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창원 합성동에 도내 처음 여성 청소년 전용 쉼터 짓는다

  • 국제신문
  •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  |  입력 : 2018-09-03 13:50:4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 창원에 도내 첫 시립여성청소년 전용 쉼터가 들어선다.

창원시는 시민단체인 청소년쉼터설치촉구위원회와 시립여성청소년 전용 쉼터 건립 협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밥차 봉사활동을 하는 청소년쉼터설치촉구위가 가출 여성과 청소년을 위한 쉼터 건립을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현재 창원에는 시립 남자 단기 쉼터와 도립 남녀 일시 쉼터, 남자 중장기 쉼터가 있으나 여성과 청소년을 위한 쉼터가 없다.

시가 구상하는 시립 여성청소년 전용 쉼터는 연면적 300㎡이며 2층 건물로, 청소년 왕래가 잦은 합성동 상가밀집지역 인근에 2020년 3월까지 지어 운영에 들어갈 방침이다.

9~24세 여성이 3개월 동안 이용할 수 있고 2회 연장할 수 있다. 의식주를 제공하고 전문 상담을 통해 의료, 법률, 문화활동, 학업, 직업훈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쉼터 건립에 앞서 지역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단체와 함께 현장 조사와 건축 및 운영모델 개발도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유해한 환경으로부터 여성과 청소년을 보호하고 이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정당한 대우와 권익을 보장받고 스스로 생각하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귀촌
경남 김해시 칠산서부동 곤지 마을 ‘클라우드 베리’ 박정욱·문성준 씨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