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중입자 가속기’ 매듭 풀었다

2년째 답보 ‘꿈의 암치료기’…정부서 추가 사업비 500억

서울대병원, 불확실성 부담…연내 발주 등 본격화 전망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8-10-11 19:58:30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꿈의 암 치료기’라 불리는 중입자 가속기를 유치하는 사업(국제신문 지난달 7일 2면 등 보도)이 드디어 꼬인 매듭을 풀었다. 정부는 추가 사업비 500억 원을 투입하고, 서울대병원은 미래에 발생할 비용과 위험 부담을 떠맡는 빅딜이 이뤄졌다.

부산시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부산 기장군 한국원자력의학원 중입자 가속기 설치 사업에 대한 적정성 재검토를 지난달 말 마무리했다고 11일 밝혔다. 원자력의학원이 750억 원의 분담금을 마련하지 못해 사업이 장기 표류하자 2016년 9월부터 사업 적정성 재검토에 착수한 지 2년 만이다.

그간 적정성 재검토는 사업 내용이 바뀌면서 발생한 추가 사업비 656억 원을 누가 얼마나 분담하느냐가 쟁점이었다. 부산시와 기장군이 추가 사업비 중 80억 원씩, 총 160억 원을 떠맡기로 했다. 그러나 남은 496억 원을 두고 정부와 서울대병원이 줄다리기를 하면서 적정성 재검토 결과를 도출하지 못했다. 정부는 서울대병원이 추가 사업비 일부를 떠안기를 원했고, 서울대병원은 원자력의학원이 내기로 했던 750억 원 외에는 부담할 여력이 없다며 맞섰다.

비판 여론이 들끓자 정부와 서울대병원은 고심 끝에 최근 빅딜을 성사시켰다. 빅딜은 정부가 남은 추가 사업비 496억 원 전액을 국비로 지원하고, 서울대병원은 미래에 발생할 추가 사업비와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을 책임지는 형태로 이뤄졌다. KISTEP 관계자는 “더는 사업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남은 사업비를 정부가 모두 부담하기로 용단을 내렸다. 이른 도입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운영비 보조를 받지 않는다. 적자나 추가 사업비가 발생하더라도 모든 책임을 서울대병원이 떠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음 달 22일 서울대병원 이사회의 최종 승인을 거치면 오는 12월 초 정부와 부산시 기장군 서울대병원은 상호 협약하고 사업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사업자를 원자력의학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정식으로 변경한 후 이르면 올해 중으로 중입자 가속기 발주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서울대병원도 공공기관이다. 이사회에 미래과학부·보건복지부 차관 등 정부 인사도 다수 참여하고 있어 이사회 통과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부산시의회와 시민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부산시의회 보건환경위원회 구경민 의원은 “부산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필요한 일이다. 지지부진했던 사업이 정상화돼 환영한다”고 말했다. 시민 전영미(여·39) 씨도 “그간 한다고 말만 하고 사업이 진척되지 않아 시민 입장에서 걱정됐다. 하루빨리 부산에 최신식 암 치료 시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연료전지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부마기념재단’ 과제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음주운전에 관대한 法,처벌 강화해야
새롭게 도약하는 BIFF 되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여론에 떠밀린 ‘백년대계’…교육부 오락가락에 학부모 분통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양 최대 구절초 꽃동산으로 여행 外
정읍 옥정호 구절초축제 참가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아마존과 아녜스 : 저승의 명복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기억해야 할 ‘1979년 10월 16일’ 민주화 횃불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책 제목 추측하기’ 게임으로 아이 관심 끌어볼까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웃음꽃 만발한 줄타기판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