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민방위훈련 조회] 주민등록지 아닌 곳에서도… 벌금 10만 원~1000만 원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12 13:35:3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민재난안전포털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민방위훈련회’이 올랐다. 오늘 많은 성인 남성들이 민방위훈련을 받을 예정이거나 민방위훈련 통지서를 받았다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다.

‘민방위’란 민방위 사태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하여 정부의 지도하에 주민이 수행하여야 할 방공, 응급적인 방재·구조·복구 및 군사 작전상 필요한 노력 지원 등의 모든 자위적 활동을 가리킨다.

이를 교육하는 ‘민방위 교육’은 민방위 대원이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비상사태나 국가적 재난 등 민방위 사태가 발생하였을 때, 효율적으로 대처함으로써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 할 수 있도록 투철한 사명감과 국가관을 확립하고 그 임무와 역할수행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습득하는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이 같은 민방위 교육일정 조회는 국가재난정보센터 민방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가재난정보센터 민방위 홈페이지에서 피훈련자의 지역, 교유시간(평일/야간/주말), 검색기간, 교육구분 등을 선택해 조회할 수 있다.

민방위 1년차부터 4년차까지는 연 1회, 4시간 교육을 필수로 받아야 하며 5년차 이상도 연 1회, 비상소집훈련 1시간 교육을 받아야 한다. 또한 민방위 교육은 주민등록지가 아닌 현 거주지에서도 훈련을 받을 수 있다.
해당 방법은 현 거주 지역의 교육일정을 검색해 거주지 민방위 담당자에게 교육일정에 대해 확인한 후 신분증을 소지해 교육을 참석하면 된다.

한편 민방위 훈련은 한해 총 8여 차례 실시하며, 지역단위로는 6회, 전국 단위로는 2회 실시된다. 이를 뚜렷한 사유 없이 훈련에 불참할 시 10만 원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또 민방위훈련 참가를 이유로 직장 상사 혹은 고용주가 참가자에게 불이익을 주거나 해고할 경우 민방위기본법 36조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 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에 처해질 수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제주 4·3 당시 군사재판은 불법” 생존 수형인들 70년 만에 ‘무죄’
지금 법원에선
성동조선 2차 매각에 3곳 입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