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울산 생태현황지도 제작 착수

2020년까지 야생생물현황 수록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  |  입력 : 2018-07-06 19:34:54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006년부터 무제치늪 등 조사
- 서식지별 생태자연도 만들기로

울산시는 오는 2020년을 목표로 울산에 서식하는 야생 생물의 현황과 정보를 모두 담은 ‘도시 생태현황지도(Biotope Map)’를 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같은 해 울산 생태자연도도 만들기로 했다. 생태자연도는 서식지에 어떤 야생생물 군락지가 조성돼 있는지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군락지도다.

시는 그동안 지역의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해 2006년부터 12년째 환경부 멸종위기종과 같은 희귀 야생생물 조사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올해 4월 울주군 삼동면 정족산 무제치늪, 울주군 웅촌면 못산 저수지, 북구 당사동 당사 해안, 중구 다운동 일대 등지에서 희귀 야생생물 서식지 환경조사를 했다. 매년 봄 여름 정기적으로 환경조사를 벌인다. 여러해살이 풀인 끈끈이주걱이나 보호 야생동물종인 도롱뇽 같은 습지생물과 울산시 보호종인 깽깽이풀, 멸종위기종이자 여러해살이 수생식물인 순채 등이 조사 대상이다. 서식 실태를 확인하고 주변 환경을 조사한다.
람사르 등록습지인 정족산 무제치늪은 국내 대표적인 고층습원(高層濕原)이다. 끈끈이주걱이나 땅귀개나 이삭귀개 등 50여 종의 습지식물과 환경부 멸종위기 2급인 꼬마잠자리, 삵 등 257종의 야생생물이 서식하는 곳으로 일반인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못산 저수지나 당사 해안에는 환경부 멸종위기 2급인 갯봄맞이와 순채가 집단 서식한다.

시는 2006년 태화강에서 멸종위기 1급 수달이 서식하는 것을 처음 확인한 뒤부터 이처럼 매년 환경조사를 진행해왔다. 2017년부터는 3개년 계획으로 지역 환경 연구기관인 울산녹색환경지원센터에 의뢰해 울산 전역에 대한 자연환경 조사를 하고 있다. 방종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