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초고층 밀집 부산, ‘제2 낙하산 활강’ 막을 방법 없다

화재 대피위해 옥상문 상시 개방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9-11-13 19:49:06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스포츠 마니아 무단 침입 늘수도
- 비상시 자동개폐장치 설치 필요

- 해운대서 활강 러시아인 2명에
- 경찰, 출국정지… “또 점프땐 구속”

최근 부산 해운대구 고층 호텔과 주상복합건물에서 러시아인 A(37) 씨 등 2명이 옥상에서 뛰어내린 뒤 낙하산을 펼쳐 베이스점프(국제신문 지난 12일 자 1면 등 보도)를 하는 모습이 시민에 잇달아 목격됐다. A 씨 등은 건물 옥상까지 올라가는 데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다.

13일 오후 국제신문 취재진이 해운대구 일대 빌딩을 점검했더니 3개 중 2개 빌딩의 옥상 문이 열려 있었다. 첫 번째로 찾은 32층 호텔의 엘리베이터는 카드키를 리더기에 인식하지 않으면 층수 버튼을 누를 수 없었다. 하지만 인근 화물용 엘리베이터는 카드키가 없어도 이용할 수 있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꼭대기 층까지 이동한 뒤 비상구 계단을 이용하면 옥상까지 무난하게 오를 수 있다. 옥상 출입문은 열린 상태였다. 두 번째로 찾은 26층 빌딩도 일반 엘리베이터는 카드키가 필요했지만 화물용 엘리베이터는 여타의 승인 절차 없이 원하는 층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찾은 32층 호텔은 카드키가 없어도 엘리베이터 이용이 가능했다. 다만 옥상으로 통하는 문은 굳게 닫혔는데 이 문은 화재나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열리는 방식이었다. 평상시에 출입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소방법에 따라 고층 건물 소유주는 화재 등 비상상황에 대비해 옥상 문을 폐쇄하거나 출입구 주변에 장애물을 쌓아둬서는 안 된다. 이로 인해 A 씨 사례처럼 건물에 무단으로 침입하는 상황이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특히 부산은 전국에서도 초고층 빌딩이 가장 많다. 높이 200m, 50층 이상을 초고층으로 분류하는데, 부산에 초고층 빌딩은 모두 35개동이다. 현재 9개동을 더 짓는 중이다.

부산에서도 해운대구에 초고층 빌딩이 몰렸다. 44개동 중 28개동이 해운대구에 있다. 해운대구는 바닷가에 인접해 바다가 바라보이는 고층 빌딩이 많다. 이곳에서 조망하는 경치가 뛰어나 A 씨처럼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건물에 무단으로 침입하는 사례가 더 나올 수도 있다. 해운대구에는 국제회의 등이 자주 열리는 벡스코가 있어 행사가 열릴 때 돌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정부는 2016년 2월부터 아파트 등에 평소에는 닫혔다가 화재 등 비상시에는 자동으로 열리는 문을 설치하도록 의무화했다. 다만 법이 만들어지기 전에 지은 아파트나 상가 건물에는 이 법이 적용되지 않는다.

