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70세 헌혈왕의 아쉬운 퇴진

울산 백남필 씨 지난 3일 200회로 마지막 헌혈

11월이면 법적으로 헌혈 가능한 만 69세 초과

올해로 21년째, 헌혈할땐 금주하며 혈액 관리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9-04 16:35:3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내년부터는 생명 나눔의 헌혈을 다시는 할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 섭섭하고 슬픕니다.”

울산에서 한 70세 남성이 헌혈 제한 나이를 앞두고 200회 헌혈을 달성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4일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에 따르면 울산에 사는 백남필(70) 씨는 지난 3일 오후 ‘헌혈의 집 성남동센터’에서 200회 헌혈을 달성했다. 백 씨는 1996년 6월 적십자 봉사회에 집회하면서 그해 12월부터 헌혈을 하기 시작했다. 올해로 21년째 헌혈을 한 셈이다.

그런데 백 씨는 앞으로 더 이상 헌혈을 할 수 없게 됐다. 헌혈을 할 수 있는 해는 올해가 마지막이기 때문이다. 법적으로 헌혈이 가능한 나이는 만 69세다. 1948년 11월 생인 백 씨는 올해 11월 이후로는 헌혈할 수 없다.

이 같은 사실에 대해 백 씨는 “그동안 헌혈 4∼5일을 앞두고는 깨끗한 혈액을 환자들에게 주고 싶다는 마음에 금주하며 건강 관리를 해왔다”면서 “하지만 꾸준히 실천했던 생명 나눔을 더는 할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 슬프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밝혔다.

백 씨는 헌혈뿐만 아니라 1만 시간이 넘는 봉사활동으로 2015년 적십자 봉사원대장을 받기도 했다. 지금도 주 중에 매일 4시간씩 무료급식소에서 급식 봉사를 하고 있다.

백 씨는 “이제 헌혈을 할 수는 없지만 다른 방식으로 누군가를 위해 봉사할 것”이라며 “헌혈을 할 수 있는 분들은 가급적 생명 나눔 실천에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울산혈액원은 백 씨의 200회 헌혈을 기념해 감사 인사를 전하고, 적십자사 포장인 명예대장을 전달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총 200회 헌혈을 달성한 백남필(70) 씨가 지난 3일 울산 헌혈의집 성남동센터에서 마지막 헌혈에 앞서 자신에게 수여된 적십자사 포장증을 안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백 씨는 오는 11월이면 법적 헌혈 가능 나이인 만69세를 초과하기 때문에 더 이상 헌혈을 할 수 없다.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제공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