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철옹성’ 사범대 인기 하락세 뚜렷

김윤수수학원 10년간 변화 분석, 임용장벽 탓… ‘취업연계’ 중요

  • 국제신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8-12-21 21:18:28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인기과로 편입 쉬운 학과 상승

대학 인기 학과의 변화를 보면 우리 사회 세태가 읽힌다. 한때 ‘지성의 전당’이라 불렸던 대학은 갈수록 취업을 준비하는 곳으로 변하는 추세다. 10년 전 절대로 인기가 식지 않을 것 같았던 사범대는 주춤했지만, 그 시절 주목받지 못했던 화학과는 뜬다.

김윤수수학원(부산 동래구)은 2009학년도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2019학년도 배치표 점수를 토대로 10년간 대학·학과별 순위 변동을 분석해 21일 공개했다. 국어·수학·영어·탐구 4개 영역을 반영하는 대학 중 모집 단위가 바뀌지 않은 1158개(인문계열 608개, 자연계열 550개) 학과가 대상이다.

우선 철옹성 같던 사범대의 인기가 하락세인 점이 눈에 띈다. 전북대 영어교육과는 76위에서 267위로, 윤리교육과는 181위에서 357위로 분석 대상 학과 중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경상대 물리교육과도 243위에서 404위로 떨어졌다. 인문계열 최고 점수를 자랑하던 영어교육과의 인기도 예전만 못하다. 어느 대학 할 것 없이 역사교육 윤리교육 지리교육 일반사회교육 물리교육 지구과학교육 생물교육 등 사범대 학과의 순위가 두 자릿수 추락했다. 최근 교육부가 조사한 초등학생 희망 직업에서 2007년 이후 줄곧 1위를 지키던 교사가 이번에 자리를 빼앗긴 것(국제신문 지난 14일 자 1면 보도)도 이번 결과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김윤수수학원은 최근 교원 임용의 벽이 높아진 탓으로 풀이했다.

조선업이 최악의 불황을 겪듯 조선해양공학과도 인기가 시들해졌다.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과였던 한의예과 역시 대학별 평균 순위가 두 자릿수 내려갔다. 개원이 어렵고 환자가 줄어들어 한의원 운영이 어려워진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화학과의 인기는 급상승했다. 부경대 화학과가 460위에서 311위로, 부산대 화학과가 304위에서 170위로 올랐다. 이 역시 취업과 관련 있는데, 입학 후 약학대학으로 편입하기가 수월한 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밖에도 각 대학 일부 하위권 학과의 인기가 꾸준히 높아졌다. 입시업계는 수험생들이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려고 일단 하위권 학과를 선택한 뒤, 입학 후에 취업이 잘되는 학과로 전과하는 경향 때문에 이런 현상이 벌어졌다고 판단한다.

김윤수 원장은 “역시 취업이 학과별 선호도와 점수를 결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국회의원 해부 <상> 의정활동 충실도
  2. 2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3. 3갑자기 사라진 기장군청 앞 야산, 11년 만에 복원 시작
  4. 4진짜 미국식 밥상, 이런 맛 처음이지
  5. 5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6. 6성악·미술·춤…예술의 향연 마음껏 누리세요
  7. 7근교산&그너머 <1147> 발원지를 찾아서④ 밀양강과 고헌산 큰골샘
  8. 8재산 4년간 평균 3억5000만 원 늘어 ‘재테크 귀재’
  9. 9강따라 핀 갈대에 감탄…“특색은 부족”
  10. 10두리발·자비콜, 부산시 직영화 반년 만에 중단 위기
  1. 1문 대통령, 부마민주항쟁 피해자들에게 정부 대표해 공식 사과
  2. 2부산선관위 "총선 180일 앞두고 선거 영향 현수막 안된다"
  3. 3문대통령 "강력한 검찰 자기정화 방안 마련해 직접 보고하라"
  4. 4‘한국당 불가 입장’ 표명 공수처 뜻 의미는?
  5. 5금태섭 “공수처 설치에 대해 토론하고 싶다”
  6. 6문대통령 “부마는 민주주의 성지…당시 국가폭력 사과, 책임규명”
  7. 7전해철, 조국 바통 고사… “아직 당에서 할 일 남았다”
  8. 8이철희 “상대 죽여야 사는 정치 모두 패자로 만든다” 작심 발언
  9. 9현대중공업 차세대 대형수송함(항공모함) 개념설계 착수
  10. 10부마민주항쟁 기념식 文 대통령 “우리의 민주주의 발전되어 왔다”
  1. 1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2. 2G마켓, 게임 ‘쿵야 캐치마인드’ 쿠폰 이벤트
  3. 3붕어빵처럼 똑같은 건 싫어…단 하나, 나만을 위한 제품 뜬다
  4. 4메가마트 20일까지 모든 상품 파격할인
  5. 5돈 쓰라며 대출은 규제 ‘엇박자’
  6. 6부산기업 대성종합열처리 산업포장
  7. 7“유기적으로 얽힌 세금들, 그 관계 잘 활용해야 절세”
  8. 8동북아 최고 여행사에 부산 마이스 업체
  9. 9멍멍이도 맥주 마시는 시대
  10. 10세계 당뇨 의료종사 1만 명 온다, 관광업계 들썩
  1. 1설리 부검 이루어질까 ‘가족 동의 남아’ … 유서에 ‘악플’ 내용 담기지 않아
  2. 2조국 동생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서 출제
  3. 3국민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합격자 발표…쉽게 확인하려면?
  4. 4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을 위해”, 유족은 아직 동의 안해
  5. 5국민 10명 중 6명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
  6. 6부산 동구 등 생활관광 활성화 지역 6곳 선정
  7. 7"국민 10명 중 7명 '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
  8. 8장용진 기자,'알릴레오'서 성희롱성 발언… KBS 여기자회 개탄 성명
  9. 9서울 지하철 1~8호선 준법투쟁 종료, 협상 결렬로 오늘부터 파업 돌입
  10. 10사천시 동지역 단설유치원 설립 반대 추진위, 수용 신설 중단 촉구
  1. 1스웨덴 대사, 월드컵 예선 남북 경기 중 충돌 장면 공개
  2. 2한국 북한 축구, 황의조, 손흥민 출격에 0-0 무승부... 조 1위 지켜
  3. 3야구대표팀 콘셉트는 즐거움…김경문 "권위 내려놓겠다"
  4. 4싸이코핏불스 진시준, 일본 킥복싱 챔피언들과 맞붙는다
  5. 5남·북한 평양원정 경기 열려... 경기 영상에 팬들의 기대감 모여
  6. 6다저스 꺾은 MLB 워싱턴, 창단 50년 만에 첫 내셔널리그 우승
  7. 7임성재, 더 CJ컵에서 메이저 챔피언 우들랜드·데이와 한조
  8. 8이강인, 골든보이 어워드 최종 후보 20인에 포함
  9. 9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10. 10이강인 ‘골든보이’ 20인 후보에 이름 올려
신중년이 뛴다
유튜브 도전하는 신중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보행 장애 김현태 씨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