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한달째 못깨는 아영이, 그래도 희망봐요”

신생아 학대 피해 父 인터뷰

자가호흡 못하고 심장만 뛰지만 최근 스스로 체온유지·대소변 봐

진상규명 국민청원 20만명 돌파…“병원측 사과커녕 전화도 안받아, 앞으로도 꾸준히 관심 가져주길”

  • 국제신문
  •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  |  입력 : 2019-11-19 19:55:27
  •  |  본지 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아영’이는 부산 동래구 A 병원 신생아실에서 야간 근무하던 간호사로부터 심한 학대(국제신문 지난 10일 자 6면 보도 등)를 당한 신생아의 이름이다. 생후 닷새였던 지난달 20일 머리 골절로 인한 무호흡 상태로 대학병원에 옮겨져 한 달째 의식불명이다. 실눈을 뜨고 세상을 두리번거리고, 얼굴을 찌푸리며 힘차게 울던 건강했던 모습은 휴대전화 속 동영상으로만 남았다. 아영이가 생사를 오가던 지난달 22일 아버지(42)는 “우리 가족이었다는 흔적을 남기고 싶다”면서 아영이의 출생신고를 마쳤다.
   
부산 동래구 A 병원의 신생아실에서 학대를 당해 사경을 헤매는 아영이가 온갖 의료기기를 몸에 붙이고 치료받고 있다. 아영이 아버지 제공
아영이의 아버지가 19일 오후 국제신문 편집국에서 심경을 토로했다. 병원에서 아영이를 만나고 오는 길이었다. “신생아 집중 치료실에 있어서 매일 오후 1시30부터 30분만 면회가 돼요. 24시간 함께 있고 싶지만 감염 위험 때문에 출입이 엄격하게 통제됩니다.”

아영이의 건강 상태는 매우 심각하다. 자가 호흡도, 동공 반사도 안 된다. 뇌손상이 광범위하고 구멍이 생겼을 정도다. 심장만 가까스로 제 힘으로 뛴다. 작디 작은 몸에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온갖 의료 기기를 부착하고 있다. 그래도 아영이의 부모는 희망을 본다. 이달 초부터 체온 유지가 되기 시작했고, 지난주부터 스스로 대소변을 본다. 몸무게는 0.6㎏ 늘어 3.5㎏이고, 키도 약간 자랐다. “면회 갈 때마다 발을 만지며 말을 걸어요. 자극을 주면 좀 더 빨리 좋아지지 않을까 해서요. 오늘 오빠들이 놀러간 곳 얘기를 하거나, 아영이 기사에 쾌유를 기원하며 쓴 댓글을 읽어줘요.”

   
19일 국제신문 편집국을 찾아 심경을 토로하는 아영이의 아버지. 서정빈 기자 photobin@kookje.co.kr
아영이 부모는 처음엔 의료진이 아이를 실수로 떨어뜨린 뒤 은폐했을 거라 생각했다. 경찰에서 가해 간호사를 긴급체포했다는 말을 듣고서야 CCTV 영상을 돌려봤다. 영상엔 가해 간호사가 아영이의 다리를 잡고 옮기거나 아기 바구니에 내동댕이치는 학대 정황이 담겨있었다. 아영이 어머니(38)는 영상을 보고 실신할 정도였다. A 병원은 현재 사과는커녕 전화도 받지 않고 있다고 한다.

아영이는 늦둥이 딸이다. 아영이가 집에 오지 않자 7살, 9살 두 오빠도 눈치를 챘다. 아영이 아버지는 “유치원과 학교에서 친구들이 ‘니 동생 머리 깨졌다며’하는 소리를 했다고 한다. 밝고 장난기 많은 두 아들이 혹시 위축되거나 그늘이 생길까 가장 걱정”이라고 했다.

