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해수욕장 이용객 집계 방식 통일해야”

올해 6, 7월 해운대해수욕장…구, 빅데이터 활용 분석 집계 “지난해보다 55만 명 늘었다”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9-08-07 20:02:57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페르미방식 사용 “되레 감소”
- 산출 방법 달라 신뢰도 떨어져

해마다 반복되는 부산 해수욕장 방문객 수의 ‘뻥튀기’ 집계 논란이 올해도 어김없이 시작됐다. 이번에는 부산시와 해운대구가 집계한 해운대해수욕장 방문객 수가 현저한 차이를 보였다. 이에 따라 보다 과학적인 방법으로 집계 방식을 통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해운대구는 지난 6, 7월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방문객 수가 올해 369만 명으로, 지난해 314만 명보다 55만여 명 늘었다고 7일 밝혔다.

구는 모래축제 작품을 6월 초까지 전시한 데다 7월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여행을 포기한 여행객이 해운대를 많이 찾은 것으로 추측한다. 특히 구는 백사장 영화관과 야간개장, 푸드트럭존 등을 이유로 밤에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이 늘어난 것으로 봤다. 그런데 같은 기간 시가 파악한 해운대해수욕장 방문객은 336만2000명으로, 지난해 495만 명에 비해 32%나 줄었다.

시와 구가 파악한 해운대해수욕장 방문객 수가 다른 이유는 집계 방식에 있다. 구는 빅데이터 방식을, 시는 페르미 추정법으로 해수욕장 방문객 수를 파악한다. 해운대구는 매년 2000만 원을 들여 해운대·송정해수욕장 방문객 수를 빅테이터 방식으로 조사한다. 이 방식은 통신사가 해수욕장에 30분 이상 머문 방문객의 휴대전화 위치 정보 등을 분석해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다. 반면 페르미 추정법은 가로 세로 각 10m가량의 일정 면적을 표본으로 삼아 시간대별로 피서객 수를 산정한 뒤 이 값에 전체 면적을 곱해 입욕객 수를 추산한다.

지난해 개장 기간 페르미 방식으로 집계한 해운대해수욕장 방문객 수는 1120만 명으로, 빅데이터 분석 결과 710만 명보다 37% 많았다. 하지만 올해는 빅데이터 집계 방문객 수가 페르미 추정치보다 많았다.

이에 대해 구는 “페르미 방식은 낮 방문자 통계를 토대로 밤 방문자 수를 추정하는데, 낮에 입욕객이 적어 밤 방문자까지 적게 추정된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 점에서 빅데이터 방식이 훨씬 정확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빅데이터 산출도 통신사 기지국을 중심으로 이뤄져 해운대해수욕장 주변 모든 지역의 고객 수가 방문객으로 집계되는 문제점이 있다.

현재 전국의 모든 해수욕장은 페르미 방식으로 방문객 수를 조사한다. 시 관계자는 “빅데이터 방식의 집계를 적용하려면 예산이 수반돼야 하고, 집계 결과가 타 해수욕장의 통계와 호환이 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해수욕장 방문객 수 집계의 무용론은 거세다. 이에 대해 시와 구는 해수욕장 방문객 수는 관광정책 입안의 기초 자료여서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해수욕장 방문객 집계를 둘러싼 뻥튀기 논란에 설득력을 잃었다는 지적이 많다.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세상이 달라졌다, 코로나가 앞당긴 ‘뉴 노멀’
  2. 2“기본소득, 우리도 주고 싶지만…” 재정 빈약 지자체 속앓이
  3. 3건설 규제 완화해 민간투자 유도…난개발·특혜 우려는 부담
  4. 4월소득 712만 원 이하 4인 가구에 100만 원 준다
  5. 5초중고 ‘온라인 개학’ 가닥…부산교육청, 태블릿PC·인터넷 무선 단말기 대여
  6. 6오늘의 운세- 2020년 3월 31일(음 3월 8일)
  7. 7‘어르신들 전유물’은 옛말…아이돌 못지않은 트로트 광풍
  8. 8무당층으로 돌아선 부산 20대…여당 후보들 “미워도 다시한번”
  9. 9지자체 중복 지급 허용…부산경남 196만가구 혜택 받을 듯
  10. 10국내 증시 반등 국면?…전문가 “안심하기는 일러”
  1. 1문재인 대통령 “소득 하위 70%, 4인가구 기준 100만 원 긴급재난지원금”
  2. 2 문재인 대통령 “ 긴급재난지원금, 소득하위 70%·4인 가구 100만 원”
  3. 3文 대통령 “4인 이상 가구 100만 원 … 고통과 노력 보상받을 자격 있어”(종합)
  4. 4북한 ‘초대형 방사포’ 발사하자, 미 해군 정찰기 남한 비행해
  5. 5더불어민주당 “추경 편성에 박차 가해야”
  6. 6‘인당 1억 지원, UN본부 판문점 이전’ 등 공약에 대해 물었습니다
  7. 7부산 북구, 관내 청소년에게 ‘한가득 희망박스’ 지원
  8. 8김해시 “해외 유입자 역감염 방어에 행정력 총동원”
  9. 9안철수 “여야 비례위장정당 심판해달라…균형자 역할 정당 필요”
  10. 10 권영진 대구 시장 피로누적으로 자택요양중
  1. 1부산공동어시장 공영화 추진 또 ‘멈칫’
  2. 2해양대 ‘해양 인공지능 융합전공’ 개설
  3. 3부산~후쿠오카 퀸비틀 취항 9월 이후로 연기
  4. 4금융·증시 동향
  5. 5주가지수- 2020년 3월 30일
  6. 6해수부, 안전한 조업활동 지킴이 ‘어선안전정책과’ 출범
  7. 7KIOST, 주름개선 바이오메디컬 소재 개발
  8. 8
  9. 9
  10. 10
  1. 1당정청 소득하위 70% 가구에 100만원...文대통령 결정만 남았다
  2. 2교육부, ‘초중고 온라인 개학 ·고 3만 등교 · 개학 연기’ 등 다각도 검토 …내일 발표
  3. 3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아이돌봄쿠폰 등과 중복수급 가능 ”
  4. 4부산시, 113·114번 확진자 동선 공개…두 환자 모두 해외입국자
  5. 5 대구시 긴급생계지원사업 오늘 공고 … 4인 가구 80만 원
  6. 6해운대구, 재난기본소득 1인당 5만 원 긴급 지원
  7. 7오늘(30일) 부산 날씨 맑음, 모레 비 소식
  8. 8거창군 코로나19 종합 대책 전 군민·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지급
  9. 9부산서구, 재난기본소득지원금 전 구민 5만원 지급
  10. 10부산 시청 민원실에 신나통 들고 찾아온 남성, 경찰과 대치 끝에 검거
  1. 16월로 연기된 부산 세계탁구대회 개막 또 연기
  2. 2 옛법택견 이제 링 위에서 증명한다
  3. 3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3월→6월→연말 추가연기
  4. 4“다저스, ML 시즌 취소 시 가장 큰 타격”
  5. 52군에 혼쭐난 거인 선발…따끔한 예방주사
  6. 6K리그 ‘일정 축소’는 합의, 개막시점은 미정
  7. 7코비 고별경기 수건, 경매서 4000만 원 낙찰
  8. 8
  9. 9
  10. 10
코로나19 ‘뉴노멀’ 시대
일터의 변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베체트병 황아림 씨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