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수험생 급감 영향 대입 정시 합격선 소폭 하락할 듯

작년보다 4만여 명 줄었지만 주요대학 모집인원은 늘어나…소신지원 경향 뚜렷 예상돼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  입력 : 2019-12-04 20:28:20
  •  |  본지 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4일 수험생 개별 성적이 통지되면서 2020학년도 대입 정시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학령인구 감소 영향으로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자가 지난해보다 4만여 명 줄면서 백분위 기준 합격선이 전반적으로 소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수학 나형이 어려워 인문계 상위권 수험생의 표준점수가 상승한 영향을 받아 표준점수 기준으로 최상위권 대학 합격선은 지난해보다 오를 전망이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통지표가 배부된 4일 부산 해운대구 해강고등학교 학생들이 성적표를 보고 있다. 김종진 기자
4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올해 수능 응시자는 48만4737명이다. 전체 응시자는 지난해보다 4만5483명 줄었다. 재학생 응시자는 5만2145명 감소한 반면, 졸업생 응시자는 6662명 늘었다.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데, 전국 198개 4년제 대학이 7만990명을 선발한다. 전체대학 선발인원은 지난해보다 3882명 줄었지만,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를 포함한 15개 서울 주요 대학은 오히려 늘었다. 일반전형 기준으로 이들 대학은 지난해 1만2833명보다 994명 늘어난 1만3877명을 선발한다.

수험생은 줄고, 모집인원은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경쟁률 하락으로 합격선도 소폭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종로학원 하늘교육은 “백분위 점수 기준으로 상위권 대학은 인문·자연 모두 1점, 서울소재 중하위권 대학은 인문 3점, 자연 5점 정도 합격선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올해 정시에서는 재수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로 소신지원하는 경향이 뚜렷할 것으로 예상한다. 내년도 올해 이상으로 수험생이 감소하고, 자연계 학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하 가형에서 수험생이 까다로워하는 기하와 벡터가 제외되기 때문이다.

표준점수 기준으로 보면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 합격선은 크게 오를 전망이다. 인문계열 학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 표준점수 최고점이 지난해 139점에서 올해 149점으로 상승했기 때문이다. 종로학원은 서울대 경영대학에 지원하려면 국어 수학 탐구영역 표준점수 합이 413점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예상치는 이보다 7점 낮았다. 고려대 경영대학과 연세대 경영학과도 지난해에는 합격선을 403점으로 예상했는데, 올해는 410점으로 올랐다. 의학계열은 서울대 405점, 고려대 403점, 연세대 404점으로 예상됐는데 모두 지난해보다 5점 낮아졌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한국당 출신 예비후보 1명 내세워 하태경과 1대1 경선으로 결정 유력
  2. 2한국당 양산을 후보들 ‘홍준표 반대’ 수위 높여
  3. 3민주당 기장공천, 불꽃 튀는 3파전
  4. 4여당 “금정구 단수공천은 실무 착오”…번복 가능성에 시끌
  5. 5김형오발 부산공천 새판짜기…잡음없는 쇄신에 달렸다
  6. 6압박카드 통했을까…버티던 PK현역 잇단 불출마
  7. 7경남교육청, 교사·시민단체 참석 지구 지키는 환경교육 비상 선언
  8. 8울산시, 국가산단 위험시설 세금 부과 추진 논란
  9. 9김해 화포천습지 주변 불법 시설물 단속
  10. 10[서상균 그림창] 총선 '런웨이'
  1. 1유기준 정갑윤, 총선불출마선언
  2. 2 문재인 대통령 “공포·불안 과도하게 부풀려져 … 비상·엄중한 상황”
  3. 3 홍남기 “중소 관광업체에 500억원 무담보·저금리 융자”
  4. 4 문재인 대통령 “국민들 정상적 일상 복귀해 달라”
  5. 5 홍남기 “외식업체 육성자금 확대…금리도 인하”
  6. 6 홍남기 “해운업체 600억 긴급경영자금…항만 사용료 감면”
  7. 7한국당 5선 정갑윤, 총선 불출마 선언 “문 정권 심판해달라”
  8. 8한국당 출신 예비후보 1명 내세워 하태경과 1대1 경선으로 결정 유력
  9. 9文, ‘혁신성장·상생노력’ 앞세워 코로나19 극복에 총력(종합)
  10. 10민주당 기장공천, 불꽃 튀는 3파전
  1. 1부산항 등 주요 항만 보안감독관 배치
  2. 2P2P금융, 법 테두리 안으로…대박 좇기전 연체율 살펴라
  3. 3하나금융, 더케이손보 770억 원에 인수
  4. 4금융·증시 동향
  5. 5부산시, 수산현안 다룰 정책협의회 만든다
  6. 6 기아차 4세대 쏘렌토 디자인 공개 外
  7. 7주가지수- 2020년 2월 17일
  8. 8“코로나로 선박수리 지연…IMO와 협의, 검사기간 연장을”
  9. 9부산시, 해양신산업 9개 혁신기업 공모
  10. 10원양산업노조 새 위원장 염경두
  1. 1‘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확진자, 29번째 확진자의 아내
  2. 2베트남 여행 부산 40대 남성 숨져...응급치료한 부산의료원 응급실 폐쇄
  3. 330번째 확진자, 확진 전 ‘기자와 접촉’…자가격리 소홀 논란
  4. 4부산의료원, 사망 남성 ‘음성’ 판정으로 ‘응급실 폐쇄 해제’
  5. 5부산의료원서 숨진 40대 남성, 코로나 19 ‘음성’ 판정
  6. 6금정구 부곡동 오피스텔서 부탄가스 폭발사고…극단적 선택 추정
  7. 7 ‘코로나19’ 국내 28번 환자 오늘 격리 해제
  8. 8 홍남기 “저비용항공사에 3000억 긴급융자…공항사용료 유예"
  9. 9“불에 탄 옷가지 시신 착각” 순천완주고속도로 사고 피해자 집계 혼선
  10. 1017일(오늘) 날씨, 일부지역 제외하고 전국 눈 소식
  1. 1손흥민, 애스턴 빌라전서 평점 8.4점 받아
  2. 2토트넘, 애스턴 빌라에 3-2로 승리···‘손흥민 멀티골 성공’
  3. 3‘손흥민 역전골’…첫 5경기 연속골에 EPL 통산 50골 겹경사
  4. 4아스널 VS 뉴캐슬 선발 라인업 공개
  5. 5아스널, 뉴캐슬 4-0 완파···‘페페의 맹활약’
  6. 6쇼트트랙 박지원, 1000m까지 금메달···'월드컵 6차 2관왕'
  7. 7 격투기 대회 ‘엠타이틀’ 성황리에 열려...한국, 브라질에 2대1 짜릿한 승리
  8. 8부산실내빙상장 훈련선수들, 전국 동계체육대회 선전 기원
  9. 9손흥민 아시아 첫 EPL 50골…이젠 시즌 최다 골 도전
  10. 10겨울스포츠 불모지 부산, 동계체전 4위 넘본다
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해운포 사람들
청년 졸업 에세이-1985년생 김지훈·김지혜
용두산 엘레지- 가장의 실직 ‘나비효과’
  • 제8회 바다식목일 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