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끝 모를 표류

민간사업자 3차 공모 결과 신청 2곳 모두 자격·기준 미달

  • 국제신문
  •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  |  입력 : 2018-08-23 18:42:36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우선사업대상자 선정 또 실패
- 창원시 “개발 방향 다시 찾겠다”

경남 창원시의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이 국비 지원 무산에 이어 3차례에 걸친 공모에도 불구하고 민간사업자를 선정 못 해 끝없이 표류하고 있다. 이 때문에 부지 조성을 위한 대출금 1244억 원을 내년 말 일시 상환해야 해 시의 재정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시는 마산해양신도시 민간사업자 3차 공모에 참여한 컨소시엄 업체 2곳에 대한 사업계획서를 심사한 결과 적합한 업체가 없어 우선사업대상자를 선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응모 업체 중 1곳은 출자 지분율이 불분명한 데다 공통 서류 미제출로 신청 자격에 미치지 못해 탈락했다. 다른 업체 1곳은 총점 1000점 중 800점 이상을 받아야 하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1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민간사업자를 공모한 후 당초 5월 초 마감인 시한을 6월 18일로 연장까지 했으나 선정에 실패했다.

마산해양신도시 민간사업자 공모는 2015,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추진했지만 사업자 측이 과도한 공동주택 공급 계획을 제시하고 업체 신용도 미충족 등의 사유로 무산된 바 있다. 시의 민간사업자 선정이 잇달아 무위로 돌아감에 따라 개발 시기는 물론 개발 방향 전환 등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이에 따라 시는 허성무 시장 집권 후 꾸려진 공론화위원회 등을 통해 시민 의견 수렴을 거친 뒤 개발 방향을 다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사업비 중 일부를 국비로 지원받기 위해 국비 지원이 가능한 사업 발굴도 계획하고 있다. 사업이 발굴되면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계획에 포함하고 정부에 재차 국비 지원을 건의하기로 했다. 시는 지금까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에 국비 지원을 요청했지만 정부는 시가 추진하는 사업이 ‘시 자체의 도시개발사업’이라는 이유로 거절했다.

이런 가운데 마산해양신도시의 사업비가 연간 68억 원씩 증가하는 데다 부지 조성과 관련한 대출금 1244억 원을 내년 말 일시 상환해야 해 시의 재정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개발 방향을 새로 결정하기 위한 공론화위원회 개최를 앞당기고 국비 지원도 끌어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민간사업자 재공모 여부는 공론화위원회 진행 상황 등을 보고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사업은 마산항 항로 준설 때 나온 토사로 마산만 공유수면을 메워 만든 인공섬(64만2000㎡)에 민간자본을 유치해 신도시를 만드는 프로젝트다.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2년 법정구속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