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트리콜 대리기사 2000명 “깜빡이 ‘단디’ 지킵시다”

교통 캠페인 6번째 주자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  |  입력 : 2018-07-01 19:57:00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대리운전 대표기업 ‘트리콜 대리운전’이 지역 교통문화 개선을 위해 ‘교통문화 바로 세우자’ 다음 주자로 나섰다.
   
트리콜 대리운전은 지난달 16일 동래구 사직동 본사 삼주빌딩에서 동참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트리콜 대리운전은 ‘깜빡이, 정지선, 횡단보도 단디!’라는 캠페인 문구를 기사 이동 차량 40여 대에 부착했다(사진). 이 차량들은 부산 곳곳을 누비며 부산 시민에게 일명 ‘단디 캠페인’의 취지를 알리고 있다. 또 2000여 명의 소속 기사에게 단디 캠페인의 취지를 알리고, 참여를 독려하는 교육을 진행했다.

트리콜 대리운전의 참여는 음주운전을 예방하고 바른 교통문화를 지향하는 대리운전 업종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트리콜 대리운전 백승용 대표는 “대리운전 대표기업으로서 부산의 교통문화를 바로세우고자 하는 캠페인에 참여하게 된 것이 의미가 크다”며 “모든 기사들이 고객에게 올바른 교통 문화를 홍보하고, 이 캠페인을 통해 부산의 안전한 교통문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단디 캠페인은 부산경찰청이 주관하는 릴레이식 교통 문화 캠페인으로, 부산의 교통문화를 바로 세워 시민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시작됐다. 부산경찰청을 필두로 지금까지 ㈜비락, 부산라이온스클럽, 대선주조, 서원유통 등 부산 대표 향토기업과 단체가 동참했다. 트리콜 대리운전은 서원유통에 이어 여섯 번째 주자로 참여했다.

부산경찰청과 트리콜 대리운전은 다음 단디 캠페인 주자로 (사)부산시불교연합회를 지목했다. 박호걸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