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스토리텔링&NIE] 영화인의 꿈 ‘아카데미’ 90년 전엔 15분짜리 행사였대요

아카데미상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 (국제신문 지난 17일 자 1면 참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02-24 19:13:30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929년 조촐한 시상식으로 출발
- 전세계 영화인 꿈의 무대로 발전
- 인종차별 등 보수적 이미지 깨고
- 한국영화 ‘기생충’에 4관왕 안겨
- ‘오스카’라 불리는 황금빛 트로피
- 이름 유래는 세 가지 설만 존재

지난달 28일 미국 LA에서 개최된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장은 그야말로 대이변의 연속이었다. 그동안 백인 중심 미국 영화인들의 잔치였다고 불릴 정도로 보이지 않는 인종차별이 지배하고 있던 아카데미 시상식. 하지만 올해 아카데미 ‘오스카상’은 한국인 영화감독 봉준호와 그의 작품 ‘기생충’의 품에 안겼다.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무려 4관왕을 거뒀다. 1929년부터 시작된 아카데미 90년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 작품에 주어진 영광이다. 오늘은 ‘한국인들의 잔치’가 된 아카데미 시상식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도록 하자.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을 차지한 봉준호(오른쪽) 감독. 왼쪽은 이 영화에 출연한 송강호, 조여정 배우. 연합뉴스
■ 아카데미상의 역사

아카데미상(Academy Awards)은 1929년 5월 16일, 할리우드의 루즈벨트 호텔에서 270여 명의 영화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약 15분간 진행된 시상식에서 출발한다. 당시 최우수작품상으로는 영화 ‘윙스’, 감독상은 ‘두 명의 아라비안 기사’를 연출한 루이스 마일스톤과 ‘제7의 천국’ 프랭크 보제이기에게 돌아갔다. 당시만 하더라도 아카데미상 수상자는 시상식 석 달 전 미리 언론에 공개됐는데, 1941년부터는 수상자의 이름을 사전에 일절 공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1953년 제25회 시상식부터는 미국의 공중파방송인 NBC-TV에서 최초로 중계가 됐으며, 현재는 ABC-TV에서 방영하고 있다. 1957년 제29회 시상식부터는 국제영화상 부문이 추가돼 비영어권 영화도 상을 받게 됐으며, 2002년 제74회 시상식부터는 장편 애니메이션 작품상 부문이 추가됐다. 영화가 아닌 다큐멘터리 부문이 추가된 것은 1941년(단편 다큐멘터리 영화상)부터이며, 2011년부터는 분장상에 헤어스타일링까지 포함되는 등 점차 영화영상 제작 다방면의 분야로 확대되어왔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작품상만큼 주목받는 상이 또 하나 있다. 바로 ‘특별상’이다. 1929년부터 공로상이 주어진 이래, 영화제작 기술에 크게 기여한 기술자에게 수여되는 ‘과학기술상’(1931년부터), 영화산업 발전에 공헌한 영화인에게 주어지는 ‘진 허숄트 박애상’(1956년부터), 영화산업에 놀라운 기록을 세운 이에게 주어지는 ‘어빙 솔버그상’(1938년부터) 등이 특별상으로 수여된다.

■ 아카데미 트로피의 이름은?

봉준호 감독이 무려 4개나 안게 된 아카데미상의 트로피는 ‘오스카’(the Oscar)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불린다. 높이 34cm, 무게 3.8~3.9kg의 황금빛 남성 나신의 형상을 한 오스카는 중세 기사 느낌의 검을 들고 있다. 그런데 이 트로피는 언제부터, 왜 ‘오스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걸까?

아이러니하게도 그 답은 ‘아무도 모른다’이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여기에는 3가지 설이 전해진다. 첫 번째는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협회 도서관 사서였다가 훗날 고위직까지 오른 마거릿 헤릭이 1931년 초보 사서 시절 도서관 책상 위에 있는 트로피를 보고 자신의 삼촌 오스카와 닮았다고 말한 것이 기원이라는 설이다.

두 번째는 1920년대 할리우드 배우 벳 데이비스가 트로피의 뒷모습이 자신의 첫 남편 하먼 오스카 넬슨과 똑 닮았다고 해서 오스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됐다는 설이다.

세 번째는 1934년 할리우드의 한 칼럼니스트가 글을 쓰다가 아카데미상을 늘 ‘그 상’(The Statuette)이라고 표현하는 데 싫증을 느껴 오스카라는 이름을 고안했다는 설이다. 어떤 것이 정답인지는 알 수 없지만, 전세계 영화인들의 동경 대상이 되는 오스카상의 이름에 얽힌 사연치고는 다소 황당하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스카는 아카데미상의 상징이며, 인류 역사상 위대한 발명품 중 하나인 영화의 역사다. 2020년 아카데미 시상식을 계기로, 오스카 트로피가 보다 다양한 인종과 시선을 가진 영화인들에게 안길 수 있길 기대한다.

박선미 사회자본연구소 대표
김정덕 한국언론진흥재단 부산지사 NIE 강사


■ 생각해볼 점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작품 ‘기생충’이 큰 이변을 일으켰습니다. 덕분에 아카데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데요. 아카데미 시상식과 오스카상에 대한 이야기를 스토리텔링으로 만들어볼까요?

