다. 다음 달 1일 개강하는 2학기에도 2주간 비대면 수업이 진행되는 데다 향후 대면 강의 일정도 불투명해져 자취생이 자취를 감춘 영향이 컸다.

동아대 하단캠퍼스 앞에서 30년 넘게 장사했다는 분식집 사장 C 씨는 “학생들이 가장 큰 손님인데 수업이 없으니 발길이 끊겼다. 어쩔 수 없이 일한다. 최근엔 건물 수리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월세가 비싼 곳으로 옮겼는데 앞이 캄캄하다”고 말했다.

인근 부동산중개소 관계자는 “건물주가 리모델링을 핑계로 세입자를 내보내면서 하루가 다르게 공실 물량이 쏟아지고 있다. 대학가 상권은 학교 일정에 많은 영향을 받는데 이번 2학기에도 비대면 방침을 내놓은 뒤 분위기가 더 가라앉았다. 학생들만 바라본 자영업자에게는 뚜렷한 대책도 없다. 울며 겨자 먹기로 하루하루를 버텨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3. 3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4. 4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5. 5하윤수 부산교육감 취임도 전에 인사 잡음
  6. 6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7. 7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8. 8홍태용 당선인 "인구 유입 대책 세우는 일부터 추진"
  9. 9박형준 "조금만 잘못하면 역전" 이준석 "2년 뒤 총선 역풍 예상"
  10. 10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1. 1박형준 "조금만 잘못하면 역전" 이준석 "2년 뒤 총선 역풍 예상"
  2. 2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3. 3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4. 4이번엔 주52시간제 혼선, 야당 "국정난맥 도 넘어"
  5. 5한·미·일 정상 4년9개월만에 한자리에
  6. 6'윤석열-이준석 회동' 진실공방... 대통령실 "사실 아냐" 李 "내가 말 못해"
  7. 7민주, 법사위원장 넘긴다고 제안했지만 완전 정상화까지 더 걸릴 듯
  8. 8미끼·졸렬·지적질…이준석 vs 윤핵관 갈등 확산
  9. 9대통령실 “'이준석 대표와 회동' 보도 사실 아냐”
  10. 10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추대
  1. 1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2. 2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3. 3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4. 4먹거리 가격 고공행진에 4인 가구 식비 9.7% 급증
  5. 5UN 해양 콘퍼런스에서 2030 세계 박람회 부산 유치전 전개
  6. 6한전·코레일 등 '부채 과다' 기관 고강도 관리한다
  7. 7부울경 낚시어선 142척 안전점검 받는다
  8. 8대통령과 엇박자 내고…정부 "92시간 근로는 극단적" 진화 급급
  9. 9전기요금 조정단가 27일 발표…추경호 "이번엔 올려야"
  10. 10부산 사미헌 갈비탕 휴가철 맛집 급부상…전국 2위는 전주 베테랑 칼국수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하윤수 부산교육감 취임도 전에 인사 잡음
  3. 3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4. 4홍태용 당선인 "인구 유입 대책 세우는 일부터 추진"
  5. 5'해양수도 부산'문화행사, 목포서 배 빌려 치렀다
  6. 6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7. 7경남서 인구 제일 적은 의령군, 지방소멸 대응 칼 빼들었다
  8. 8사천 절경 도는 삼천포유람선 다시 뜬다
  9. 9조선통신사 축제 겉만 화려…해양문화유산 발굴은 뒷전
  10. 10창원 주력사업 자동차·기계 태국시장 진출 첫걸음
  1. 1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2. 2뒷심 약했던 롯데, 키움에 4-9로 패하며 루징 시리즈
  3. 3봄은 갔지만…‘한 여름밤의 꿈’ 다시 꾸는 롯데
  4. 4Mr.골프 <3> ‘손등’이 아닌 ‘손목’을 꺾어라
  5. 5타격감 물오른 한동희, 4월 만큼 뜨겁다
  6. 6‘황선우 맞수’ 포포비치, 49년 만에 자유형 100·200m 석권
  7. 7롯데 불펜 과부하 식혀줄 “장마야 반갑다”
  8. 8LIV로 건너간 PGA 선수들, US오픈 이어 디오픈도 출전
  9. 9임성재, 부상으로 트래블러스 기권
  10. 10KIA만 만나면 쩔쩔…거인 ‘호랑이 공포증’
우리은행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증 김정모 씨
일상 속 수학…산업 속 수학
부산의료수학센터 의료에 수(數)를 놓다!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