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동아대, 대학 초창기 은사들 소개하는 ‘동아를 빛낸 스승들’ 발간

명단선정위원회, 정상박?김효전?김주봉 등 엄선한 12명의 스승 업적 정리

조무제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와 김광철·김영한 명예교수 등 집필진 참여

“명문대학은 하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4-18 11:36:28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개교 73주년과 석당학술원 개원 60주년을 맞아 개교 초창기 은사들을 소개하는 ‘동아를 빛낸 스승들’(동아대학교 석당기념총서 편집위원회 엮음, 도서출판 석당)을 최근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6년 개교 70주년 당시 출간됐던 ‘동아를 빛낸 인물들’에 이어 동아 역사 찾기 시리즈 두 번째인 이번 책은 건학 시기를 포함, 대학 초창기부터 최근까지 동아대에 몸 담았던 은사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

동아대는 이번 책 출간을 위해 지난 2016년 10월 명단선정위원회를 발족, 객관적 기준을 마련해 모든 학과에 대상자 추천을 의뢰했고, 학과에서 추천한 인물들 중 위원회의 엄정한 논의를 거쳐 인문·사회와 법학, 공학 분야로 나눠 최종 12명을 선정했다.

‘동아를 빛낸 스승들’의 주인공은 고인이 된 △‘행동하는 지성의 경제학자’ 신규성(전 동아대 교수)을 비롯 △‘가야사 연구의 선구자, 고전 역주 사업의 개척자’ 정중환(전 동아대 명예교수) △‘두루 능통했던 고매한 인품의 석학’ 김병규(전 동아대 명예교수) △‘동아 법대의 초기 설계자’ 배철세(전 동아대 부총장·재단 이사장) △‘무에서 유를 창조한 공법학자’ 엄구현(전 동아대 교수) △‘참회로 거듭 엮은 교육·학문과 인생’ 이항녕(전 홍익대 총장) △‘학문의 자유를 외친 실천적 지식인’ 장경학(전 동국대 법정대학장) △‘제자 사랑의 참교육을 실천한 진정한 스승’ 김주봉(전 동아대 부총장) △‘선구자 역할을 한 기계공학자’ 오세욱(전 동아대 공대 학장) 등이다.

현역에서 활동 중인 △‘지구촌을 누벼 이은 네트워커’ 노창섭(국제지구촌학회 이사장) △‘민속학이 빛났던 시기’ 정상박(동아대 명예교수) △‘동아 법학의 전통을 계승하다’ 김효전(동아대 명예교수) 등도 포함됐다.

