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철옹성’ 사범대 인기 하락세 뚜렷

김윤수수학원 10년간 변화 분석, 임용장벽 탓… ‘취업연계’ 중요

  • 국제신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8-12-21 21:18:28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인기과로 편입 쉬운 학과 상승

대학 인기 학과의 변화를 보면 우리 사회 세태가 읽힌다. 한때 ‘지성의 전당’이라 불렸던 대학은 갈수록 취업을 준비하는 곳으로 변하는 추세다. 10년 전 절대로 인기가 식지 않을 것 같았던 사범대는 주춤했지만, 그 시절 주목받지 못했던 화학과는 뜬다.

김윤수수학원(부산 동래구)은 2009학년도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2019학년도 배치표 점수를 토대로 10년간 대학·학과별 순위 변동을 분석해 21일 공개했다. 국어·수학·영어·탐구 4개 영역을 반영하는 대학 중 모집 단위가 바뀌지 않은 1158개(인문계열 608개, 자연계열 550개) 학과가 대상이다.

우선 철옹성 같던 사범대의 인기가 하락세인 점이 눈에 띈다. 전북대 영어교육과는 76위에서 267위로, 윤리교육과는 181위에서 357위로 분석 대상 학과 중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경상대 물리교육과도 243위에서 404위로 떨어졌다. 인문계열 최고 점수를 자랑하던 영어교육과의 인기도 예전만 못하다. 어느 대학 할 것 없이 역사교육 윤리교육 지리교육 일반사회교육 물리교육 지구과학교육 생물교육 등 사범대 학과의 순위가 두 자릿수 추락했다. 최근 교육부가 조사한 초등학생 희망 직업에서 2007년 이후 줄곧 1위를 지키던 교사가 이번에 자리를 빼앗긴 것(국제신문 지난 14일 자 1면 보도)도 이번 결과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김윤수수학원은 최근 교원 임용의 벽이 높아진 탓으로 풀이했다.

조선업이 최악의 불황을 겪듯 조선해양공학과도 인기가 시들해졌다.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과였던 한의예과 역시 대학별 평균 순위가 두 자릿수 내려갔다. 개원이 어렵고 환자가 줄어들어 한의원 운영이 어려워진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화학과의 인기는 급상승했다. 부경대 화학과가 460위에서 311위로, 부산대 화학과가 304위에서 170위로 올랐다. 이 역시 취업과 관련 있는데, 입학 후 약학대학으로 편입하기가 수월한 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밖에도 각 대학 일부 하위권 학과의 인기가 꾸준히 높아졌다. 입시업계는 수험생들이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려고 일단 하위권 학과를 선택한 뒤, 입학 후에 취업이 잘되는 학과로 전과하는 경향 때문에 이런 현상이 벌어졌다고 판단한다.

김윤수 원장은 “역시 취업이 학과별 선호도와 점수를 결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2. 2부울경 40석 우세·경합지…민주 “12곳” 통합 “32곳”
  3. 3이탈리아 크루즈선 등 2척 부산항 입항 예정 ‘비상’
  4. 4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5. 5“크게 신뢰 안 해”…부산 민주당 후보들 ‘여론조사 트라우마’ 지우기
  6. 6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2일(음 3월 10일)
  7. 7부산시 청년 취업연수생 모집…일자리 기근에 경쟁률 ‘15 대 1’
  8. 8민주당 “마스크 민심 반등”…통합당 “정권심판 여론 확인”
  9. 9의료인력 부족에…부산시민공원·화명생태공원 ‘드라이브 스루’ 진료 중단
  10. 10‘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지금 법원에선
“횡단보도 옆 노란 사선 경사로 횡단보도 아냐”
히든 히어로
마스크 대란, 직접 나선 부산의 엄마들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