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눈높이 사설]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국제신문 2018년 10월 23일 자 27면 참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0-29 18:35:19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지역 소방대원들의 건강 상태가 심각한 수준이다. 지난해 검진을 받은 부산 대원 2904명 중 건강 이상(요관찰자·유소견 진단) 비율이 무려 81.6%로, 국내 7대 특별·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국정감사 자료에서 나타났다. 전국 평균(62.5%)뿐 아니라 서울(72.7%) 인천(69.2%)에 비해서도 월등히 높다. 더욱이 호전되기는커녕 악화되고 있다. 2013년에 56.7%이던 건강 이상 비율이 해마다 급증했는데, 이런 추세는 부산뿐이라고 한다.

국감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7대 특별·광역시 소방관들의 건강 이상 비율은 52.1%에서 61.2%로 9.1%포인트 늘었다. 그에 비해 부산은 24.9%포인트나 증가했으니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부산 소방관들의 건강 악화를 방치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 지경이 될 수 있는가 싶다. 더구나 원인 분석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더 큰 문제다. 잦은 출동과 현장 대처, 골든타임(5분) 사수에 따른 심리적 압박 등이 작용했을 거라는 단순 추정만으로는 근본 해결책을 마련하기 어렵다.

우리나라에서 소방관은 가장 존경받는 직업이지만 현실은 그와 다르다. 지난해 업무 중 부상자가 602명으로 4년 새 185% 늘었고, 구급대원이 폭행당한 건수는 최근 3년간 564건에 이른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을 확률도 일반인보다 8배 높다고 한다. 최근 5년간 자살자는 53명으로 같은 기간 순직자 19명보다 3배 이상 많고, 퇴직 소방공무원의 평균 사망 연령은 공무원 직종 중 가장 낮다.

시민 구조와 화재 진압을 책임진 소방관들의 건강 악화는 국가적 문제다. 사회 안전과 시민 지킴이 활동에 불안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하지만 부상을 당하고도 마음껏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문재인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인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조속히 추진하고, 소방공무원을 위한 전문병원 설립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특히 부산시와 부산소방본부는 소방관 건강 악화에 대한 철저한 원인 분석과 함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시행해야 하겠다. 감민진 가야초 교사


# 어린이 사설 쓰기

강아지 주인이 시장에 강아지 몇 마리를 가지고 나와 앉아 있는데 남자아이가 다가와 강아지를 사겠다고 했습니다. 그 아이는 한참 고민하다 그중 한 마리를 골랐습니다. 그 아이가 사겠다고 한 강아지는 다리 하나를 못 쓰는 강아지였습니다.
강아지 주인은 그 아이에게 이 강아지는 한쪽 다리가 불편하니 다른 강아지를 사는 게 어떻겠느냐고 권했습니다. 그러나 그 아이는 굳이 그 강아지를 사겠다고 했습니다. 강아지 주인은 할 수 없이 한쪽 다리가 불구인 강아지를 그 아이에게 팔았습니다. 강아지를 품에 안고 일어서서 걸어가는 아이의 뒷모습을 보다 강아지 주인은 가슴을 진하게 때리는 장면을 발견했습니다. 그 아이 역시 한쪽 다리가 온전치 못했던 것입니다.

소년이 불구인 강아지를 산 것은 동정심 때문이었을 수도, 가엾어 보여서일 수도, 동병상련의 마음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그 강아지에 대한 깊은 이해와 사랑의 마음이 컸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한쪽 다리를 쓰지 못하는 강아지의 처지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어 서로를 이해해 주는 사람을 만나면 얼마나 기쁘게 살아갈 수 있는지 소년은 알고 있었던 겁니다.

우리의 안전과 생명을 도모하기 위해 자기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소방관들의 건강 악화와 열악한 근무환경은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소방관이 건강한 생활과 좋은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어야 우리가 긴급한 상황에 닥쳤을 때 도움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떻게 하면 소방관이 좋은 환경에서 건강하게 일할 수 있을까? 소방관의 근무실태를 조사해 보고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써 봅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