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송도 불법주차 캠리 차주 “사과 안하면 차 안 빼”… “규정대로 한건데?”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30 11:21:2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송도 불법추자 논란 속 캠리. 연합뉴스
“사과 안하면 차 안 빼” 아파트 단지의 지하주차장으로 가는 통로를 차로 막았던 한 주민이 관리사무소에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자신의 차에 주차위반 스티커를 붙인 것에 대해 사과하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관리사무소는 사과를 유의하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아파트 관리규정에 따랐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27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단지에서 벌어진 불법주차가 화제다. 실은 불법주차 자체보다는 이 차량을 주민들이 직접 옮기는 등 조치를 취한 사실에 세간의 이목이 쏠렸다.

사건은 지난 26일 아파트 주민인 50대 여성 A씨가 자신의 캠리 승용차에 주차위반 스티커가 붙었다며 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차량으로 틀어막은 데서 시작됐다.

주민들은 주차장 진입을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A씨에게 닿지 않았다. 신고를 받은 경찰까지 나서 이 A씨의 캠리 승용차를 견인하려 했으나, 아파트단지가 사유지라는 이유로 견인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에 주민들은 직접 문제해결에 나섰다. A씨의 승용차 바퀴 인근에 콩기름을 뿌린 후 차를 조금씩 밀어 옮겼다는 것이 SNS에 게재된 내용이다. 이 말은 옮겨진 차량의 모습을 담은 사진 속 바닥에 뿌려진 정체불명의 액체 덕분에 더욱 신빙성을 얻었다. 주민들은 여기서 끝내지 않고 자신들의 승용차와 도로경계석으로 A씨의 차량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막는 등 후속조치까지 취했다.

이후 관리사무소는 A씨의 차량에 추가로 주차위반 스티커를 부착했고, 주민들은 포스트 잇에 A씨에게 남기고 싶은 말을 적어 차량에 붙이고 있다.
경찰은 일반교통방해 혐의를 적용해 A씨에게 경찰 출석을 통보했으나 A씨는 다음달 초순께 출석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A씨는 관리사무소가 주차위반 스티커를 제거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승용차를 옮기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관리사무소는 아파트 관리규정을 따랐을 뿐이라며 사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