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부차원 부마항쟁 기념일 지정 첫 논의

10일 행안부 장관·사업회 면담…지정되면 대통령 등 참석 가능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8-06-07 19:54:16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념 사업·유족 명예회복 효과
- 서명운동 등 촉구 활동 본격화

시민사회가 연대해 추진위를 설립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처음으로 지역 시민단체와 행정자치부가 이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되는 등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진다. 
   
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시민추진위원회 준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서순용 선임기자 seosy@kookje.co.kr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오는 10일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과 사업회 문정수 이사장 간 면담이 있을 것이라고 7일 밝혔다. 면담은 이날 서울에서 6·10 민주항쟁 31주년을 기리는 기념식 이후 김 장관과 사업회 관계자 간 오찬 또는 티타임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검토를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그는 “이 면담이 국가기념일 지정 논의를 위한 자리는 아니다”면서도 “문재인 정부가 부마민주항쟁 이념을 헌법 전문에 포함할 의지를 드러내는 등 국가기념일 지정 논의 분위기가 무르익었다”고 말했다. 이어 “4대 민주항쟁 가운데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은 것은 부마민주항쟁뿐이다. 이후에도 행안부 등 정부 기관을 별도로 방문해 계속해서 이 문제를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 관련 행사 때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요인이 참석하는 등 기념사업과 유족의 명예회복 효과가 크다. 실제로 1960년 이승만 독재정권에 항거해 경북고 등 대구지역 고교생들로부터 시작된 대구 2·28민주화운동은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처음 열린 올해 기념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기념사를 낭독했다.

부산지역민주동문회 등 90여 개 시민단체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7일  부산시의회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시민추진위 준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6·13지방선거 이후 진보·보수 시민단체가 연대하고, 부산시의 협조를 구해 100만 시민 서명운동 등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활동을 본격화한다. 문 이사장은 “선거가 끝나면 정당과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도 추진위에 힘을 보태기로 약속했다”며 “기념일 날짜와 관련해 마산지역 시민사회와도 꾸준히 논의를 진행해왔다.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활동은 마산 시민단체와도 연계하는 형태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일 오후 2시 민주공원 중극장에서는 6·10 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민족미술인협회 작가들이 6·10 민주항쟁과 부마민주항쟁을 주제로 ‘민중미술 2018’ 기념 전시를 다음 달 15일까지 열며, 노래패 ‘우리나라’ 초청공연 등 행사가 마련된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제주 4·3 당시 군사재판은 불법” 생존 수형인들 70년 만에 ‘무죄’
지금 법원에선
성동조선 2차 매각에 3곳 입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