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느림보 태풍 ‘솔릭’…한반도 12시간 머문다

속도 느려지고 소형급 약화 전망

  • 국제신문
  • 김태경 조민희 기자
  •  |  입력 : 2018-08-23 20:04:00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변산반도 → 충북 → 강원 관통할 듯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24일 새벽 전남 변산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경로가 애초보다 남동쪽으로 바뀌면서 이동속도도 느려져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지방이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권에 들어간 23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 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김종진 기자
부산기상청은 23일 오후 3시 기준 태풍 ‘솔릭’이 제주 서귀포 북서쪽 약 110㎞ 해상 부근에서 시속 8㎞의 속도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빠를 때는 최대 시속 26㎞의 속도로 북상하던 솔릭은 제주 서귀포 서쪽 해상에서 예상보다 남동쪽으로 진로를 더 꺾으면서 이동속도가 3분의 1 수준으로 확 줄어들었다. 북서진하던 태풍이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속도가 느려진 것으로 전문가들은 이를 ‘전향 효과’라고 부른다. 태풍은 이날 밤 9시께에는 속도를 시속 21㎞로 높여 전남 목포 남서쪽 약 4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다. 다만 강도 ‘강’의 중형급을 유지하던 솔릭은 강도 ‘중’으로 약화될 전망이다. 24일 새벽 3시께 전남 변산반도에 상륙한다. 이때 솔릭은 강도 ‘중’의 소형급으로 세력이 약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하지만 한반도 상륙 및 관통 시간이 출근·등교 시간과 겹치고 태풍이 12시간 이상에 걸쳐 한반도를 통과하기 때문에 큰 피해가 우려된다.

솔릭은 24일 오전 충북과 강원지역을 지나 이날 오후 3시께 강원 강릉 북동쪽 약 30㎞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부산 울산 경남 등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위험 반원에 해당하는 만큼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되므로 각종 시설물 사고 및 인명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솔릭이 강타한 제주에서는 1명이 실종되고 1명이 다쳤다. 또 최대순간풍속(자동기상관측장비 기준)이 초속 62m, 강수량은 오후 2시 기준 262.8㎜를 기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피해가 큰 지역에 특별교부세 지원,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미리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김태경 조민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