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생도 화장실 1년간 몰카 설치, 해군사관학교 생도 퇴교 조치

작년 10월부터 11차례 촬영

  • 국제신문
  •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  |  입력 : 2018-09-21 18:48:44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학교 측 “재발방지 교육 시행”

해군사관학교 생활관 여생도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몰카)를 설치한 3학년 A 생도가 퇴교 조치됐다. 생도가 성적 불량 등으로 퇴교하는 경우는 더러 있지만 이런 몰카 촬영으로 퇴교당하는 것은 개교 이래 처음이다.

해군사관학교는 21일 오후 교육운영위원회를 열어 A 생도에 대해 퇴교 조치를 내렸다. 위원회는 사관생도 생활 예규 위반 여부를 판단해 결론을 이 같은 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A 생도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2학년 때인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1년간, 11차례에 걸쳐 몰카를 설치해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여생도 생활관을 개방하는 일과시간 등에 유유히 화장실에 들어가 몰카를 설치해 놨다가 회수했다. 피해자는 여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범행은 지난 11일 여생도 화장실을 청소하던 생도가 종이에 감싼 스마트폰을 발견해 훈육관에게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피해 여생도들은 전문상담 요원에게 심리 치료 등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성적 불량 등으로 퇴교하는 경우는 있지만 이런 일로 퇴교당하는 경우는 개교 이래 처음”이라며 “학교와 해군본부 성범죄근절대책위원회 등에서 재발 방지·예방 차원의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 씨가 퇴교하면 민간인 신분이라 경찰에서 수사를 이어간다. 생도가 퇴교하면 민간인 신분으로 환원되기 때문에 장병이나 부사관으로 지원할 수 있다. 만약 형사처분되면 부사관 임용은 불가능하다.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지금 법원에선
대법 “일본 미쓰비시, 강제징용·근로정신대 피해자에 배상하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