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해운대구 노조, 10년 만에 전국공무원노조 재가입 추진

조합원 투표서 찬성 높아 결정, 통과 때는 부산 공노조 일원화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  |  입력 : 2018-11-08 19:39:57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규약 정비 내년부터 활동 계획

부산 해운대구 노조가 10년 만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공무원노조(이하 전공노)에 재가입을 추진한다.

해운대구 노조는 8일 조합원 960명을 대상으로 찬반 투표를 실시해 전공노 가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운대구 노조는 오는 12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공노 중앙집회위원회에서 승인을 얻으면 전공노에 가입하게 된다. 해운대구 노조는 가입이 승인되면 내부 규약을 정비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공노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해운대구 노조는 2009년 전공노를 탈퇴했다. 당시 명목상 탈퇴 이유는 ‘상급 노조가 별다른 실익을 주지 못하고, 정치 투쟁 일변도로 간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탈퇴 당시를 기억하는 상당수 조합원은 “정부가 전공노를 정식 노조로 인정하지 않은 데다 당시 집행부가 정부의 회유와 탄압을 이기지 못해 탈퇴했다”고 말했다.
전공노 소속 전국 자치단체 공무원 노조는 법외 노조로 분류돼 정부는 물론 자치단체장과 교섭을 할 수 없었다. 그러다 지난 3월 전공노가 설립 9년 만에 합법 노조로 인정돼 전공노 소속 노조는 단체교섭과 단체협약 체결, 임명권자 동의에 따른 노조 전임 활동 등이 가능해졌다.

부산 16개 구·군 중 유일하게 전공노 소속이 아닌 해운대구 노조는 그동안 지역 단일 노조로서 자체적인 복지 문제는 구청장과 협상을 통해 해결했으나 연금 수당의 개선 등 정부와 교섭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힘을 쓸 수가 없었다. 이에 해운대구 노조는 전공노 재가입을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정홍균 해운대구 노조위원장은 “해운대구 노조는 전공노 소속의 다른 지자체 노조로부터 ‘배신자’ ‘왕따’ 소리를 들어야 했고, 정부 단위의 교섭에서도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다시 전공노 소속이 되면 단체 교섭 등에서 큰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2년 법정구속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