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139일 구금됐지만 후회 안 해…부마항쟁은 나의 자부심”

부산대 77학번 이진걸 씨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8-08-30 19:24:07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학생 시위를 처음 시도했다가 무산됐지만 실패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결국 세상을 바꾼 힘이 됐으니까요.”

   
1979년 10월 15일 부산대 첫 시위를 기획했던 이진걸 씨.
부마항쟁은 공식적으로 1979년 10월 16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됐다. 하지만 역사적 항쟁의 전날 이미 부산대에서 한 차례 시위 시도가 있었다. 주도한 것은 부산항만공사 운영본부장인 이진걸(59) 씨였다. 부산대 공대 77학번이었던 그는 독재 타도를 위한 일념으로 부산대 시위를 기획했다. 비록 예상대로 진행되지 않아 실패했지만 서슬 퍼런 유신체제에서 이 씨의 시도는 학생들에게 커다란 자극이 됐다. 그는 “15일 오전 9시께부터 학교 도서관과 식당 등에 전날 완성한 ‘민주선언문’을 뿌리기 시작했다. 유인물에 오전 10시 도서관 앞에서 모이자고 적고 10시10분께 도서관에 갔는데 아무도 없더라. 안 되는구나 싶어 학교를 내려왔다”며 “아마 학생들이 부담스러웠는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학내에 유신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린 날이었다”고 회상했다.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그를 시위까지 추동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1979년 4월 일어난 ‘부산대학교 자율화 민주 투쟁 선언서’가 단초가 됐다. 부산대 학생들이 유신 반대 궐기를 촉구하겠다는 내용의 선언문을 작성했다가 당시 그와 친하게 지냈던 의과대학생 이성동 씨 등이 구속된 사건이다. 이 씨는 “그 사건 후 유신체제에 문제가 많다고 느꼈다. 책만 봐선 해결될 것 같지 않아 그때 친했던 황선용 남성철과 시위를 모의했다”며 “당시 학내 언더서클원이었던 이호철 씨가 자신도 시위를 계획하고 있으니 내년에 같이 하자고 했지만 이미 계획을 하고 있어 나대로 진행하게 된 것이다”고 말했다.

시위는 비록 실패했지만 반향은 컸다. 당시 유신체제에 저항하지 않는다는 자조의 표현으로 ‘유신대학’이라는 말이 떠돌던 교내에 제대로 된 시위를 해보자는 분위기가 조성된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다음 날인 16일 본격적 항쟁으로 번지는 계기가 됐다. 그는 “16일 오전 학교에 가니 학생들이 시위하고 있더라. 자연히 나도 합세해 시위를 하게 됐고 그것이 부산 전역과 마산으로까지 번지게 됐다”며 “그만큼 시민이 당시 상황에 많이 분노했던 것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139일간 구금된 그는 당시 행동을 후회하고 있을까. 이 씨는 “후회하지 않는다. 계획할 때부터 이미 각오를 했다”며 “시민 모두 유신에 반대하는 뜻과 의지가 강했기에 되레 고마웠다. 부마항쟁은 나의 자부심이다”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보리굴비 한정식 맛보고 단풍도 즐기고 外
작은영화 영화제 ‘김민근 감독전’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