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신통이의 신문 읽기] 수학도 인간관계도 깨달음이 성장과정이란다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1-18 19:27:19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해 힘든 일 잊고 새해맞이
- 끊임없는 노력으로 실력 쌓아
- 신춘문예 ‘아디동 블루스’처럼
- 몸도 마음도 한층 더 성숙하길

새해에 흔히 덕담을 주고받는다. 덕담하면서 한 해를 새롭게 맞이하고 더불어 나이도 한 살 더 먹게 된다. 시간이 지나며, 또는 세월이 흐르면서 우리는 알게 모르게 어른이 되어간다. 아이와 동화를 읽으며 ‘성장’의 뜻을 되새겨보자.
▶ 엄마 : 에이요, 소띠해 2021년! 우리 가족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소, 예~

▶ 신통이 : 하하하, 갑자기 힙합을 하시고. 낯설어요.

▶ 엄마 : 네가 하면 더 잘하려나. 난 좀 어색하지.

▶ 신통이 : 오, 오, 오, 우리 가족 1년 내내 웃고 빛나게 해주소, 오~

▶ 엄마 : 와! 잘한다. 네가 훨씬 자연스러워. 이렇게 너와 내가 주고받은 걸 ‘덕담’이라고 해. 해가 바뀌면 새로운 기분으로 또 한 해를 살아야잖아. 지나간 시간은 되돌릴 수 없으니 지난해 있었던 힘든 일 다 잊고 다시 또 1년을 보내기 위한, 서로를 위로하는 방식이라고 할까. 우리 가족이라고 했지만 이 글을 읽는 모든 이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이야.

▶ 신통이 : 작년에는 수학 성적이 너무 안 올라서 속상했어요. 혼자 끙끙댔던 것 같아요. 올해는 방법을 다르게 해서 수학 잘하는 친구한테 자존심 버리고 자꾸 물어보려고요. 그래서 수학 점수 올리는 목표를 꼭 이루고 싶어요.

▶ 엄마 : 그랬구나. 엄마는 그것도 모르고 혼내기만 했네. 올해는 꼭 네가 원하는 점수만큼 올라가~즈~아.

▶ 신통이 : 엄마, 아빠는 성적 안 오를 때 어떻게 하셨는지 궁금해요.

▶ 엄마 : 음,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너처럼 잘하는 친구한테 모르는 문제를 물어보거나 언니, 오빠, 선생님께 조언을 구했어. 그리고 이도저도 안될 때는 마음을 다잡고 처음부터 개념을 이해하기 위해 천천히 덤벼들기도 했지. 이 방법은 시간과 노력이 많이 필요하긴 하지만 확실하게 내 실력이 되더라고. 어떨 땐 내가 왜 요걸 이해 못 했을까, 이것 하나만 이해했으면 헤매지 않았을 텐데…, 이런 깨달음도 생기고.

▶ 신통이 : 그때 너무 기분이 좋죠!

▶ 엄마 : 그렇지. 내가 몰랐던 걸 정확히 알고 깨닫는 순간 뭔가 탁! 막혔던 퍼즐이 맞아지는 기분, 그런 거.

▶ 신통이 : 아, 나도 그런 기분 진짜 느끼고 싶어요.

국제신문 1월 1일 자 22면.
▶ 엄마 : 앞으로 커가면서 너도 그런 때가 한 번씩 올 거야. 공부하면서도 그런 순간이 오겠지만 사람과의 관계에서나 힘든 일을 겪고 난 뒤 등 다른 상황에서도 그런 때가 있어. 아마도 지나간 어느 시점에 네가 느낀 적이 있는데 잊혀 기억이 안 날 수도 있어.

▶ 신통이 : 나한테 그런 순간이 있었나….

▶ 엄마 : 순간적으로 지나갔을 수도 있고, 혼자만의 느낌이라 며칠 기억되다가 사라졌을 수도 있거든. 그런 순간을 겪을수록 네가 점점 어른이 되고 멋진 사람이 돼가는 거야. 다른 말로 하면 성숙, 또는 성장이라고 할까. 몸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커져서 성장하는 게 눈에 보이지만 깨닫는 순간들은 눈에 보이지 않고 그냥 네 몸과 마음속에 쌓여 수학 실력이 되거나 네가 살아가면서 판단하고 행동할 때 자연스럽게 나타나겠지.

▶ 신통이 : 그래서 수학 실력자가 되나 봐요.

▶ 엄마 : 뭐, 수학 쪽에 자질이 있어서 그럴 수도 있고 노력해서 실력자가 됐을 수도 있겠지. 넌 노력파 실력자가 되겠네. 내가 지금껏 얘기한 말들을 동화로도 느낄 수 있단다. 국제신문은 신춘문예 당선작을 해마다 1월 1일 자 신문에 싣고 있는데 동화 부문도 있어. 22, 23면 ‘아디동 블루스’ 읽어볼래.

윤영이 한국언론진흥재단 NIE 강사



■ 기사를 읽고

-국제신문 1월 1일 자 22, 23면 ‘아디동 블루스’를 읽어봤나요? 마지막 부분에 주인공이 한 랩 가사와 이가비가 한 소리 가사를 합쳐서 실제로 하듯이 소리 내어 불러보세요.

-제목 ‘아디동 블루스’는 어디에서 온 말인지 동화 내용 속에서 찾아보세요.



■ 한줄 댓글(기사에 대한 생각을 간단하게 적어보기)

-신통이 : 작년보다 내가 좀 더 성장했나… 나는 잘 모르겠는데.

-어린이 독자 :



■ 낱말 통통(기사 속 낱말이나 용어 등을 이해, 정리하여 어휘력 높이기)

-덕담 :

-신춘문예 :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5. 5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6. 6“짜장콘서트, 몸과 음악 허기 채울 수 있는 공연”
  7. 7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8. 8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9. 9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10. 10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3. 3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7. 7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8. 8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9. 9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0. 10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6. 6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7. 7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8. 8연금복권 720 제 135회
  9. 9주가지수- 2022년 12월 1일
  10. 10양정자이 100% 완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속 희망되나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3. 3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4. 4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5. 5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6. 6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7. 7초·중등 예산 대학에 배분 법안 상정…교육계 반발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2일
  9. 9환시·환청 등 질환도 동반…복합적 심리치료 절실
  10. 10“지역 소외층 보듬는 기사 발굴을”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3. 3[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4. 4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5. 5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8. 8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9. 9폴란드, 아르헨티나에 지고도 토너먼트 진출...호주도 16강 행
  10. 10[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환시·환청 등 질환도 동반…복합적 심리치료 절실
위기가정 긴급 지원
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