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불꽃축제 유료좌석 구매 외국인 늘었다

유료화 도입 4년째 계속 증가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18-10-28 19:15:20
  •  |   본지 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체 좌석 중 외국인 구입 38%
- 내국인 판매율 중 타지인 72%
- 부산시민은 유료화에 거부감
- 금련산 등서 명당 잡기 경쟁도

부산 불꽃축제에 유료 좌석이 도입된 지 4년째를 맞으면서 외국인과 국내 타지 관광객의 좌석 구매 비율이 늘고 있다. 외부의 자본을 부산으로 끌어당기겠다는 부산시의 애초 목표에 부합하는 성과를 올리고 있는 셈이다.
   
지난 27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과 광안대교 일대에서 펼쳐진 불꽃축제를 관람한 부산 시민과 관광객들이 귀갓길에 나서면서 해변로가 인파로 가득 차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2018 부산 불꽃축제의 총관람객 수는 111만1820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광안리해수욕장과 수변공원 등에 몰린 인파는 59만 명에 달했다. 유료 좌석은 애초 계획했던 6000석을 뛰어넘고 있다. 2015년 첫 유료화 당시 4893석에서 2016년 6201석, 지난해 7515석을 기록하더니 올해는 6340석이 판매됐다. 올해 총판매 좌석 수가 줄어든 것은 이날 해수면이 만조시간대와 겹쳐 좌석의 총량을 늘리지 못해서다. 유료 좌석의 가격은 테이블이 딸린 R석은 10만 원, S석은 7만 원이다.

   
불꽃축제 유료 좌석의 판매율을 살펴보면 외국인의 구매율이 꾸준히 늘고 있다. 2015년 670석의 좌석을 구매하는 데 불과했던 외국인이 2016년 1525석, 지난해 1889석으로 늘다가 올해는 2416석으로 크게 늘었다. 2015년 13.6%에 불과했던 외국인의 구매 비중이 3년 만에 38.1%로 급증한 것이다. 내국인 가운데서는 부산 시민이 아닌 다른 지역 관광객의 구매율이 월등히 높았다. 올해 내국인 판매는 3924석인데 이 중 다른 지역에서 부산을 찾은 관광객이 구매한 좌석은 2815명으로 72%를, 부산 시민은 1109석으로 28%를 차지했다. 다른 지역과 외국인 관광객의 유치를 위해 도입된 유료화 정책의 애초 목적을 달성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부산 시민의 유료좌석제에 대한 거부감은 해결해야 할 문제로 지적된다. 김근홍(43) 씨는 “축제만 되면 광안리해수욕장 일대 상점은 바가지요금을 당연하게 여긴다. 유료화가 이를 정당화시키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결국 부산 시민은 유료 좌석 존 밖에서 명당을 잡기 위한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이날 광안리해수욕장의 한 카페는 문을 열기 전부터 사람들이 몰렸다. 문근호(25) 씨는 “오전 7시50분에 이곳에 도착했다. 창가 쪽 좌석 요금을 따로 받지 않는 ‘공짜’ 명당으로 유명한 카페인데 다행히 두 번째로 입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음악과 함께 불꽃을 즐기기 위해 해변에 텐트를 치고 오전부터 기다린 시민도 있었다. 이 밖에 동백섬 이기대 금련산 등에도 13만여 명의 인파가 몰려 축제를 즐겼다.

한편 이날 420여 명의 교통경찰 등 3200여 명의 경찰이 곳곳에 배치됐고 소방 인력도 400여 명이 투입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부산소방안전본부 집계를 보면 이날 안전사고는 44건 발생했다. 불꽃축제가 진행되던 지난 27일 오후 8시55분 광안대교 인근 해안에 떠 있던 행사용 바지선에 불꽃이 떨어져 화재가 발생했지만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3. 3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4. 4[근교산&그너머] <특집> 추석 연휴 가볼 만한 둘레길 4선
  5. 5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6. 6늦여름 담양대숲 청량하다, 초가을 나주들녘 풍요롭다
  7. 7걷기 좋은 가을, 땅 기운 받으며 부산을 걷다
  8. 8“강과 산 모두 있는 부산 북구, 다양한 재난대비 훈련”
  9. 9부산대, 글로벌 세계대학평가 상승세
  10. 10‘교섭’‘헌트’‘존윅4’ 극장서 놓친 작품 즐기고, ‘무빙’ 몰아볼래요
  1. 1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2. 2구속 피했지만 기소 확실시…李 끝나지 않은 사법리스크
  3. 3국힘 ‘여론역풍’ 비상…민주 공세 막을 대응책 고심
  4. 4위증교사 소명돼 증거인멸 우려 없다 판단…李 방어권에 힘 실어
  5. 5여야, 이균용 대법원장 임명안 내달 6일 표결키로
  6. 6檢 2년 총력전 판정패…한동훈 “죄 없단 뜻 아냐, 수사 계속”
  7. 7北, 핵무력정책 최고법에 적었다…‘미국의 적’과 연대 의지도
  8. 8부산 민주당, 전세사기 유형별 구제책 촉구
  9. 9北 핵무력 정책 헌법에 담아…관련 법령 채택 1년만에
  10. 10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3. 3BPA, 항만 근로자 애로사항 청취
  4. 4국제유가 13개월 만에 최고…국내 휘발유 ℓ당 1800원 근접
  5. 5부산지역 백화점 추석 연휴 교차 휴점
  6. 6끊이지 않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 4년 반 동안 1642건 발생
  7. 7추석 ‘귀성길 핫플’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돈 얼마나 쓸까
  8. 8어린이 메뉴부터 추석 특선까지… 윈덤 그랜드 부산 미식 프로모션
  9. 9"최근 5년간 '추석 전기화재' 554건…오전 10~12시 최다"
  10. 10"수도권 중심 대형마트 '새벽 배송'…지방 소비자는 소외"
  1. 1[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2. 2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3. 3“강과 산 모두 있는 부산 북구, 다양한 재난대비 훈련”
  4. 4부산대, 글로벌 세계대학평가 상승세
  5. 5부산시 생활임금 심의 투명성 높인다
  6. 6[영상]'명절 연휴가 무서워요', 거리에 유기되는 반려동물들
  7. 7연휴 초반 기온 평년보다 살짝 높아…·나흘 뒤 바람 불고 쌀쌀
  8. 8추석연휴 과학관, 박물관 나들이 어때
  9. 9추석 연휴 고속도로 ‘오후 3~6시’ 조심해야…최근 3년 교통사고 1위
  10. 10안전한 등굣길 시동…부산시 스쿨존 차량펜스 설치 기준은?
  1. 1부산의 금빛 여검객 윤지수, 부상 안고 2관왕 찌른다
  2. 2행운의 대진표 여자 셔틀콕 금 청신호
  3. 3한가위 연휴 풍성한 금맥캐기…태극전사를 응원합니다
  4. 4‘요트 전설’ 하지민 아쉽게 4연패 무산
  5. 5럭비 척박한 환경 딛고 17년 만에 이룬 은메달
  6. 65년 전 한팀이었는데…보름달과 함께 AG여자농구 남북 맞대결
  7. 7사격 러닝타깃 단체전 금 싹쓸이…부산시청 하광철 2관왕
  8. 8한국 수영 ‘황금세대’ 중국 대항마로 부상
  9. 9구본길 4연패 멈췄지만 도전은 계속
  10. 10김하윤 밭다리 후리기로 유도 첫 금 신고
우리은행
위기가정 긴급 지원
지인에게 빌린 수술비·투석비용 지원 절실
밴쿠버에서 만난 영도의 미래
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