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스마트폰 중독 상담인력 10년째 3명 불과

지난해 과의존 위험군 17.8%…부산, 5년 동안 70%가량 급증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  |  입력 : 2018-10-01 19:01:42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월 평균 36건 면담·치료 진행
- 캠페인·대안활동 등 업무 상당
- 출장 상담도 늘어나 충원 절실

부산 스마트폰 중독 치료와 예방을 담당하는 부산 상담소 인력이 10년째 ‘최소 인력’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산 스마트폰 중독은 급증하고 있어 인력 확충이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1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정보산업진흥원 4층 부산스마트쉼센터. 센터에는 상담소장 1명을 비롯해 총 3명의 상담사가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이들은 월평균 36.68건의 스마트폰 중독 상담을 온라인·전화·센터 내방 등의 방식으로 진행하며 피상담자와 친밀감을 형성해 미술·놀이 등을 활용해 스마트폰 의존증을 해결해 나간다. 의존 상태가 심각하면 병원이나 관계 기관에 연계하기도 한다. 지난해에는 총 1142회에 걸쳐 8만7994명에게 과의존 예방 교육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부산의 스마트폰 중독 예방과 상담을 담당하는 직원은 10년째 그대로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전국 18개소에 스마트폰 중독 상담소를 운영하는데, 부산에는 부산스마트쉼센터가 그 역할을 담당한다. 하지만 인원은 2008년 12월 처음 문을 열 당시 그대로다. 국가정보화 기본법 시행령에는 관리 업무 1명과 상담 업무 2명 이상을 배치하도록 했는데, 최소 인원이 10년째 유지된 셈이다.

상담 방식도 출장 상담으로 바뀌는 추세라 인력 충원이 절실하다. 부산스마트쉼센터를 설치하는 데 관여했던 A 씨는 “한 사람을 치유하는 데 최소 8번은 만나야 해 월 36건의 상담이 전부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며 “센터를 찾는 이뿐 아니라 맞벌이·은둔형·취약 계층을 직접 찾아 상담을 진행하는데 인력이 없어 상담 자격증을 가진 아르바이트생을 쓰는 형편”이라고 토로했다.

부산의 스마트폰 중독자 수는 급증세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부산 기장, 자유한국당)이 부산쉼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9~11월 부산시민 2151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를 한 결과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17.8%에 달했다. 위험군은 스마트폰 사용으로 건강·업무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고, 이를 줄여야 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스스로 조절하기 힘든 수준을 말한다. 40점 만점의 조사 척도에서 청소년 31점 이상, 성인 29점 이상, 60대 이상 28점 이상인 경우를 중독으로 본다. 부산의 경우 2013년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10.8%였지만, 2014년 13.7%, 2015년 15.8%, 2016년 15.6%, 그리고 지난해 17.8%로 5년 새 70%가량 급증했다.

부산스마트쉼센터 김남순 소장은 “스마트폰 중독은 심각해지는데 국비는 2015년 1억6602만 원에서 지난해 9560만 원으로 오히려 깎였다. 부산시에서 보조금을 늘려 현상 유지는 되지만 늘어나는 상담 수요 때문에 힘에 부치는 게 사실”이라며 “서울의 경우 쉼센터 외에도 서울시에서 5개의 별도의 상담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박호걸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연료전지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부마기념재단’ 과제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음주운전에 관대한 法,처벌 강화해야
새롭게 도약하는 BIFF 되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여론에 떠밀린 ‘백년대계’…교육부 오락가락에 학부모 분통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양 최대 구절초 꽃동산으로 여행 外
정읍 옥정호 구절초축제 참가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아마존과 아녜스 : 저승의 명복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기억해야 할 ‘1979년 10월 16일’ 민주화 횃불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책 제목 추측하기’ 게임으로 아이 관심 끌어볼까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웃음꽃 만발한 줄타기판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