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도다리 떠나는 청년들…열에 일곱은 “지역 자부심 없다”

영도구, 2030 인구 현황 분석…5년간 청년 이탈률 평균 6.3%

  • 최지수 기자 zsoo@kookje.co.kr
  •  |   입력 : 2020-03-23 22:09:36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역민 감소 비교해 세 배 수준
- 설문조사서도 부정적 답변 많아

- 전문가·주민 “일자리로 유인을”
- 구, 월세지원 등 관련정책 시행

부산 영도구의 2030 청년인구(19~34세) 감소 폭이 지역 인구 감소 폭의 세 배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 청년세대 10명 중 7명은 ‘지역민으로서 자부심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했고, 구는 청년 인구 감소에 비상이 걸렸다.

구는 최근 5년간 지역의 20, 30대 청년 인구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해마다 평균 6.3%씩 준 것으로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연도별 청년 인구는 2015년 2만2292명, 2016년 2만1020명, 2017년 1만9895명, 2018년 1만8637명, 지난해 1만7580명으로 각각 전년보다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구민은 매년 2.6% 정도 감소해 청년 인구의 이탈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의 인구통계 조사에서도 구의 19~34세 청년 비율은 전체 주민의 14.9%에 불과해 부산지역 최하위를 기록했다. 부산 전체 인구 중 청년 인구는 18.4%였다.

앞서 구는 지난해 8, 9월 지역 청년 1912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 조사 결과는 청년들이 영도를 떠나는 이유를 보여줬다. 해당 조사에서 ‘지역민으로서 자부심을 느끼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2.6%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또 ‘지역 정체성을 느끼느냐’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56.2%가 ‘그렇지 않다’고 답변하는 등 부정적 이미지를 가진 청년이 많았다.

한국해양대 A 교수는 “영도 청년 비율이 부산에서 가장 낮은 건 청년의 지역 애착이 낮기 때문”이라며 “영도에 대학이 2개나 있지만 졸업 이후 지역에 정착할 환경이 조성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20대 자녀를 둔 50대 주민 B 씨는 “영도는 대학과 해양클러스터 기관이 밀집해 청년 인구를 유입할 수 있는 환경이 충분히 갖춰진 곳이다. 청년 인구의 이탈은 부족한 일자리에서 비롯된 것인데, 구가 이런 부분에 대책을 집중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는 이러한 난국을 돌파하고자 ‘청년 대책’ 수립에 총력전을 선언했다. 구는 청년 1인 가구 월세 지원, 채용 박람회 개최, 문화예술활동 공간 조성 등 청년 이탈 예방·유입을 위한 5대 분야 15개 과제를 정해 2022년까지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구는 또 고용 확대, 문화 활성화, 권리보호 등 분야별 청년 지원 사항이 담긴 청년 기본 조례를 오는 8월까지 개정한다. 구 관계자는 “부서별 자문위원의 10% 이상을 청년으로 채우겠다”며 “청년이 거주하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2024년까지 청년 감소율을 5%까지 낮추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최지수 기자 zsoo@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납치된 유튜버 車 트렁크 속 방송 “좁아서 근육통 왔죠”
  2. 2해운대 포장마차촌 ‘아름다운 이별’…80년 명물 역사속으로
  3. 3부산 구덕운동장 재개발로 市 미래유산 지정 취소 우려
  4. 4전미르 마저 2군…롯데 1순위 입단선수 얼굴보기 힘드네
  5. 5롯데, 4성급 호텔 ‘L7 해운대’ 오픈
  6. 6[근교산&그너머] <1385> 전남 광양 가야산
  7. 7“평생 현역이란 자세가 핵심 노후자산…부동산 올인 마세요”
  8. 8[단독] 영화숙·재생원 악몽, 국제사회에 첫 증언
  9. 9부산 작년 대중교통수송분담률 44%…역대 최고치
  10. 10아빠 출산휴가 10→20일…男 육아휴직률 50% 목표
  1. 1아빠 출산휴가 10→20일…男 육아휴직률 50% 목표
  2. 2“수출입·중기銀도 이전을” 이성권 부산금융거점화法 발의
  3. 3“한동훈, 주말께 與대표 출마 선언”
  4. 4개혁신당, 21일 부산서 현장 최고위 연다
  5. 5부산시의회 안성민 의장 연임
  6. 6부산시 16조9623억 추경예산안 예결위 통과
  7. 7與 ‘최고령 초선’ 김대식, 초선 같지 않은 광폭행보
  8. 8푸틴 방북한 날 韓中 안보대화…“북러 협력 논의” 견제구
  9. 9시의회는 안정 택했다…안 의장 “반대파·野와 소통할 것”
  10. 10野 일사천리 법안 강행…與 헌재 심판 청구 맞불
  1. 1롯데, 4성급 호텔 ‘L7 해운대’ 오픈
  2. 2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부산페이’ 전국 첫 출시
  3. 3디지털치료제 부산 신성장 동력으로 키운다
  4. 4연 1회 2주간 ‘단기 육아휴직’ 도입, ‘육휴급여’ 최대 월 150만→250만 원
  5. 5“연결법인 동시 세무조사로 지역기업 부담 덜어주겠다”
  6. 6주가지수- 2024년 6월 19일
  7. 7HD현대마린 상장 한달 만에 부산 시총 1위…금양 2위 밀려
  8. 8르노코리아 ‘외투 보조금’ 이달 중 윤곽
  9. 9MZ 호캉스 맛집 ‘블루헤이븐’
  10. 10가슴으로 낳은 우리 댕냥이…펫보험 들까, 펫적금 넣을까
  1. 1해운대 포장마차촌 ‘아름다운 이별’…80년 명물 역사속으로
  2. 2부산 구덕운동장 재개발로 市 미래유산 지정 취소 우려
  3. 3“평생 현역이란 자세가 핵심 노후자산…부동산 올인 마세요”
  4. 4[단독] 영화숙·재생원 악몽, 국제사회에 첫 증언
  5. 5부산 작년 대중교통수송분담률 44%…역대 최고치
  6. 6檢, 공탁금 횡령 전 부산지법 직원 징역 20년 구형
  7. 7확실한 ‘내 것’을 만드는 노력, 인생 2막 성공 열쇠
  8. 8“사실상 각자도생 시대, 장점 활용할 분야 찾길” 경험자가 전하는 조언
  9. 9의협 ‘무기한 휴진’ 의료계 내분…공정위, 동참 강요 조사
  10. 10포럼 2시간 전부터 가득 메운 좌석, 유현웅 대표 깜짝 마술공연도 선봬
  1. 1전미르 마저 2군…롯데 1순위 입단선수 얼굴보기 힘드네
  2. 2축구협회 대표팀 감독후보 평가, 5명 내외 압축
  3. 3대 이은 골잔치, 포르투갈 콘세이상 가문의 영광
  4. 4북한 파리올림픽 6개 종목 14장 확보
  5. 5미국 스미스 여자 배영 100m 세계신기록
  6. 6부산 아이파크 홈구장 구덕운동장 이전
  7. 7소년체전 부산 유일 2관왕…올림픽·세계선수권 도전
  8. 8당구여제 김가영 LPBA 64강 탈락 이변
  9. 9보스턴 16년 만에 우승, NBA 새 역사 썼다
  10. 102골 취소 벨기에, 슬로바키아에 덜미
우리은행
77번 버스가 간다
유산소·근력·단체운동까지…‘강스장’은 새벽부터 웨이팅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부모 불화로 자해·심각한 분리불안 도움 절실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