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최고 직장도시 시애틀…집값 문제로 형평개발 눈돌려

천혜의 조건·첨단기업으로 성장, 취약층 도심 밀려나자 소외 고민

  • 국제신문
  • 미국 시애틀=박호걸 기자
  •  |  입력 : 2019-04-23 20:01:55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포브스가 선정한 최고의 직장 도시 1위’ ‘미국 인구조사국 선정,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 1위’ ‘미국 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5위’.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구글 제2본사 전경. 박호걸 기자
모두 미국 시애틀(Seattle)을 지칭하는 수식어다.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닷컴 등 IT 기업뿐만 아니라 항공·우주 산업의 보잉, 커피 프랜차이즈 선두 주자인 스타벅스까지 이 곳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처럼 대기업이 몰리면서 1970년대 초반 200만 명이 되지 않던 시애틀 전체 인구(시애틀 메트로)는 2016년 400만 명을 넘어섰다. 2040년엔 49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된다. 부산과 비슷한 인구에 항구 도시라는 지리적 조건도 유사하지만 반대로 가고 있는 셈이다. 시애틀시 제이슨 캘리 공보수석은 “시애틀은 맥주와 해산물 그리고 수려한 자연 경관으로 유명하다. 여기에 자유롭고 개방적인 문화까지 젊은이가 좋아하는 요소를 많이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시계획국 라일 빅넬 디자이너는 “시애틀은 아주 오래전부터 첨단도시의 이미지를 갖고 있다”며 “시애틀의 상징인 ‘스페이스 니들(Space Niddle)’이 만들어진 1962년 엑스포의 주제도 ‘미래도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에는 첨단기업이 시너지를 내며 스스로 발전하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도시가 갖고있는 여러 장점들이 수 십년 동안 한데 어우러지면서 시너지 효과를 낸 것이다.

그러나 시애틀시도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도시가 되면서 집값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5년 새 집값이 2배로 뛸 정도다. 경제적으로 취약한 원주민과 사회적 약자는 점차 도심에서 밀려나기 시작했다. 젠트리피케이션이 벌어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 때문에 최근 시애틀시는 도시계획 우선 순위를 바꿨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유지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였지만 2016년 수립한 2035년 도시계획에서는 지역별 형평성을 최우선 순위에 뒀다. 빅넬 디자이너는 “원주민의 이탈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는 개발을 배제하고, 그렇지 않은 곳에 개발을 유도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또 도시계획 과정에 소외되는 목소리를 듣기 위한 노력도 기울인다”고 말했다. 미국 시애틀=박호걸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2. 2부울경 40석 우세·경합지…민주 “12곳” 통합 “32곳”
  3. 3이탈리아 크루즈선 등 2척 부산항 입항 예정 ‘비상’
  4. 4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5. 5“크게 신뢰 안 해”…부산 민주당 후보들 ‘여론조사 트라우마’ 지우기
  6. 6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2일(음 3월 10일)
  7. 7부산시 청년 취업연수생 모집…일자리 기근에 경쟁률 ‘15 대 1’
  8. 8민주당 “마스크 민심 반등”…통합당 “정권심판 여론 확인”
  9. 9의료인력 부족에…부산시민공원·화명생태공원 ‘드라이브 스루’ 진료 중단
  10. 10‘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지금 법원에선
“횡단보도 옆 노란 사선 경사로 횡단보도 아냐”
히든 히어로
마스크 대란, 직접 나선 부산의 엄마들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