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의료기기 영업사원 대리수술로 환자 뇌사…‘전문의는 수술실 나가고, 간호조무사는 진료기록 조작’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 수술을 받은 환자가 뇌사 상태에 빠졌다.
   
수술실에 입장하는 의료기기 판매원의 모습과 수술장을 사복 차림으로 빠져나간 전문의.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영도경찰서는 의료법 위반,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정형외과 원장 A(46) 씨와 의료기기 판매 영업사원 B(36) 씨, 간호사 등 7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7일 발표했다. A 씨는 지난 5월 10일 자신이 운영하는 정형외과에서 환자 C(44) 씨의 어깨 부위 수술을 B 씨와 간호사, 간호조무사에게 대신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리수술 이후 환자 C 씨의 심장이 정지하고 뇌사 상태에 빠지자 병원 원무부장은 환자에게 수술 전 동의서를 받지 않은 사실을 숨기려고 환자의 서명을 위조해 동의서에 입력했다고 밝혀졌다. 간호조무사는 진료기록을 조작하기도 했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병원을 압수 수색해 수술실 외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하고 이들의 범행을 입증했다. CCTV에는 이날 C 씨가 수술장에 들어가기 10여 분 전쯤인 오후 5시 32분쯤 B 씨가 수술복으로 갈아입고 수술장에 들어가는 모습이 찍혀있다. 또 A 씨가 이후 수술 중간에 사복 차림으로 나타났다가 20분도 되지 않아 수술실을 뜨는 장면이 포착됐다.

경찰은 “영업사원이 기기 조작방법에 대해 잘 알고, 해당 의사를 상대로 계속 영업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의사의 요구에 응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의료기기 판매사원이 기기 설명을 넘어 수술을 한 것은 있어서는 안 되는 무면허 의료행위”라고 밝혔다. 양은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