해운대구를 비롯해 부산지역에 초고층 건물이 많은 만큼 옥상 출입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부산시의회 김삼수(해운대3) 의원은 “관련 조례를 만들어 상가·숙박 건물의 옥상 문에도 자동개폐장치 설치를 의무화하는 등 옥상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A 씨 등 2명의 출국을 정지해 달라고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신청해 승인받았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전 해운대구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던 A 씨 등을 임의동행 형식으로 경찰서에 데려와 조사한 뒤 당일 귀가 조처했다. 경찰은 A 씨 등에 또 무단으로 건물에 침입해 베이스점프를 하면 체포되고 구속까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 씨 등에 건조물 침입죄를 적용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이들에게는 벌금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지병으로 별세
  2. 2“LG사이언스홀 폐관땐 제품 불매 운동하겠다”
  3. 3유재수 감싸던 오거돈·市 인사라인 결국 고발당해
  4. 4국토종합계획에 ‘김해신공항’ 일방 명시
  5. 5말 바꾸는 송병기, 청와대와 진실공방
  6. 6‘유재수 파문’ 부산 여권 권력지도 바뀐다
  7. 7어린이집 ‘흙식판’, 구·군 지원 받아도 하루 밥값 2000원
  8. 8UFC 부산 빅 이벤트 ‘정찬성 대 오르테가’ 무산
  9. 9지방선거 부산 야당 후보 사정, ‘엘시티 게이트’가 막았다?
  10. 10부산 경제부시장에 여당인사? 내부 승진?
  1. 1문재인 대통령, ‘판사출신 5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 내정
  2. 2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나경원 불신임 사흘 만, 후보만 4명
  3. 3[2보] 추미애 “사법개혁·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최선 다해 국민 요구에 부응”
  4. 4[1보] ‘법무부장관 내정’ 추미애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최선 다해 국민 요구에 부응”
  5. 5‘추다르크’ 기용 더 세진 검찰 개혁 승부수
  6. 6‘유재수 파문’ 부산 여권 권력지도 바뀐다
  7. 7지방선거 부산 야당 후보 사정, ‘엘시티 게이트’가 막았다?
  8. 8[뭐라노]52일 만에 '추미애' 카드 꺼내든 靑
  9. 9유재수 감싸던 오거돈·市 인사라인 결국 고발당해
  10. 10“포털의 횡포, 기자100명 지역신문보다 5명 인터넷매체 우대”
  1. 1전 세계 북극산업 협력, 부산서 머리 맞대
  2. 2동부산 이케아 내년 2월13일 오픈 확정
  3. 3어업용 면세유 부정수급 빅데이터로 뿌리 뽑는다
  4. 4한진중공업 건설 실적 개선…3분기 누적 영업익 260억
  5. 5 이마트 연말 먹거리 풍성한 할인 행사
  6. 6실적 부진 롯데쇼핑 끊임없는 이커머스 인수설
  7. 7부산 기업의 나전칠기 볼펜, 한·아세안회의 누볐다
  8. 8美中 고래싸움에 부산 제조업 반사이익
  9. 9“DLF 손실 최대 80% 배상” 금감원 결정 역대최고 수준
  10. 10금융·증시 동향
  1. 1해군 부사관 부대내에서 음주운전 하다 바다에 추락
  2. 2김희영 씨·혼외자식이 쏘아올린 작은 공… 노소영 ‘1조3800억’ 상당 주식 얻나
  3. 3집행유예 뜻… ‘강지환 집행유예 기간 3년 동안 문제 없으면 복역 면한다’
  4. 4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서 불…“촛불에서 옮겨 붙은 듯”
  5. 5성남시의원 ‘내연녀 폭행 협박 혐의’ 결국 탈당 사퇴
  6. 62020 수능 만점자 송영준 군 공부비법은?…”레벨업하는 느낌으로 모든 과목을 접근하는 것이 중요”
  7. 7거제 도로 달리던 택시서 불, 승객 1명 숨져
  8. 8부산 남구 주민과 함께하는 ‘캐니언파크’ 무료관람
  9. 9[오늘날씨] 서울 낮에도 영하 2도 “체감온도 더 낮을 것”
  10. 10남구 대연6동 청년회, 집수리 봉사활동 앞장서
  1. 1베트남 태국 축국 중계 채널 및 현재 스코어는?
  2. 2베트남 태국 축구 후반 2대2 무승부 경기 종료 조1위 4강 진출
  3. 3‘베트남-태국’ 진검승부... 박항서 감독, 자존심 걸린 축구 경기
  4. 4[EPL] ‘손흥민 침묵’ 토트넘, 맨유에 1대 2 … 무리뉴 체제 첫 패배
  5. 5오르테가 정찬성 맞대결 무산 “부상 출전 불가”
  6. 6무리뉴, 맨유전 앞둔 심경고백...“지금은 토트넘 감독이고, 이젠 맨유를 상대하는 입장”
  7. 7토트넘 전 ‘하드캐리’한 맨유 래시포드... 드러난 토트넘 수비진 약점
  8. 8오르테가 정찬성과 맞대결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 노린다”
  9. 9UFC 부산 빅 이벤트 ‘정찬성 대 오르테가’ 무산
  10. 10친정에 복수 꿈꾸던 모리뉴, 래시퍼드에 당했다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당뇨망막변증 김상도 씨
귀촌
사천의 낚시선장 문계철 씨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