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창원 충무지구 구암지구, 2023년까지 400억 들여 도시재생

  • 국제신문
  •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  |  입력 : 2018-09-06 17:37:5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 창원시는 진해구 충무지구와 마산회원구 구암지구에 400억 원을 투입해 도시재생 사업을 벌인다고 6일 밝혔다. 이 두 곳은 정부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전국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99곳에 포함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충무지구, 구암지구 도시재생 사업 추진 계획을 설명했다.

충무지구(충무동·중앙동·여좌동)는 옛 진해시 중심지였찌만 진해구청(옛 진해시청)이 풍호동으로 옮기는 등 공공기관이 이전하면서 활력을 잃었다. 내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 250억 원을 들여 충무지구를 4구역으로 나눠 사업을 진행한다.

1926년 세워진 진해역(등록문화재 192호)을 중심으로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시민대학, 문화예술 기획·창작·공연을 하는 복합문화공간, 관광안내센터, 광역환승센터, 근대문화광장을 조성한다.

중원광장 일대 진해우체국(사적 291호) 등 근대건축물들이 있는 지역은 살아있는 근대 건축문화 진흥구역으로 만든다. 화천상가와 중앙시장 일대는 청년 창업 플랫폼으로, 제황산 아래 부엉이마을은 빈집을 활용한 숙박시설과 마을기업 카페 등을 조성한다.
구암지구(구암1동)는 지은 지 20년이 넘은 낡은 주택들이 밀집해 있다. 고속도로, 시내 도로 등 각종 도로가 둘러쌓여 주거환경이 나빠지면서 인구가 줄고 있다.

150억 원을 들여 오는 2022년까지 ‘두루두루 행복한 동네’를 콘셉트로 사업을 추진한다. 골목환경 정비, 복합문화공간·청년임대주택 조성, 공동 육아방 운영, 사회경제적센터 설립 등의 방법으로 도시재생을 한다.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