-아카데미상의 역사 :

-오스카 트로피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들 :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갖는 의미 :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아파트 두 채 합한 가격, 6억(공시지가) 넘으면 종부세 대상될 듯
  2. 2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9일(음력 5월 19일)
  3. 3부산시, 백양터널 행정소송 승소…혈세 300억 절약
  4. 4합천댐 물 끌어오나…정부, 부산 식수 대책 이르면 내달 발표
  5. 5 경남 산청 대원사계곡길
  6. 6대학으로 어촌으로…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혁신 전도사’로 PK 광폭행보
  7. 7서울 아파트 후폭풍…박민식·유재중·이진복 “출마 땐 처분”
  8. 8하늘 맞닿은 초원서 동해가 한눈에…강원도 ‘당일치기’ 가볼까
  9. 9부산형 ‘따뜻한 O2O’ 현대차도 힘 보탠다
  10. 10오동통 낙지, 뽀얀 전복…통영바다서 건져낸 해물 한상
  1. 1윤석열 “수사지휘 존중…독립수사본부 꾸리겠다”
  2. 2노영민 “7월 내 반포아파트 처분 … 국민 눈높이 미치지 못해 송구”
  3. 3남보다 못한 우리편…시의회 의장선거 여당 반란표가 11표
  4. 4서울 아파트 후폭풍…박민식·유재중·이진복 “출마 땐 처분”
  5. 5정세균 “한 채 남기고 다 팔아라”…당·정·청 고위직에 부동산 ‘역풍’
  6. 6정부, 내달 낙동강 물 공급 계획안 발표
  7. 7내년 부산 시장 선거에 '서울 아파트' 쟁점 점화
  8. 8부울경신공항 침묵 정치권에 불만
  9. 9국토위 PK 여당 0명 야당 4명…관문공항 제대로 챙길까
  10. 10예결위 부산의원 3명…내년 국비 기대반 우려반
  1. 1주가지수- 2020년 7월 8일
  2. 2 한국신발디자인공모전 개최
  3. 3 올뉴 아반떼 N라인 렌더링 공개
  4. 4 넥센타이어 우수 품질업체 선정
  5. 5금융·증시 동향
  6. 6트럭부터 경차까지…‘차박(차+숙박)’ 열풍에 캠핑카 쏟아진다
  7. 7 황금알이라던 BIFC(부산국제금융센터) 상가…카페만 북적, 곳곳 '임대·매매'나붙어
  8. 8항공업계 재편 ‘난기류’…제2 한진해운 사태 우려
  9. 9화물차 캠핑카로 개조해도 화물 운송기능 그대로 유지
  10. 10 서브원
  1. 1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63명…해외유입 3개월여 만에 최다
  2. 2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0’…러 선원 7명 완치
  3. 3오늘내일 내륙 곳곳에 소나기…모레 전국 확대
  4. 4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로운 증거로 인정
  5. 5코로나19로 전국 480개 학교 등교 수업 중단…전날 대비 6곳↑
  6. 6거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카자흐스탄 30대 40대 남성
  7. 7타워크레인 고공농성 벌인 50대, 9시간 만에 내려와
  8. 8‘손석희 공갈미수’혐의 김웅, 1심서 징역 6개월
  9. 9여름밤 해운대 해수욕장서 치맥 못 먹는다
  10. 10진주 화학제품 공장서 질산 용액 누출 … 인명 피해 없어
  1. 1이강인 ‘2호 골’ 드디어 터졌다 … 발렌시아 구한 감아 차기
  2. 2'야구로 하나되자' 롯데, 2차 응원 전한다
  3. 3부산 이동준, K리그1 10라운드 MVP 선정
  4. 4손흥민 박지성 홍명보 이영표, AFC 팬투표 월드컵 베스트 11
  5. 5286일 만에 터진 이강인 ‘극장골’
  6. 6불펜 악몽 ‘롯데시네마’ 또 돌아왔다
  7. 7류현진, 마스크 쓰고 캐치볼 훈련
  8. 8토트넘 VS 에버튼 선발 라인업 공개...‘손흥민 출격’
  9. 9“첫 대회부터 메이저급…부산오픈 지역 자긍심 높일 것”
  10. 10연장 12회 말 끝내기 역전포 허용... 롯데, 다잡은 경기 또 놓쳤다
우리은행
걷고 싶은 길
사천 곤명 생태공원 길
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신라 왕경 소식 갈수록 암울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스쿨존’ 사고 세심한 안전대책 세워야
문화유산 살리는 도시재생사업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대북 해결사’ 박지원 앞세워 남북교착 뚫을까
법무장관 압박에 내부 반기까지…윤석열 다시 시험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임실서 천년 고찰, 순창선 출렁다리 체험 外
경남 고성 계승사·운흥사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천수경과 천부경: 달라도 통할지
법화와 화엄 ; 숭고한 연꽃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구·달 거리 멀어져…먼 미래 개기일식 못 보나
국가권력 만행…아직 규명해야 할 진실 많다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방역수칙 잘지킨 친구 #덕분에 챌린지로 응원해요
나도 뉴스 속 인물 될 수 있을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문턱 낮춘 체육 강좌, 기존 회원 홀대?
30년 버스 회차지, 소음 민원에 ‘속앓이’
진실탐지기 [전체보기]
사전투표함 조작?…앞·뒤쪽 자물쇠로 철통 보관
총선 상황실 [전체보기]
먹방·뮤지컬…부산 민주당 후보들 이색 홍보
400㎞ 뛴 안철수 “낡은 기성정치에 지지 않겠다”
포토뉴스 [전체보기]
수련 향기에 취한 꿀벌
축구장 190배 태양광발전소, 솔라시도 내 준공
오늘의 날씨- [전체보기]
오늘의 날씨- 2020년 7월 9일
오늘의 날씨- 2020년 7월 8일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