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66> 영웅과 위인 : 영웅전이란 허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6-28 18:56:22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자웅(雌雄)을 겨룬다니? 말도 안 되는 말이다. 암컷 자(雌)와 수컷 웅(雄)이 뭘 겨룰 게 있단 말인가. 지고(雌) 이기는(雄) 자웅을 가른다는 말이면 모를까?

   
위인전처럼 오해받기 쉬운 영웅전.
영자(英雌)가 뛰어난 여인네라면 영웅은 뛰어난(英) 사나이(雄)다. 영웅인 히어로(hero)는 반신반인(半神半人)처럼 다르다는 뜻의 헤테로(hetero)라는 말에서 왔다는데 그럴 듯하다.
영웅처럼 훌륭한(偉) 사람(人)이 위인(Great Man)이다. 아동교육용으로 많은 위인전과 영웅전이 나오는 이유다. 영웅전 중 ‘플루타르크 영웅전’이 가장 유명하다. 다만 지극히 한국화된 제목이다. 원제목 어디에도 영웅이란 말은 없다. 플루타르크(46~120)가 그리스인과 로마인을 짝지어 쓴 대비열전(Bioi Paralleloi)이다. 인물들 삶(Bioi)을 비교(Paralleloi)했을 뿐 영웅전이 아니다. 이 책의 진가는 인물 대비에 있다. 아동만화로도 나왔기에 가벼운 영웅담같지만 열두 권으로 된 묵직한 인물전이다. 도서관 화재 시 딱 하나 끄집어 내와야 할 책으로 꼽히기도 했던 명저다. 23쌍 인물대비 중 배신자 대비도 있다. 알키비데우스가 어찌 조국 아테네를 배신하고, 코르넬리우스가 어찌 조국 로마를 배반하는지 생생하게 기록한 역사서다. 신화적 환상 속에선 헤라의 저주로 광(狂)적이며 광(光)적으로 살다 죽어 신이 된 헤라클레스와 같은 영웅이 있다. 하지만 역사적 현실 안에서 영웅은 없다. 다만 유명 위인들보다 이름을 남기지 못한 무명 위인이 많았을 줄로 안다.

박기철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