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마항쟁사’ 제대로 세웁시다

창간 71주년 특별기획- 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진상조사도 자료 수집도 부실, 독재에 맞섰던 민중정신 퇴색

내년 40주년 기념일 제정 위해 시민 목소리 담아 재평가 작업

  • 국제신문
  • 취재팀 = 김화영 박호걸 이준영 김해정 기자
  •  |  입력 : 2018-08-30 20:01:32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중이 기억하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얼굴’은 산업화의 아버지와 독재자 등 두 가지다. 이렇게 평가가 엇갈리는 것은 부산 때문이다. 1979년 10월 16일. “유신 철폐” “독재 타도”를 부르짖는 목소리가 부산대에서 시작돼 부산 전역으로 울려 퍼졌다. 부마항쟁 발생 열흘 뒤 박 전 대통령을 시해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은 “유신 반대에 대한 정부 차원의 처벌은 점점 가혹해졌으나, 국민 저항은 더 거세져 이대로 안 되며 결단이 필요하다고 여겼다. ‘10월 부마사태’가 이를 증명했다”고 고백했다.

두 발의 총성에 유신 독재가 끝났다. 하지만 부마항쟁진상규명위원회 차성환 상임위원은 “부산에서 시작된 함성이 전국 소도시까지 번질 기회가 있었다면 국민 저항을 못 이긴 박정희가 스스로 물러났을 수도 있다. 당시 많은 국민은 결국 정의가 승리하는 법을 배웠을지 모른다. 그가 허망하게 죽으면서 전국에 애도 물결이 일었고, 부마항쟁의 참의미는 희석됐다”고 분석했다.

부산은 이런 부마항쟁을 기억하지 않으려 한다. 부마의 함성을 되뇌며 추모할 만한 장소도 없다. 초라한 ‘부산대 10·16 기념관’이 전부다. 서울과 광주가 5·18민주화운동과 4·19혁명, 1987년 6월항쟁을 기리려 기념관과 문화센터를 운영 중인 것과 대조된다. ‘보수도시’ 대구도 이승만 항거의 역사를 기리는 ‘2·28민주운동기념관’을 운영한다.

부마항쟁은 현대사의 흐름을 바꿨다. 처음엔 학생 몇 명이었지만 곧 5만 명이 “유신 철폐” “독재 타도”를 외쳤다. 평범한 시민이 “잘 살아보세”가 아니라 “인간답게 살자”를 염원했다. 민중이 화나면 저항한다는 것을 권력에 보여줬다. 이 정신은 5·18로, 6월항쟁으로, 2017년 촛불혁명으로 이어졌다. 동아대 홍순권(사학과) 교수는 “부마항쟁 직후 박정희가 죽고, 이듬해 수많은 희생자를 낸 5·18이 터져 부마항쟁의 의미를 기릴 시기를 놓쳤다. 1987년 후 부산은 30년 넘게 보수정치가 자리잡으면서 기반 마련이 더욱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내년이면 부마항쟁 40년을 맞는다. 창간 71년을 맞은 국제신문은 더 늦기 전에 부마항쟁의 정신을 되새기려 정확한 역사를 기록한다. 국제신문은 항쟁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많은 시민의 목소리를 수집해 ‘진짜 진상 보고서’를 작성한다. 항쟁의 정신을 기릴 기념관의 건립을 비롯해 국가기념일 제정의 당위성을 주창한다. 특별취재팀은 1979년 10월을 산 부산시민의 기억을 애타게 기다리며 소중한 제보(이메일 ljy@kookje.co.kr, 전화 051-500-5121)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사회 1부 특별취재팀

취재팀 = 김화영 박호걸 이준영 김해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대법관 후보 문형배 부산고법 부장판사 등 3명 압축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자궁경부암 백송이 씨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또 메르스…검역망 다시 살펴야
합리적인 병역특례 정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트럼프 임기내 비핵화” 불씨 지핀 북한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아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外
데이비스컵 테니스 뉴질랜드와 강등전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다이아나와 딜라일라: 사냥의 여신
세이렌과 바이런 : 치명적 유혹자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돈·물건 대신 사람이 우선인 ‘착한 경제조직’
33년간 상봉 21차례…만남·이별 반복의 역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모둠 규칙 만들기와 공론화 과정 비슷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젖병 등대의 응원
한낮의 달빛 언덕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