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일본 간사이공항 태풍 침수 폐쇄에 여행 길 끊겨...日 민간 손실 확대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09-06 00:58:2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강력한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열도에 상륙한 4일(현지시간) 오사카 간사이공항이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물이 불어나자 간사이공항은 결국 폐쇄돼 이용객들이 고립됐다. 연합뉴스
일본을 강타한 21호 태풍 제비가 간사이 지방에 역대급 경제 손실을 초래했다.

5일 현지 여행업체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30분 간사이 공항과 육지를 잇는 다리 주변에 정박해있던 유조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간사이 공항에 있던 이용객 3000여명이 고립됐다.

이 유조선은 공항에 연료를 운반하고 정박해있다가 강풍에 휩쓸려 다리 남쪽 지점에 부딪혔다.

이 사고로 공항에서 육지로 향하는 유일한 통로인 다리가 통행정지 상태가 됐다.

간사이 등을 중심으로 일본 운항 항공편에 영향이 장기화하면서 간사이의 외국인 관광객의 감소로 이어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간사이 공항을 오가는 지난해 총 여객 수는 2880 만 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다.

중국이나 한국,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여행객이 늘어 올해는 30 년 전 개항 후 처음으로 3 천만명을 돌파 할 것으로 기대됐다.
이번 사태를 맞아 간사이 에어 관계자는 “이런 일은 처음이다.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가 항공사 (LCC)의 피치 항공의 담당자는 “간사이 공항이 안되면 간사이의 관광객도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이번 상황이 계속되면 큰 타격”이라고 우려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