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벌레 득실대는 ‘나라미’…두번 우는 기초수급자

싼값에 지원되는 정부관리양곡…품질논란에 주민센터 관리도 엉망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8-09-11 19:54:44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저소득층에게 염가로 지원하는 정부 관리 양곡인 ‘나라미’에서 벌레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부전 1동 이모(77) 씨 자택. 이 씨가 채에 쌀을 넣어 네댓 번 흔들자 흰 벌레 유충 여러 마리가 바닥에 떨어졌다. 이 쌀은 이 씨가 지난달 5일 주민센터에 신청해 받은 나라미 10㎏ 가운데 일부다.

나라미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이 10㎏당 1600원에 살 수 있다. 혼자 사는 이 씨는 매달 초 나라미를 받아 서늘한 실내에 보관하다가 먼저 받은 쌀이 떨어지면 새 쌀 포장을 뜯는다. 그가 쌀 포장을 뜯은 건 지난 4일이다. 눈이 어두운 이 씨는 사흘 동안 멋모르고 이 쌀로 밥을 지어 먹었다. 지난 7일 딸(38)이 방문하면서 득실거리는 벌레를 발견했다.
나라미에 문제가 있다고 여긴 이 씨는 즉각 동 주민센터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그는 “며칠 뒤 ‘배달한 지 오래돼 교환해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공무원이 나와 쌀을 살피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발목을 다쳐 장애 판정을 받으면서 일자리를 잃은 그는 “한 달 지원비 29만 원이 소득의 전부다. 나라미는 찰기가 떨어지고 맛이 없지만, 형편상 먹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부전1동 주민센터 관계자는 취재가 시작되자 “업체 측에 알려 확인하고 쌀을 교환해주도록 했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