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간사이공항 폐쇄, 육지 유일 통로 단절… 일본 오사카 덮친 태풍 제비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04 17:55:4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물에 잠겨 폐쇄된 간사이 공항이 육지와의 통로마저 끊겨 고립됐다.

   
제21호 태풍 제비가 4일 일본 열도 남부에 강풍을 동반한 비를 뿌리고 있다. 이 때문에 본토와 다리 하나로 연결된 간사이공항은 물에 잠겨 폐쇄됐다.

NHK는 이날 오사카 간사이 공항이 물에 잠겨 폐쇄됐다며 정박중이던 유조선이 공항 인근 다리에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태풍 제비는 이날 정오께 일본에 상륙해 일본 남부에 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재 태풍의 직접적 영향권에 놓인 도쿠시마현 아난 시와 인근 국도에서는 다수의 차량 사고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오사카에서는 건물의 지붕이 날아가는 등 피해가 잇따라 인근에 위치한 간사이 공항의 피해 상황을 짐작케 했다.
현재 유조선이 공항에 원료를 운반하고 정박해있다가 강풍에 휩쓸려 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와 부딪혀, 배가 손상되고 다리 일부도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는 통행 정지 상태가 돼 다수의 사람들이 간사이 공항에 고립된 상황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휴대전화 이동통신 서비스까지 먹통이 되는 등 시민들의 불안은 극도로 치닫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태풍 제비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이시카와현 고마쓰시 서남서 30㎞ 해상에서 시간당 65㎞ 속도로 북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0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55m로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