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짝퉁 부품에 까막눈 버스전용차로 CCTV, 4월부터는 ‘깡통’이었다

납품비리 수사로 4개월째 압수 상태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중국산 저화질, 우천·심야 단속 안 돼
- 10여 년간 위반 7443건 ‘확인 불가’
- 시, 과태료 3억7215만 원 못 거둔 셈

부산 시내 전역에 설치된 버스전용차로 CCTV가 지난 4월부터 모두 먹통으로 방치돼 있다. 부산시 공무원이 설치업자의 사기에 속아 빚어진 일인데, 언제 CCTV가 가동될지 기약이 없다. 중국산 저질 CCTV가 설치되면서 10여 년간 각종 교통 위반을 7000건이나 넘게 놓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동래구 충렬대로 BRT(간선급행버스체계) 구간에 버스전용차로 단속을 알리는 교통표지판이 붙어 있다. 국제신문DB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스전용차로 저질 CCTV 바꿔치기 사건의 수사(국제신문 지난 14일 자 7면 보도)를 진행하며 지난 4월 13일 부산시청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시내 버스전용차로 8개 노선 26개 구간에 설치된 고정형 CCTV 카메라와 영상캡처보드 등 핵심 장비를 증거품으로 압수했다.

15일 부산시와 부산경찰청 관계자 말을 종합하면 압수수색 후 4개월 넘게 부산버스차로 CCTV는 ‘먹통’ 상태다. 중앙대로(송상현광장 서편, 쥬디스태화 건너편, 부전시장 앞)를 비롯해 ▷낙동대로 (괴정시장 앞, 하단 한국메디컬센터 건너편) ▷수영로(못골시장 건너편) ▷BRT 구간인 충렬대로(시립미술관역, 대동병원 건너편) 등의 CCTV가 외형과 달리 속은 텅 비어 있다.

출퇴근 시간(오전 7~9시, 오후 5시30분~8시30분)과 전일제 단속이 이뤄진다는 표지판이 걸려 있지만, 승용차가 버스차로에 들어가거나 신호 위반을 하더라도 단속되지 않는다. 시 단속 통계를 보면, 올 상반기(6월 말) 단속 건수는 2만5996건이었다. 지난해 연간 단속 건수는 9만6858건. 지난해 상반기 단속 건수를 총건수의 절반(4만8000건)으로 가정했을 때, 올해 단속 건수는 절반 수준에 그친다. 지난 4월 이후 단속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방증이다.

사기 피의자 문모(48) 씨가 버스차로 전역에 설치한 CCTV가 저질이라는 것은 시의 ‘단속 제외’ 통계로 확인할 수 있다. 비가 오거나 심야 ‘빛 번짐’ ‘영상 불량’으로 단속은 됐지만 구체적인 차량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없는 사례는 2006년 10월부터 최근까지 7443건에 달했다. 버스차로 운행 위반 과태료가 건당 5만 원인 점을 고려하면 시는 3억7215만 원의 과태료를 거두지 못한 셈이다.

경찰은 문 씨가 CCTV 유지보수 목적으로 시로부터 매년 8000만 원을 챙겼지만 실제 이 업무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는 CCTV 단속 건수 급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6대의 CCTV 중 상당수가 2006년을 기점으로 바뀌었다. 2007년 단속건수는 11만782건이었으나 매년 급격히 줄어 7년째인 2013년에는 4만5744건, 2015년에는 3만7438건으로 줄었다.

버스차로의 CCTV가 먹통이라고 버스차로에 마음대로 들어갔다가 ‘또 다른 감시의 눈’에 걸려 단속될 수 있다. 시는 2015년부터 시내버스에 이동식 CCTV를 설치해 각종 도로교통법 위반을 단속한다. 승용차의 버스차로 운행 위반 등이 부산시 종합관제센터로 실시간 전송된다. 시내에 운영 중인 2510대의 버스 중 60대에 이 같은 장비가 장착돼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소 검찰 수사까지 마무리돼야 새 업체를 선정해 CCTV를 다시 설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화영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부산 버스전용차로 고정형 CCTV 단속 현황

연도

전체 단속 건수

제외 건수

비고

2006년

2만3168건

75건

10~12월

2007년

11만782건

987건

 

2008년

12만4890건

124건

 

2009년

8만3616건

60건

 

2010년

7만8641건

207건

 

2011년

7만7904건

464건

 

2012년

5만5479건

473건

 

2013년

4만5744건

291건

 

2014년

4만9097건

1043건

 

2015년

3만7438건

737건

 

2016년

7만7090건

1161건

 

2017년

9만6858건

1296건

 

2018년

2만5996건

526건

1~4월

※2006년 13대 교체, 2016년 13대 교체+6대 신설, 2017년 7대 신설(BRT 구간 5대 포함)

