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울산시장, 청와대 정무수석에 3개 사업 지원 건의

외곽순환고속도로 조기 착공,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혁신형 국립병원 건립 요청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  |  입력 : 2018-07-11 20:02:02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방정부와 현장소통을 위해 11일 울산을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지역의 최우선 숙원사업 3가지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송 시장은 이날 한 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조기 착공, 혁신형 국립병원 건립,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등 3가지 사업은 울산 경제의 재도약과 일자리 문제 해결, 정주 여건 개선에 필요하다”고 밝혔다.

울산 외곽순환도로 사업은 경부선 미호분기점(JCT)에서 동해선 범서나들목(IC)을 거쳐 강동에 이르는 총연장 25.3㎞에 이르는 도로망 구축 사업이다. 국가산업단지 물동량을 외곽으로 분산하고, 공사 기간 중 90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시는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는 이 사업을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그동안 여러 차례 중앙정부에 건의해왔다.
송 시장은 또 대통령 지역공약인 혁신형 국립병원의 조속한 건립과 함께 민선 7기 시장 공약인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지원도 당부했다.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가 일감 부족으로 다음 달부터 야드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서 조선업을 대체할 수 있는 일자리 사업으로 보고 있다. 송 시장은 앞서 선거 공약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울산의 해양플랜트산업 기반을 활용해 부유식 해상풍력 산업을 제2의 조선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송 시장은 한 수석에게 “조선업 침체로 위기에 처한 울산이 산업수도 위상을 회복하고 대한민국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방종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