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4년제 대학 53% "정시 30% 미만이 적정"…교육부와 갈등 전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0-23 10:21:11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학입시의 정시모집인원 비중에 대해 의견을 낸 전국 4년제 대학 중 53%가 “30% 미만이 적정하다”고 본다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시 비중 50% 이상에 손을 들어준 대학은 한 곳도 없었고, 40% 이상이 적정하다고 답한 대학도 5곳뿐이었다.

이는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정시 확대를 추진키로 한 정부 방침과 배치되는 의견이어서 앞으로 교육부와 대학 사이의 갈등이 예상된다.

2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대교협이 이달 8∼16일 회원 대학 198개교에 보낸 설문조사지에 회신한 89개교의 응답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조사에서 ‘전체 모집인원 대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의 적정한 비율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회신 대학의 과반인 52.8%(47곳)가 “30% 미만”이라고 답했다.

“30% 이상∼40% 미만”이 적정하다고 답한 대학이 34.8%(31곳)로 그 다음으로 많았다.

“40% 이상∼50% 미만”을 택한 대학은 5.6%(5곳)뿐이었고, “대학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답한 대학이 6.7%(6곳)였다.

수능 위주 전형이 50% 이상이어야 한다고 답한 대학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 대학과 지역 대학으로 나눠보면, 지역 대학에서 정시 비율을 낮게 잡기를 원하는 경향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지역 대학의 경우 34곳이 “30% 미만”을, 11곳이 “30% 이상∼40% 미만”을 택했으나, 수도권 대학의 경우 20곳은 “30% 이상∼40% 미만”을, 13곳은 “30% 미만”을 원했다.

입학정원 규모별로는 대형 대학일수록 “30% 이상∼40% 미만”을 선호하고, 중소규모 대학일수록 “30% 미만”을 선호하는 경향이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뒤 자유한국당 의원석으로 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생활기록부 항목 추가 축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서는 “축소 반대”라고 답한 대학들이 더 많았다.

회신 대학의 56.2%(50곳)가 “축소 반대”를, 43.8%(39곳)가 “축소 찬성”을 택했다.

이 중 수도권 대학은 77%(39곳 중 30곳)가 “축소 반대”를 택한 반면, 지역 대학은 60%(50곳 중 30곳)가 “축소 찬성”을 택해 상반되는 입장을 드러냈다.

‘만약 학생부 항목을 축소한다면 제공받지 않아도 될 항목’을 묻는 문항에 대학들은 자율활동(22.5%), 독서활동(15.7%), 동아리활동(14.2%), 봉사활동(14.2%), 수상경력(11.2%) 등을 꼽았다.

학종 자기소개서 폐지에 관해서는 찬성(44곳·49.4%)과 반대(43곳·48.3%)가 팽팽했다.

자소서 폐지에 찬성한 대학들은 “학생부·면접 등 다른 요소로 평가가 가능하다”고 답했고, 폐지에 반대한 대학들은 “활동의 과정중심 평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는 전 의원이 지난 4일 교육부·대교협 등에 대한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정시 확대 여론에 대한 대학의 입장이 어떤지 대교협이 의견을 수렴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대교협 회원 대학 198개교 가운데 국공립대학 20곳과 사립대학 69곳 등 89곳이 조사 기간에 회신해 응답률은 44.9%였다.

이번 대교협 조사에 응한 대학을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서울·인천·경기) 대학이 39곳(43.8%), 지역 대학이 50곳(56.2%)이었다. 입학정원 규모별로는 3000명 이상이 21곳(23.6%), 2000명 이상∼3000명 미만이 15곳(16.9%), 1000명 이상∼2000명 미만이 30곳(33.7%), 1000명 이하가 23곳(25.8%)이었다. 디지털콘텐츠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 좌동~송정 연결 옛길 복원, 시민에 열린다
  2. 2부산경남 레미콘 파업 장기화 조짐
  3. 3정부 잘못 vs 김도읍 탓…하단 ~ 녹산선 예타 탈락에 ‘시끌’
  4. 4변성완, ‘오거돈 임명’ 공공기관장 옥석가린다
  5. 521년간 웃음보따리 ‘개콘’ 장기 휴식?…사실상 폐지 수순
  6. 6오늘의 운세- 2020년 5월 26일(음 4월 4일)
  7. 7부의장 자리 놓고 거래 제안…선 넘은 민주당 부산시의회
  8. 8상수도본부 “물금취수장 다이옥산, 특정업체가 계획적으로 대량 방류한 듯”
  9. 9주민번호 뒷자리 지역표시번호 10월부터 폐지
  10. 10윤산터널 컬러레인 도입해 혼란 막는다
  1. 1문대통령 “경제 전시 상황…재정역량 총동원”
  2. 2文 대통령, 오늘(25일) 국가재정전략회의…재정지출 관련 논의 주목
  3. 3하태경 “민경욱, 주술정치 말고 당 떠나라”
  4. 4 PK 당선인의 ‘인생 입법’- 울산 경남 당선인 역점 법안
  5. 5울산 경제 활성화·교통안전 강화…‘청와대 저격’ 예고도
  6. 6부의장 자리 놓고 거래 제안…선 넘은 민주당 부산시의회
  7. 7조경태 “통합당, 외부에 의존 버릇 돼…중진들 비겁”
  8. 8“법사위 내놔라”…여야 원구성 협상 시작부터 진통
  9. 9
  10. 10
  1. 1응원팀 우승하면 우대금리 쑥쑥…야구 예금상품 ‘홈런’
  2. 2혁신기업 발굴·지원, 기보·우리은행 협약
  3. 3금융·증시 동향
  4. 4 미수령 환급금 돌려드립니다
  5. 5부산 임대아파트 승강기 대폭 확충
  6. 6주가지수- 2020년 5월 25일
  7. 7 기술보증기금, 중기 공동구매 보증 지원
  8. 8
  9. 9
  10. 10
  1. 1서울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 확진…'인근 초등학교 25일 긴급 등교중지'
  2. 2서울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 확진…'인근 초등학교 25일 긴급 등교중지'
  3. 3부산상의 “레미콘 노사 한발씩 양보해 조속한 협상해 달라”
  4. 4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16명…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
  5. 5안철수 “일반인 대상 무작위 항체검사 시행해야…대구가 먼저”
  6. 6오거돈 전 시장 강제추행 적용되나? 경찰 고민
  7. 7부산예술회관 주차장서 차량 급발진 추정 사고
  8. 8버스 ·택시 내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비행기는 모레부터
  9. 9부산 12일째 코로나19 신규환자 없어…자가 격리자 2450명
  10. 10해운대 신시가지 온수관 파열 11일 만에 복구 완료
  1. 1KBO, ‘음주운전’ 강정호 1년 유기실격+봉사활동 300시간 징계
  2. 2KBO, 국내 복귀 타진 강정호에 자격정지 1년
  3. 3벤투 앞에서…이정협, 승격팀 부산에 첫 승점 선물
  4. 4우즈, 미컬슨 맞대결서 1홀 차 승…1년 반 만에 설욕
  5. 5장발 클로저 김원중 ‘삼손(前 투수 이상훈 별명)’ 계보 잇는다
  6. 6
  7. 7
  8. 8
  9. 9
  10. 10
우리은행
지금 법원에선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1심서 징역형 집유
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백성이 주인이니 희망이다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