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시장 후보 ‘지방분권 개헌’ 국회 절차 우선 일성

5명 ‘찬성’에도 각론은 제각각

  • 국제신문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18-06-11 19:27:28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오거돈 “민관 협력해 시민 동의”
- 서병수 “국회 합의가 선행돼야”
- 이성권 “중앙·지방 역할 분담을”
- 박주미 “국가 사무 과감히 이양”
- 이종혁 “국민 공론화 과정 우선”

6·13지방선거와 동시 국민투표가 무산됐지만 지방분권 개헌은 여전히 주요 선거 의제임에 틀림없다. 국제신문이 11일 부산시장 후보의 공약을 살펴보고 후보를 상대로 분권 개헌에 대해 질의한 결과 후보 모두 분권 개헌에는 찬성했으나, 유력 후보들은 국회의 관련 절차 진행이 우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는 “헌법 개정은 국회 의결과 국민투표로 결정되는 만큼 시장 권한과는 직접적 연관성이 없으나, 국민적 합의가 필수이므로 시민 동의와 협력을 얻어내기 위해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국회에서 이른 시일 내 분권형 개헌안이 마련돼 추진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개헌 전이라도 민주당 및 부산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히 협력해 법률 또는 시행령 개정으로 분권을 담보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선 6기 재임 시절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지역분권형헌법개헌안’을 직접 만들어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에 제출하는 등 지방분권에 열의를 보였던 서병수 후보의 공약집에는 정작 지방분권 항목이 빠졌다. 지방분권 개헌 방향에는 동의하지만 국회 합의가 우선이라는 것이다. 서 후보는 “하루라도 빨리 되면 좋으나 개헌 내용에 대한 국회 합의가 선행돼야 하므로, 국회의 조속한 절차 이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성권 후보는 “지방분권 개헌은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사무는 지방정부가, 중앙정부는 지방정부가 할 수 없는 일을 하는 이른바 ‘보충성의 원칙’이 전제돼야 한다”며 “부산항만공사를 지방공사로 전환해 부산항 관리와 개발의 효율성을 높이는 게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무엇보다 지방분권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주민자치권을 강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 시장 산하에 주민자치특보를 신설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박주미 후보는 국가사무의 과감한 지방 이양, 자치조직권과 입법권 강화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박 후보는 “공공사무 중 지자체가 할 수 없는 사무만 국가가 수행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국가사무 대 지방사무 비율을 현행 7 대 3에서 5 대 5로 개선하겠다”며 “지난 20년간 법으로 정한 지방분권이 제대로 준수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개헌은 불가피한 시대적 과제다.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의 헌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무소속 이종혁 후보는 지방분권 전반에는 원칙적으로는 동의하지만 단서조항도 내세웠다. 이 후보는 “좌파 민주당은 낮은 단계의 연방제 수준으로 지방분권을 추진한다고 하는 데 시민은 이를 걱정한다. 개헌 전에 반드시 국민 공론화 과정을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