※제외건수 사유는 영상판독 불가, 빛 번짐 등 2가지

※자료 : 부산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문상모·백순환·이기우, 저마다 “조선업 회생 해결사” 자부
  2. 2부산시, 중국인 유학생 임시 수용시설 마련 분주
  3. 3김무성 “이언주 중영도 전략공천 땐 표심 분열”
  4. 4[서상균 그림창] 코너링이 끝내줍니다아!!!
  5. 5“조경태 5선 저지 저격수로 내가 적임” 이상호·남명숙 양보없는 레이스 돌입
  6. 6부산 온 쌀국수 맛집
  7. 7부산 사람 실험카메라 <8> 우산없이 비 맞고 서 있을 때
  8. 8[사설] 문 대통령 코로나19 ‘총동원령’…지역 산업도 챙겨야
  9. 9와이즈유, 아시아태권도연맹 이규석 회장에 명박수여
  10. 10약사 선후배간 정면 승부 “본선행 티켓 주인은 나야 나”
  1. 1 문재인 대통령 “중국 상황 나빠지면 국내 타격…사스·메르스보다 큰충격”
  2. 2 文 “세제완화·규제혁신 검토…임대료인하운동 화답조치”
  3. 3부산 중구 보수동 행정복지센터, 부산항보안공사 『취약계층 후원금』 전달
  4. 4바른미래 9명 셀프제명, 당 해체 수순
  5. 5 文 “예산조기집행만으로 부족…예상넘는 상상력 필요"
  6. 6부산 중구 중앙동 주민센터 자율방역단, 코로나19 예방 환경소독 및 방역 실시
  7. 7'조국'이냐 '反조국'이냐...'조국 수호' 논쟁으로 달궈진 민주당 경선
  8. 8김무성 “이언주 중영도 전략공천 땐 표심 분열”
  9. 9 文 “비상경제시국…전례 따지지 말고 특단대책”
  10. 10부산 중구 2020년 호텔 룸메이드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1. 1금융·증시 동향
  2. 2부산 ‘연계형 뉴스테이’ 잇단 포기로 좌초될 판
  3. 3부산중기청, 제조 소기업 성장에 ‘최대 5000만 원’ 바우처 지원
  4. 4수소차 강국 놓고 한·중·일 삼국지…각국 전시회로 대리전 후끈
  5. 5부산시 고용우수기업 선정해 각종 혜택
  6. 6삼성전자 등 8개 기업만 35년 연속 매출 50위권 유지
  7. 7 와이즈유 전시기획사 자격증 대거 획득 外
  8. 8 브랜드비
  9. 9 더욱 날렵해진 외관…급가속·급출발에도 연비왕 면모까지
  10. 10주가지수- 2020년 2월 18일
  1. 1대구시, 31번 확진자 동선 일부 공개… 한방병원·교회 등
  2. 2김무성, "이언주 전략공천은 정의롭지 못해", 김형오 공천에 정면 반박
  3. 3 ‘코로나19’ 31번째 확진환자 대구서 발생
  4. 4정부, 공군 3호기로 日크루즈 내 국민 이송 협의 중
  5. 5부산시, 청년 3000명에 월세 지원…3월 10일까지 접수
  6. 6순천완주고속도로 사매 2터널 사고 사망자 4명 중 2명 신원확인
  7. 7교통사고 피하려 급정거…출근길 낙동대로 차량정체
  8. 8‘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 대구서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61세 여성
  9. 9지난달 중국 방문한 30대, 폐렴증상 사망…코로나19 감염 확인중
  10. 10동명보부상 참여기업들 수출증가 뚜렷 화제
  1. 1첼시 VS 맨유 프리미어리그(EPL) 선발 라인업 공개
  2. 2빙속 김보름, 종목별 세계선수권 매스스타트 은메달···‘3년 만의 시상대 복귀’
  3. 3김정은 공백에도 신한은행 꺾은 우리은행...4연승 1위 굳히기
  4. 4‘변화구 합격점’ 롯데 새 용병 라이브피칭서 빛난 진가
  5. 5토론토 1루수 쇼 “아버진 박찬호, 나는 류현진과 호흡”
  6. 6테니스 세계 82위 권순우 50위권 또 깼다
  7. 7부산 ‘정트리오’ 막내 기꼬 , 바이애슬론 깜짝 3위
  8. 8손흥민, 챔스리그 16강서 6경기 연속 골 도전
  9. 9‘LPGA 20승’ 박인비 세계랭킹 11위로 껑충
  10. 10
부산 사람 실험카메라
우산없이 비 맞고 서 있을 때
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해운포 사람들
  • 제8회 바다식목일 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