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대 의예과 논술전형 125.2대 1 최고

4년제 대학 수시모집 결과

  • 국제신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9-09-10 21:14:11
  •  |  본지 1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대 평균 경쟁률 13.59대 1
- 부경대 7.83대 1 동아대 6.73대1
- 동의대 8.03대 1 작년보다 약진
- 학령인구 감소로 부익부 빈익빈

부산지역 대학들의 2020학년도 수시모집 결과 상위권 대학들은 학령인구 감소에도 큰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중하위권으로 갈수록 학생수 감소 여파로 지원자가 줄어 ‘부익부 빈익빈’의 경향을 보였다.

10일 부산지역 13개 4년제 대학의 수시모집 결과가 나왔다. 부산대는 2993명 모집에 4만679명이 지원해 13.59대 1로 지역 내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13.21대 1에 비해서도 소폭 상승한 결과로 학생 수 감소에는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부산대의 최고 경쟁률은 논술전형으로 35명을 모집하는 의예과로 4382명이 지원해 125.2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경대는 2560명 모집에 2만33명이 지원해 7.8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6.49대 1보다도 높아진 것이다. 한국해양대는 1128명 모집에 5234명이 지원해 평균경쟁률 4.64대 1로 전년도 4.31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동아대는 3662명 모집에 2만4637명이 지원, 지난해(6.7대 1)와 비슷한 6.7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동의대의 지원자 수 약진도 눈에 띈다. 동의대는 이번 수시모집 경쟁률이 8.03대 1로 지난해 6.94대 1보다 대폭 상승했다. 동의대는 2879명(정원 내) 모집에 2만3132명이 지원했다.

