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해운대구 노조, 10년 만에 전국공무원노조 재가입 추진

조합원 투표서 찬성 높아 결정, 통과 때는 부산 공노조 일원화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  |  입력 : 2018-11-08 19:39:57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규약 정비 내년부터 활동 계획

부산 해운대구 노조가 10년 만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공무원노조(이하 전공노)에 재가입을 추진한다.

해운대구 노조는 8일 조합원 960명을 대상으로 찬반 투표를 실시해 전공노 가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운대구 노조는 오는 12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공노 중앙집회위원회에서 승인을 얻으면 전공노에 가입하게 된다. 해운대구 노조는 가입이 승인되면 내부 규약을 정비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공노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해운대구 노조는 2009년 전공노를 탈퇴했다. 당시 명목상 탈퇴 이유는 ‘상급 노조가 별다른 실익을 주지 못하고, 정치 투쟁 일변도로 간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탈퇴 당시를 기억하는 상당수 조합원은 “정부가 전공노를 정식 노조로 인정하지 않은 데다 당시 집행부가 정부의 회유와 탄압을 이기지 못해 탈퇴했다”고 말했다.
전공노 소속 전국 자치단체 공무원 노조는 법외 노조로 분류돼 정부는 물론 자치단체장과 교섭을 할 수 없었다. 그러다 지난 3월 전공노가 설립 9년 만에 합법 노조로 인정돼 전공노 소속 노조는 단체교섭과 단체협약 체결, 임명권자 동의에 따른 노조 전임 활동 등이 가능해졌다.

부산 16개 구·군 중 유일하게 전공노 소속이 아닌 해운대구 노조는 그동안 지역 단일 노조로서 자체적인 복지 문제는 구청장과 협상을 통해 해결했으나 연금 수당의 개선 등 정부와 교섭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힘을 쓸 수가 없었다. 이에 해운대구 노조는 전공노 재가입을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정홍균 해운대구 노조위원장은 “해운대구 노조는 전공노 소속의 다른 지자체 노조로부터 ‘배신자’ ‘왕따’ 소리를 들어야 했고, 정부 단위의 교섭에서도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다시 전공노 소속이 되면 단체 교섭 등에서 큰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