아영이 아버지가 지난달 24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부산 산부인과 신생아 두개골 손상 사건의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 청원에 19일 20만 명이 동의했다. 이제 청와대가 이번 사건에 답을 할 차례다. 아영이 아버지는 “청와대가 아영이 사건에 관심을 가지면 경찰·검찰이 더 엄중하게 수사하고 법적 처벌도 엄격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국가가 아이를 낳으라고만 할 것이 아니라 안전하게 키울 제도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생아실에 CCTV 설치를 의무화해 보호자가 언제든 열람할 수 있어야 하고, 간호사가 2명 이상 근무해서 사고 은폐를 감히 시도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이번 사건에 관심을 갖고 응원해준 모든 국민께 감사드리며, 계속해서 지켜봐주기를 부탁한다”고 부연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아영이가 의식불명에 빠진 지난달 20일까지 한 달치 CCTV 영상을 확보해 디지털포렌식을 진행 중이다. 포렌식이 끝나는 이번 주말께 CCTV 영상의 삭제 여부와 가해 간호사의 추가 학대 여부도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지병으로 별세
  2. 2“LG사이언스홀 폐관땐 제품 불매 운동하겠다”
  3. 3유재수 감싸던 오거돈·市 인사라인 결국 고발당해
  4. 4국토종합계획에 ‘김해신공항’ 일방 명시
  5. 5말 바꾸는 송병기, 청와대와 진실공방
  6. 6‘유재수 파문’ 부산 여권 권력지도 바뀐다
  7. 7어린이집 ‘흙식판’, 구·군 지원 받아도 하루 밥값 2000원
  8. 8UFC 부산 빅 이벤트 ‘정찬성 대 오르테가’ 무산
  9. 9지방선거 부산 야당 후보 사정, ‘엘시티 게이트’가 막았다?
  10. 10부산 경제부시장에 여당인사? 내부 승진?
  1. 1문재인 대통령, ‘판사출신 5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 내정
  2. 2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나경원 불신임 사흘 만, 후보만 4명
  3. 3[2보] 추미애 “사법개혁·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최선 다해 국민 요구에 부응”
  4. 4[1보] ‘법무부장관 내정’ 추미애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최선 다해 국민 요구에 부응”
  5. 5‘추다르크’ 기용 더 세진 검찰 개혁 승부수
  6. 6‘유재수 파문’ 부산 여권 권력지도 바뀐다
  7. 7지방선거 부산 야당 후보 사정, ‘엘시티 게이트’가 막았다?
  8. 8[뭐라노]52일 만에 '추미애' 카드 꺼내든 靑
  9. 9유재수 감싸던 오거돈·市 인사라인 결국 고발당해
  10. 10“포털의 횡포, 기자100명 지역신문보다 5명 인터넷매체 우대”
  1. 1전 세계 북극산업 협력, 부산서 머리 맞대
  2. 2동부산 이케아 내년 2월13일 오픈 확정
  3. 3어업용 면세유 부정수급 빅데이터로 뿌리 뽑는다
  4. 4한진중공업 건설 실적 개선…3분기 누적 영업익 260억
  5. 5 이마트 연말 먹거리 풍성한 할인 행사
  6. 6실적 부진 롯데쇼핑 끊임없는 이커머스 인수설
  7. 7부산 기업의 나전칠기 볼펜, 한·아세안회의 누볐다
  8. 8美中 고래싸움에 부산 제조업 반사이익
  9. 9“DLF 손실 최대 80% 배상” 금감원 결정 역대최고 수준
  10. 10금융·증시 동향
  1. 1해군 부사관 부대내에서 음주운전 하다 바다에 추락
  2. 2김희영 씨·혼외자식이 쏘아올린 작은 공… 노소영 ‘1조3800억’ 상당 주식 얻나
  3. 3집행유예 뜻… ‘강지환 집행유예 기간 3년 동안 문제 없으면 복역 면한다’
  4. 4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서 불…“촛불에서 옮겨 붙은 듯”
  5. 5성남시의원 ‘내연녀 폭행 협박 혐의’ 결국 탈당 사퇴
  6. 62020 수능 만점자 송영준 군 공부비법은?…”레벨업하는 느낌으로 모든 과목을 접근하는 것이 중요”
  7. 7거제 도로 달리던 택시서 불, 승객 1명 숨져
  8. 8부산 남구 주민과 함께하는 ‘캐니언파크’ 무료관람
  9. 9[오늘날씨] 서울 낮에도 영하 2도 “체감온도 더 낮을 것”
  10. 10남구 대연6동 청년회, 집수리 봉사활동 앞장서
  1. 1베트남 태국 축국 중계 채널 및 현재 스코어는?
  2. 2베트남 태국 축구 후반 2대2 무승부 경기 종료 조1위 4강 진출
  3. 3‘베트남-태국’ 진검승부... 박항서 감독, 자존심 걸린 축구 경기
  4. 4[EPL] ‘손흥민 침묵’ 토트넘, 맨유에 1대 2 … 무리뉴 체제 첫 패배
  5. 5오르테가 정찬성 맞대결 무산 “부상 출전 불가”
  6. 6무리뉴, 맨유전 앞둔 심경고백...“지금은 토트넘 감독이고, 이젠 맨유를 상대하는 입장”
  7. 7토트넘 전 ‘하드캐리’한 맨유 래시포드... 드러난 토트넘 수비진 약점
  8. 8오르테가 정찬성과 맞대결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 노린다”
  9. 9UFC 부산 빅 이벤트 ‘정찬성 대 오르테가’ 무산
  10. 10친정에 복수 꿈꾸던 모리뉴, 래시퍼드에 당했다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당뇨망막변증 김상도 씨
귀촌
사천의 낚시선장 문계철 씨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