경쟁률을 유지하거나 소폭 하락한 대학은 대부분 취업이 잘 되는 보건계열의 경쟁률이 높은 특성을 보였다. 경성대는 2165명 모집에 1만5857명이 지원해 7.32대 1의 경쟁률이 나타났다. 지난해 경쟁률 8.42대 1보다 다소 하락했지만, 간호학과는 15명 모집에 417명이 지원해 27.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서대는 1868명 모집(정원내)에 1만3164명이 지원해 지난해(7.2대 1)보다 소폭 하락한 7.0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다만 일반계고교전형의 치위생학과는 14명 모집에 316명 지원해 22.57대 1 경쟁률을 보였다. 고신대는 2020학년도 모집인원 850명에 4094명이 지원해 경쟁률 4.82대 1을 보였다. 지난해 4.25대 1보다 약간 상승했다.
신라대는 1872명 모집에 1만961명이 지원, 5.86대 1의 경쟁률이 나타났다. 지난해 6.49대 1보다 하락했으며 보건 계열과 항공학부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부산가톨릭대는 868명 모집에 5016명이 지원해 5.7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6.93대 1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인제대는 1947명 모집에 9012명이 지원해 지난해(4.27대 1)보다 소폭 상승한 4.6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영산대는 1405명 모집에 7386명이 지원해 5.26대 1의 경쟁률을, 부산외국어대는 1548명 모집에 6622명이 지원해 4.2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두 학교는 각각 지난해 경쟁률 5.75대 1, 5.74대 1보다 하락해 수험생 감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연제 이마트타운, 트레이더스로 축소해 짓는다
  2. 2비례대표 ‘연동형 캡’ 씌우면 여당은 최소 본전·정의당은 손해
  3. 3해운대 부동산 쇼핑 외국인도 가세
  4. 4제주 올레길 개척한 서명숙, 숨겨진 서귀포 매력 캐내다
  5. 5한국 조선기자재, 블라디보스토크에 새 거점기지
  6. 6검찰, 민정라인 직무유기 조준…청와대 “규정대로 감찰” 강력 반발
  7. 7“칸 초대작은 팔려도 BIFF 상영작은 안 팔려” 아시아 최고 영화제의 위기
  8. 8보수진영 부산발 이합집산 시작됐다
  9. 9부산 소각장 포화, 닥쳐온 쓰레기 대란
  10. 10“황운하 부임 뒤 청와대 지시로 뒷조사 소문”
  1. 1유재수, 뇌물수수 정황의 끝은 어디?…'끝없는 금품요구'
  2. 2한국당,'3대게이트' 파상공세...청와대,"사실아냐"
  3. 3비례대표 ‘연동형 캡(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적용 의석 최대치)’ 씌우면 여당은 최소 본전·정의당은 손해
  4. 4보수진영 부산발 이합집산 시작됐다
  5. 5문희상 “여야 3당 패스트트랙法 합의 못하면 내일(16일) 본회의 상정”
  6. 6한국당 공관위원장 국민추천에 5000명 거명…黃의 선택은?
  7. 7여당, 현역의원 불출마지역 전략공천
  8. 8부산시 내년 예산 7.9% 늘어난 12조 5906억 원
  9. 9북한 “또 중요 시험”에 미국 비건 방한…엄중한 한반도 속 한미 해법 모색
  10. 10“비례대표 사표 80% 이상 늘어나”…한국당 ‘4+1 선거법’ 저지 여론전
  1. 1연제 이마트타운, 트레이더스로 축소해 짓는다
  2. 2해운대 부동산 쇼핑 외국인도 가세
  3. 3한국 조선기자재, 블라디보스토크에 새 거점기지
  4. 4노후주택 과포화 신평동…최신 주거 트렌드 담은 소형 아파트 선봬
  5. 5[부동산 깊게보기] 정확한 정보 어떻게 취득하고 활용할지가 투자 성패 좌우
  6. 6상장사 중간·분기 배당제 도입 늘었지만 실시율 5%
  7. 7부산대 기계기술연, 기계조합에 분원 설치
  8. 8대우조선, 5년내 처음 해양플랜트 수주…선주는 셰브론
  9. 9파업 갈림길서 다시 마주 앉는 르노노사
  10. 10산단공 ‘스마트 녹산산단’ 변신 앞장
  1. 1호텔버스 화재 발생… 인천 간석동 8층짜리 모텔, 30여 명 병원이송
  2. 2울산 화재, 주유소서 불…남구청 긴급 재난문자 발송
  3. 3상주 영천 고속도로 다중추돌사고… 7명 사망 야기한 ‘블랙아이스’
  4. 4서면 한복판 디지틀조선일보 전광판 해킹당해… 중학생 소행 추정
  5. 5부산 구덕터널 주행 중이던 차량에서 화재…시설공단 “터널 통행 곧 재개될 것”
  6. 6사하구 아파트서 도시가스 누출 사고…주민, 7시간 동안 추위 떨어
  7. 7부산신항 5부두에서 일하던 20대 트레일러에 끼여 숨져…경찰 “과실 여부 등 조사 계획”
  8. 8부산 정관읍 한 공장 화재… 인명피해 없어
  9. 9부산대 강사들, 교원 지위 얻었지만 교수 반대로 총장선거 투표는 못해
  10. 10남구 빵집 화재… 전기 누전 추정
  1. 1 우스만 코빙턴 상대로 타이틀 첫 방어전 할로웨이 아만다 누네스 경기도 관심
  2. 2한국, 중국 상대로 동아시안컵 2연승 도전…생중계는 어디서?
  3. 3 손흥민, 울버햄튼전에서 골로 ‘무리뉴 감독 믿음’ 보답할까?
  4. 4첼시, 홈에서 본머스에 0-1 충격패…’리그 2연패’
  5. 5대한민국, 중국 꺾고 우승에 다가설까... 홍콩전보다 나아진 모습 기대
  6. 69년 만의 7연승 kt “역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 충만”
  7. 7임성재 US오픈 챔피언 꺾었지만…우승컵은 미국팀으로
  8. 8‘ML도전’ 한국 떠나는 레일리 “롯데서 뛴 5년은 멋진 여행”
  9. 9부산체육지도자협, 우수 지도자 시상
  10. 10첫승 ‘벨’ 울린 여자축구팀, 대만 3-0 격파
귀촌
합천 귀촌 7년차 김정국 씨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발달지연 증세 채연 양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