특히 이번 책 집필은 대부분 이 책에 등장하는 스승들에게 직접 배웠거나 학통을 이은 제자가 맡아 눈길을 끈다. 집필에는 조무제 동아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와 김광철·김영한·김효전·정상박 동아대 명예교수, 이종길 동아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윤한기 동의대 명예교수, 이병규 동의과학대 교수, 이철호 남부대 교수, 정이근 부경대 강사, 최옥채 전북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집필진은 스승에 대한 자료를 모으는 한편 이미 고인이 된 스승의 경우 유족들을 직접 만나거나 다른 제자들을 수소문, 오랜 기억을 더듬으며 스승의 업적과 연보, 논저 등을 정리했다.
한 총장은 발간사에서 “우수한 교수진을 확보하기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신 동아대학교 설립자 석당 정재환 선생은 반드시 모셔야 할 교수가 있으면 불원천리(不遠千里)하고 달려가 초빙하셨다. 이렇게 오신 스승들이 동아대의 기틀을 다지고 ‘동아문화’의 씨앗을 뿌렸다”며 “70여 년의 역사 속에서 학문에 매진하고 낮은 자세에서 제자들을 위해 헌신하신 수많은 스승이 계셨기에 지금의 동아가 존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아대는 오늘의 대학을 있게 한 인물들을 발굴, 조명하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디지털콘텐츠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성악·미술·춤…예술의 향연 마음껏 누리세요
  2. 2근교산&그너머 <1147> 발원지를 찾아서④ 밀양강과 고헌산 큰골샘
  3. 3이정현 첫 로코 도전 “작품 찍으며 결혼 결심”
  4. 4진짜 미국식 밥상, 이런 맛 처음이지
  5. 5[호텔가] 힐튼부산 뷔페 레스토랑 다모임, ‘가을 랍스터 구이 프로모션’ 外
  6. 6부산 국회의원 해부 <상> 의정활동 충실도
  7. 7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8. 8[사설] 부산 영상위 수장 또 공백…각종 사업 제대로 되겠나
  9. 9갑자기 사라진 기장군청 앞 야산, 11년 만에 복원 시작
  10. 10[조황] 욕지도 해상 무늬오징어 바지런한 입질
  1. 1문 대통령, 부마민주항쟁 피해자들에게 정부 대표해 공식 사과
  2. 2부산선관위 "총선 180일 앞두고 선거 영향 현수막 안된다"
  3. 3문대통령 "강력한 검찰 자기정화 방안 마련해 직접 보고하라"
  4. 4‘한국당 불가 입장’ 표명 공수처 뜻 의미는?
  5. 5금태섭 “공수처 설치에 대해 토론하고 싶다”
  6. 6문대통령 “부마는 민주주의 성지…당시 국가폭력 사과, 책임규명”
  7. 7전해철, 조국 바통 고사… “아직 당에서 할 일 남았다”
  8. 8이철희 “상대 죽여야 사는 정치 모두 패자로 만든다” 작심 발언
  9. 9현대중공업 차세대 대형수송함(항공모함) 개념설계 착수
  10. 10부마민주항쟁 기념식 文 대통령 “우리의 민주주의 발전되어 왔다”
  1. 1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2. 2G마켓, 게임 ‘쿵야 캐치마인드’ 쿠폰 이벤트
  3. 3붕어빵처럼 똑같은 건 싫어…단 하나, 나만을 위한 제품 뜬다
  4. 4메가마트 20일까지 모든 상품 파격할인
  5. 5돈 쓰라며 대출은 규제 ‘엇박자’
  6. 6부산기업 대성종합열처리 산업포장
  7. 7“유기적으로 얽힌 세금들, 그 관계 잘 활용해야 절세”
  8. 8동북아 최고 여행사에 부산 마이스 업체
  9. 9멍멍이도 맥주 마시는 시대
  10. 10세계 당뇨 의료종사 1만 명 온다, 관광업계 들썩
  1. 1설리 부검 이루어질까 ‘가족 동의 남아’ … 유서에 ‘악플’ 내용 담기지 않아
  2. 2조국 동생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서 출제
  3. 3국민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합격자 발표…쉽게 확인하려면?
  4. 4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을 위해”, 유족은 아직 동의 안해
  5. 5국민 10명 중 6명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
  6. 6부산 동구 등 생활관광 활성화 지역 6곳 선정
  7. 7"국민 10명 중 7명 '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
  8. 8장용진 기자,'알릴레오'서 성희롱성 발언… KBS 여기자회 개탄 성명
  9. 9서울 지하철 1~8호선 준법투쟁 종료, 협상 결렬로 오늘부터 파업 돌입
  10. 10사천시 동지역 단설유치원 설립 반대 추진위, 수용 신설 중단 촉구
  1. 1스웨덴 대사, 월드컵 예선 남북 경기 중 충돌 장면 공개
  2. 2한국 북한 축구, 황의조, 손흥민 출격에 0-0 무승부... 조 1위 지켜
  3. 3야구대표팀 콘셉트는 즐거움…김경문 "권위 내려놓겠다"
  4. 4싸이코핏불스 진시준, 일본 킥복싱 챔피언들과 맞붙는다
  5. 5남·북한 평양원정 경기 열려... 경기 영상에 팬들의 기대감 모여
  6. 6다저스 꺾은 MLB 워싱턴, 창단 50년 만에 첫 내셔널리그 우승
  7. 7임성재, 더 CJ컵에서 메이저 챔피언 우들랜드·데이와 한조
  8. 8이강인, 골든보이 어워드 최종 후보 20인에 포함
  9. 9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10. 10이강인 ‘골든보이’ 20인 후보에 이름 올려
신중년이 뛴다
유튜브 도전하는 신중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보행 장애 김현태 씨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